Profs’ rising salaries a big part of tuition problem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Profs’ rising salaries a big part of tuition problem

Rapidly rising salaries for professors is one of the main contributors to high college tuition in Korea, which has turned into a major political issue in the country and sparked daily protests in Seoul.

And unlike in the West, professors in Korea continue getting raises as a function of seniority, with little notice taken of the research they publish or how well they teach.

The JoongAng Ilbo recently studied salaries of professors at 215 four-year universities from 2007 to 2010 and found the average annual salary for full professors exceeds 100 million won ($92,569) in 44 private universities in Korea.

During the four year period, the tuitions at those 44 universities rose 9.1 percent, from an average of 7.28 million won to 7.95 million won, while full professors’ salaries rose 15.8 percent, from an average of 93.97 million won to 108.34 million won.

According to 2009 statistics, salaries for teachers and other staff are the largest budget items for universities, accounting for 53.4 percent.

A foreign professor identified as “K,” who has been participating in a research project at a private university since 2008, said he was shocked by the salaries for professors in Korea and their almost automatic promotions.

“Unless you make a serious mistake, there’s no problem in getting promoted to a full professor in Korea,” said K. “It seems like research accomplishments or teaching abilities don’t get considered too much when screening for promotion, which is unimaginable in U.S. universities.” Length of service seemed to be the main determinant of salaries, K added.

According to data from 157 private universities, the schools collected a total of 10.3 trillion won from students in tuitions in 2009 and paid out 5.9 trillion won for salaries of professors and staff, which accounted for 57.7 percent.

“It seems all professors in Korean universities receive similar salaries according to the duration of their employment, regardless of their abilities,” another foreign professor at a university in Seoul, identified as “S,” said. “In U.S. universities, the initial salaries for professors can differ widely depending on his or her research accomplishments.”

National and public universities and some private institutions pay professors according to their length of service, with annual raises of about 1.4 million won. Prestigious universities in the U.S. or Hong Kong assess their working record and research, and can even cut salaries.

Talk of revising the system started early this year and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said: “Universities should pay all their professors and faculty members according to achievement assessments by 2015.” But professors expressed strong resistance.

The Council for the Professors of Korean National and Public Universities even filed a constitutional appeal, saying, “A performance-based salary system will only encourage competition among professors.”

Last month, a professor from a national university said during a conference held by the education ministry, “If the performance-based salary system is adopted, I will not hire professors who are smarter than me.”

But an official from the education ministry said, “Government officials and school teachers get paid according to achievement assessments and there should not be any favors for professors.”

Despite increases in professors’ pay over the past 30 years, college students’ satisfaction with their lectures is low. “Whenever I think about my professor for one of the classes last semester, I think I wasted my money,” said Park, 23, a student at the renowned School of Oriental Medicine. “Even though many students gave him poor assessments, he still lectures this semester.”

Many universities have adopted a “Professor Evaluation Policy” for students to assess their performances. But students say most professors’ employment is guaranteed until retirement age or unless they make serious mistakes.


By Special reporting team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비싼 대학 등록금 내릴 수 있다

대학 등록금 문제는 우리 사회가 반드시 풀고 가야 할 과제다. 그동안 세계 2위의 고액 등록금에 짓눌려 온 학생·학부모들의 고통은 이제 인내의 한계점에 다다랐다. 정치권이 불붙이긴 했지만 일부 대학생과 일부 시민이 거리로 나와 ‘반값 등록금’을 외치는 것도 그래서다. 그러나 정치권과 정부는 아직 뾰족한 대책을 내놓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는 형국이다.

대학들이 먼저 등록금의 합리적 인하를 위한 자구 노력에 나서야 한다. 불투명한 회계를 바로잡고 낭비 요소를 줄여 대학 재정 구조의 투명화·합리화를 기한다면 못할 이유가 없다. 그게 학생 부담을 덜어 주는 동시에 미래를 내다보는 큰 틀에서 대학을 혁신하고 대학교육 본연의 공적 기능에 충실하게 되는 길이다.

무엇보다 ‘뻥튀기 예산’ 편성으로 등록금을 올린 뒤 쓰고 남은 등록금을 적립금으로 돌리는 관행부터 고쳐야 한다. 주요 사립대 100곳이 지난해 등록금에서 떼내 쌓아둔 적립금만 8117억원이다. 학생을 위해 써야 할 돈이 엉뚱한 곳으로 간 것이다. 대학이 등록금 장사를 한다는 의혹을 받는 이유다. 이런 적립금을 학생들 등록금 낮추는 데 쓴다면 학생 한 명당 평균 82만원 가까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대학이 미래 목적을 위해 쌓아두는 적립금은 기부금·투자수익금 등을 재원으로 하고 등록금엔 손대지 말아야 한다.

대학이 경영 합리화로 허리띠를 졸라매 등록금을 인하하려면 교수·교직원 사회에 대한 수술도 불가피하다. 교수들의 고액 연봉은 등록금 인상의 주요 요인이다. 사립대 44곳의 정교수 평균 연봉이 1억원을 넘는다. 물론 연구·강의 실적이 좋은 교수를 우대하는 건 당연하다. 문제는 많은 대학에서 질이 떨어지는 교수들도 성과와 상관없이 근무경력에 따라 매년 연봉이 오른다는 점이다. 강의·연구에 소홀하고도 철밥통을 지킬 수 있는 구조다. 이래서는 교육 경쟁력은커녕 학생들이 낸 아까운 등록금만 낭비하는 꼴이다. 미국 대학들처럼 엄격한 실적 평가에 따른 연봉 책정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 미국에선 강의 안 하는 방학 석 달은 아예 교수 봉급이 없다는 점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

특히 낭비 요소가 많은 교수 안식년제의 근본적 개선이 필요하다. 연봉이 고스란히 지급되는데도 상당수 교수가 외국에 나가 골프·여행으로 소일하는 안식년이라면 없애는 편이 낫다. 그러라고 학생들이 비싼 등록금을 내는 것이 아니다. 영국 대학처럼 안식년을 무급으로 하거나, 연구 성과에 대한 실질적인 사후 검증 시스템을 갖춰 안식년 제도를 내실화해야 한다.

교직원 인건비 압박이 큰 것도 고민해야 할 문제다. 방학 땐 단축 근무를 하는 등 일의 강도가 상대적으로 약한데도 교수와 동일 호봉제를 적용하는 다수 대학에선 퇴직 무렵 직원 연봉이 1억원을 넘기 일쑤다. 비슷한 규모 대학의 절반 수준인 교직원으로 효율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수원대의 예산 절감 사례를 참고할 필요가 있다. 등록금 문제는 대학의 자구 노력이 선행되고 정부 재정 지원이 뒤따를 때 안정적 해법을 찾을 수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As life is upended by the pandemic, inequalities deepen in Korean society

Daily cases hit 583 and aren't declining soon

Mastermind of sex abuse ring sentenced to 40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