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f-price offers are too good to be tru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Half-price offers are too good to be true



We all love half-price deals. But half-price offers are often too good to be true. If you ever hear about a half-price deal, you should be cautious. When a shoe company has a 50 percent off sale, the sale items are the leftovers that have fallen out of fashion or are unpopular designs that will never be sold at the regular price. Keeping such products would only take up precious storage space, so the company decides that it is better to cash out by offering discounts.

In politics, half-price deals are often offered based on ulterior motives. In this case, it becomes necessary to look at who is paying for which half. Sometimes, the entity paying the price changes but the total social cost remains the same.

The Grand National Party’s half-priced tuition offer is a good example of this. The party has made little preparation for the drastic deal, and if tuition is cut in half, you can assume that the other half will be paid by taxpayers.

Last year, the big issue that made headlines was the issue of half-price apartments.

The GNP’s preparations for its half-priced apartment offer began in spring 2009. In his Liberation Day speech, President Lee Myung-bak talked about “an epoch-making housing policy for citizens who do not own homes.” Not long after,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announced that it would build housing on sites where the Green Belt restriction was lifted.

In a normal market, half-price products do not exist. Therefore, administrative authority and tax money, which later became the deficit of the LH Corporation, were mobilized. The half price deals were only possible when the Green Belt restriction in the pricey Gangnam region was removed. Finally in spring 2010, apartments became available in Segok-dong in Gangnam District and Naegok-dong in Seocho District.

The apartments were offered at a little over 10 million won per 3.3 square meters through a lottery system. Once you were chosen to buy an apartment, you were instantly guaranteed a discount of 50 percent. The trend led to an unusual increase in demand for apartments, but people didn’t re-sell the apartments, leading to a housing shortage. The deal was just another case of a half-price deal that was too good to be true.

I hope the GNP will prepare something better to resolve the tuition issue before it, too, gets out of hand.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m Shang-bok

반값 시리즈

지난해 이맘때는 반값 아파트라는 게 혼을 빼더니 요즘은 반값 등록금이다. 엊그제 하나 더 추가됐다. 이번엔 반값 쇠고기란다. 급등하는 돼지고기 값을 잡기 위해 쇠고기를 싸게 푼다는 것이다. 세상 참 많이 변했다. 둘은 한쪽이 부족하면 다른 쪽이 메워줄 수 있는 대체재(代替財) 관계다. 지금까지는 쇠고기 값을 억제하기 위해 돼지고기 공급을 늘리는 것만 봤다. 그런데 이번엔 전세가 역전됐다. 지난겨울 구제역 파동을 겪으면서 돼지 331만 마리가 살처분됐고, 그 뒤 값이 오르기 시작했다. 소도 15만 두가 매몰됐으나 그전부터 사육이 느는 바람에 가격은 오히려 약세다. 정부가 농협으로 하여금 쇠고기를 지난해 말의 절반인 ㎏당 1만7000원으로 공급하도록 한 배경이다.

반값 시리즈, 참 좋다. 싫어하는 게 비정상이다. 하지만 모든 ‘반값’은 정치적이다. 경제학 언저리에서 반값은 없다. 있다면 이름만 그럴 뿐이다. 어떤 구두회사가 50% 세일을 한다. 대부분 유행이 지난 것이나 디자인감이 떨어져 평소 안 팔리던 제품이다. 가만 두면 창고만 차지하고 관리비용만 든다. 싸게 처분해 현금을 쥐는 것이 더 이득이다. 반값 세일이라고 하지만 업체엔 그게 온값이다. 가격이 절반이라 해도 나머지 50%를 누가 부담하는지도 봐야 한다. 부담하는 주체만 다를 뿐 사회 전체적인 비용은 변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한나라당이 아무 준비도 없이 내던진 반값 등록금이 딱 그런 케이스다. 등록금이 반으로 줄면 나머지 절반은 세금이 투입된다고 보면 된다.

반값 아파트는 2009년 봄부터 준비됐다. 그해 광복절 축사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집 없는 서민을 위한 획기적인 주택정책”을 언급했다. 얼마 뒤 국토해양부는 그린벨트(GB)를 해제한 땅에 집을 짓겠다고 발표했다. 정상적인 시장에서 반값은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행정력과 세금(LH공사의 적자)을 동원했다. 그것도 땅값이 비싼 서울 강남권 GB를 헐어야만 반값이 가능했다.

지난해 봄 강남구 세곡지구와 서초구 내곡지구에 마침내 ‘물건’이 등장했다. 3.3㎡당 분양가가 1000만원을 약간 웃돌았다. 당첨 순간 50% 이상 이익을 보니 ‘로또 아파트’라 불렸다. 집을 살 사람도 사지 않고 ‘대박’을 기다렸다. 덕분에 전세 수요만 늘어났다. 전세대란의 한 요인이 된 이 물건이 곧 사라진다. 애당초 지속가능성에 문제가 있었다. 반값의 운명이란 무릇 그런 것이다.

심상복 논설위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