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 Ki-moon to lead UN for second term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Ban Ki-moon to lead UN for second term

테스트

UN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smiles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the government house in Buenos Aires, Argentina, Monday. [AP/YONHAP]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was expected early this morning to secure a de facto guarantee of a second term.

The UN Security Council agreed on Thursday to issue a resolution supporting the candidacy of the former Korean foreign minister for another five-year term as UN chief, according to UN diplomats. The resolution will be made at a Security Council meeting that was to begin at 11 a.m. Friday New York time, or midnight Friday Korean time, they said.

The decision of the 15-member Security Council to support Ban, with unanimous approval from the five veto-wielding members, makes it a virtual certainty that he would again head the 192-member body. Earlier on Thursday, Russia joined the other permanent Security Council members - the U.S., China, France and Britain - in declaring support for Ban.

The Security Council on Friday was to “formally vote by acclamation their recommendation to the General Assembly for the election of the secretary general,” Gabon’s UN Ambassador Nelson Messone was quoted as saying by Deutsche Presse-Agentur. The General Assembly is scheduled to officially approve Ban’s second term on Tuesday, diplomats said. Ban, 67, publicly declared his candidacy last week. His first five-year term is to expire on Dec. 31.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안보리, 潘총장 연임안 만장일치 통과

21일 유엔 총회서 재선 승인 확정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7일(현지시간) 반기문 사무총장 연임 추천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사무총장 추천권을 갖고 있는 안보리가 반 총장을 단일 후보로 추천하는 결의를 채택해 유엔 총회에 제출함에 따라 21일 열리는 총회에서 반 총장의 재선 승인은 확정적인 것으로 전망된다.

반 총장의 재선이 확정되면 사상 첫 한국인 유엔 사무총장이 국제사회의 전폭적 지지로 재선 사무총장에 등극하는 것이자 아시아인으로는 우 탄트 이후 45년만에 첫 재선 사무총장 탄생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제8대 유엔 사무총장인 반 총장의 1기 5년 임기는 오는 12월 31일로 만료되며, 총회 승인 절차가 끝나면 내년 1월 1일부터 2기 반기문 체제가 출범한다.

이날 비공개 회의에서 순회 안보리 의장을 맡고 있는 가봉의 넬슨 메소네 대사가 반 총장 연임 추천에 관한 결의 1987호를 상정하자 15개 이사국 대표들이 박수로 통과시켰다고 유엔 관계자는 전했다.

메소네 대사는 비공개 회의가 끝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안보리는 사무총장 임명 추천 문제를 검토했으며, 현직에 있는 반기문 사무총장이 두번째 5년 임기를 할 수 있도록 지명하는 안을 총회에 추천키로 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현재 브라질을 방문중인 반 총장은 안보리 표결과 관련한 성명에서 "깊이 감사하고 영예롭게 생각한다"며 "우리 모두가 해 낸 일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6일 반 총장이 공식적으로 연임 출사표를 던진 이후 중국과 프랑스가 당일 강력한 지지 성명을 발표했고,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7일, 영국 정부가 9일 지지 입장을 발표했으며 상임이사국 가운데 러시아가 16일 마지막으로 지지 대열에 합류하면서 반 총장은 추천권과 함께 거부권을 갖고 있는 이른바 P5(안보리 상임이사국)의 지지를 모두 획득했다.

또 아시아와 아프리카, 동구권 등 각 지역그룹도 잇따라 회동을 갖고 반 총장 지지 입장을 표했고, 현재 유엔 지역그룹 가운데 공식적으로 지지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남미 그룹에서도 브라질 등 주요 국가들이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쿠바 등 일부 남미국가들은 반 총장이 미국의 영향력하에 있다며 지지 선언에 미온적 입장을 보여 당초 16일 통과될 예정이었던 안보리의 추천 결의안 처리가 하루 연기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관계자는 "일부 남미 국가들의 목소리는 자신들의 유엔내 존재감을 알리기 위한 제스처"라면서 "192개 전 회원국의 지지로 축복받는 재선이 되도록 하겠다는 반 총장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고 말해 막판까지 이들에 대한 설득작업을 병행해 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한 서방 외교관은 "지역 그룹의 지지는 바람직한 것이긴 하지만 절차상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라며 "21일 유엔 총회에서 회원국들이 박수로 반 총장의 재선을 승인하고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Tensions rise between prosecution, Ministry of Justice ahead of court review

Opposition jumps on idea of Assembly probe of Choo

Blue House names new foreign policy secretary

Prosecutors protest suspension of Yoon by justice minister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