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ulty must help bear burde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aculty must help bear burden



In our society, some joke that even gods would envy university faculty positions. Their jobs demand less pressure and fewer working hours than positions in the corporate world, yet they are rewarded with substantial salaries and benefits - on top of unmatched job security.

Their comforts and benefits are financed entirely by student tuition. Routine hikes in tuition fees, which are now among the world’s highest, partly go to financing faculty members. Under these circumstances, restructuring the faculty should be one of the top priorities of universities taking austerity measures to save on costs and bring down their snowballing tuition rates.

In fact, faculty expenses take up a sizable part of university finances.

According to financial records of 157 private universities in 2009, more than half of the 10.26 trillion won ($9.45 billion) in tuition fees they collected from students went to sustaining lecturing and nonlecturing staff.

Up to 30 percent of that amount was spent to finance nonlecturing staff. Tuition had to be raised to pay for increases in staff salaries.

As it turned out, some long-serving staff members got paid as much as professors. Those nearing the age of retirement reportedly receive more than 100 million won a year, irking students and parents, who are ultimately responsible for their salaries.

These jobs also come with luxurious benefits. Some universities pay for overseas trips for faculty members during breaks and even give out millions of won to nonlecturing staff in allowances under the pretext of research subsidies.

Moreover, work is distinctly less demanding than it is in the corporate sector. Faculty members do not work - or even work under rotation - during summer and winter breaks but still receive their full salaries.

Even professors envy the jobs of nonlecturing staff at universities.

Hiring is intensely competitive. A faculty position usually attracts more than 100 applicants with MBA degrees.

Universities must find ways to solve expensive faculty compensations in order to reform and offer better student services through lower tuition and quality education. Otherwise, the controversy over university tuitions cannot be resolved.

Faculty members should volunteer to sacrifice some of their comforts to help ease the mounting burden on students throughout the country.

대학 교직원도 등록금 고통 분담해야

우리 사회에서 대학 교직원은 선망의 대상이다. ‘신이 내린 최고 직장’에 다닌다는 얘기를 들을 정도다. 업무 부담은 상대적으로 적으면서도 상당한 봉급·복지 수준에 정년도 확실하게 보장되는 직종이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들이 누리는 혜택이 학생들이 어렵게 낸 등록금으로 이뤄진다는 점이다. 비싼 등록금을 초래하는 주요 요인 중 하나가 교직원인 것이다. 대학들이 등록금을 내리기 위해 허리띠를 졸라매는 자구 노력을 제대로 하려면 교직원 운영·관리 실태를 그냥 지나쳐선 안 되는 이유다.

대학 재정에서 교직원 인건비 비중은 결코 작지 않다. 전국 157개 사립대 2009년 결산자료에 따르면 등록금 10조2570억원을 걷어 교수와 직원 봉급으로 절반이 훨씬 넘는 5조9162억원을 썼다. 이 가운데 25~30% 정도가 교직원 봉급이다. 교직원 봉급을 인상하려면 불가피하게 등록금을 인상할 수밖에 없는 구조인 것이다. 그런데도 일부 사립대 교직원들이 수당을 빼면 교수와 맞먹는 봉급을 받는 현실은 분명 문제다. 교수와 직원의 연봉이 단일 호봉제인 경우 정년에 가까운 교직원 연봉이 1억원을 훌쩍 넘는 상황을 비싼 등록금을 부담하는 학생·학부모가 선뜻 납득할 수 있겠는가.

복지 수준도 높은 편이다. 방학 때 전 교직원을 해외여행 보내 준 대학이 있는가 하면, 직원 연구보조금 명목으로 수백만 원씩 주는 대학도 있다. 하나같이 대학 재정에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반면에 일의 강도는 일반 기업에 비해 낮은 편이다. 특히 방학 땐 쉬거나 단축 근무를 하면서도 월급은 다 받는다. 오죽하면 대학 사회에서 교직원이 교수보다 더 낫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겠는가. 이러니 교직원 채용 때 경쟁률 수백 대 1은 예사고, 명문대 출신에다 경영학 석사(MBA)·공인회계사·회계사 같은 엘리트 지원자들이 수두룩한 게 이상한 일도 아니다.

대학은 이 같은 교직원 고비용 구조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개선 방안을 찾아야 한다. 그러지 않고서는 등록금 인하를 위한 답이 나오지 않는다. 대학 교직원들도 이제는 비싼 등록금으로 인한 학생들의 고통을 분담한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The question of pardons (KOR)

A grim warning from 10 years ago (KOR)

The Blue House must answer (KOR)

Fixing the loopholes (KOR)

A terrible idea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