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perts tackle nuclear issues at Asan Plenum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Experts tackle nuclear issues at Asan Plenum

Nuclear issues took center stage as 250 experts gathered in Seoul this week for the 2011 Asan Plenum, hosted by the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at the Westin Chosun hotel from June 13-15.

The theme of the meeting was “Our Nuclear Future.”

Experts held discussions involving nuclear weapons,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and relations around the Korean Peninsul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Trade Kim Sung-hwan said in his opening speech on Monday that the meeting would help set the agenda for next year’s nuclear security summit in Seoul.

The experts mostly focused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issuing warnings over what may come if there are serious provocations from the North as well as the proliferation of nuclear arms.

Joshua Pollack, a nuclear consultant to the U.S. government, said North Korea is a “funnel” that has tied together technology from diverse sources over the years, he said, naming China and Russia. “And they have sold this technology to other countries who desire it.”

Also brought up during the discussions was the North Korean ship that was recently forced to return to the North after it was suspected of carrying missiles.

Several experts had pointed out that Myanmar, where the ship apparently was headed, was suspected of carrying out activities closely connected to North Korea and its missiles and uranium enrichment technology.

Many others emphasized the important role China plays in solving the tangled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One former high-ranking South Korean official warned of other neighboring countries engaging in nuclear war because of the threat of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China should come back to reality,” said Lee Hong-koo, former South Korean prime minister.

“If the firing range of North Korea’s missiles are far enough to reach Japan and if those missiles are armed with nuclear warheads then there is a chance Japan would develop nuclear weapons of its own,” Lee said.

Said Edwin Feulner, president and CEO of the Heritage Foundation in Washington: “China is a very special challenge for the U.S.”

Feulner said China should take responsibility because it handles “70 percent of North Korea’s energy and food resources.”

As for nuclear weapons in China, experts said the weapons were still of a “crude form” and existed for nuclear deterrence, not aggression.

The partial meltdown of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was also touched on during the sessions, and participants agreed it would still be discussed at the nuclear summit in Seoul next year.

Other well-known experts at the Asan Plenum were Gary Samore, special assistant to President Barack Obama on weapons of mass destruction; Gen. Burwell B. Bell, former commander of U.S. Forces Korea; Gen. Larry Welch, former president of the Institute for Defense Analyses; and Hahm Chaibong, president of the Asan Institute for Policy Studies.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폴락 “북, 미사일 기술의 공급자”

‘핵과 미래’ 아산 플레넘
서울 핵정상회의 8개월 앞두고
한·미·일·중·러 400여 명 참석

내년 3월 서울에서 열릴 2차 핵안보정상회의를 8개월여 앞두고 한·미·일·중·러 등 25개국 400여 명의 핵 안보 전문가가 머리를 맞댔다. 아산정책연구원(원장 함재봉)이 13~15일 ‘우리의 핵과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아산 플레넘(총회)에서다. 회의에선 2009년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미 대통령이 주창한 ‘핵 없는 세계’에 대한 검토부터 핵 에너지의 평화적 이용, 비핵화 등 폭넓은 이슈가 논의됐다.

▶게리 새모어(Gary Samore)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미국의 대북정책 원칙은 세 가지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지향하고, 군사동맹을 포함한 동아시아 국가들과의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며, 북한에 ‘행동 대 행동’ 원칙을 지키는 것이다.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등 도발을 하면 봉쇄와 고립 강화로, 보다 책임 있는 행동을 보이면 대화로 대응할 것이다.

▶조슈아 폴락(Joshua Pollack) 미 과학응용협회 분석관=북한은 미사일 기술을 세계에 퍼뜨리는 가장 주요한 공급자다. 러시아와 중국 등 다양한 곳에서 기술을 얻고 조합한 뒤 수십 년간 시리아와 리비아 등에 팔아왔다. 깔때기다.

▶브루스 클링너(Bruce Klingner) 헤리티지 재단 선임연구원=비핵화를 위한 북·미 양자 회담은 6자 회담의 틀 안에서만 진행돼야 한다. 6자회담은 보다 엄격한 봉쇄, 군사 동맹국들과의 활발한 협조, 한·일과 연계된 미사일 방어 시스템(MD) 등의 수단이 병행돼야 효과가 있을 것이다.

▶제프리 루이스(Jeffrey Lewis) 미국 몬터레이연구소 비확산 프로그램 책임자=미얀마가 북한과의 교류를 통해 핵무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는 의심스러운 정황이 여러 개 포착됐다. 탄도미사일과 관련해 미얀마 군부와 북한 당국이 수차례 회의를 열고 협력하고 있다.

▶이홍구(중앙일보 고문) 전 총리=한국전쟁에 개입한 이래 중국은 북한에 특별한 책임이 있다. 북한 핵 문제에 대한 중국의 아량은 동북아의 연쇄 핵 무장, 핵 도미노를 일으킬 수 있다.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 북한의 미사일이 일본을 넘어가면 일본은 곧바로 핵 무장에 나설 것이다. 한국에선 미국이 제공하는 핵우산에 머물 것인지, 전술핵을 들여와 직접적인 억지력을 가져야 할 것인지에 대한 논쟁이 일었다.

▶에드윈 퓰너(Edwin Feulner) 헤리티지 재단 회장=북한은 국제사회의 규칙 밖에서 행동한다. 당장 상식 밖의 일을 저지를 수 있다. 중국이 나서야 한다. 중국이 북한에 직접적인 압력을 가하지 않는 것은 세계에 어디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데이비드 생어(David Sanger) 뉴욕타임스 워싱턴 지국장=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 그러나 2006년과 2009년, 중국은 북한에 핵실험을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구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