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ping charges hit marathon team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Doping charges hit marathon team

The head coach of the national marathon team is under investigation for allegedly doping his athletes, including an Asian Games gold medalist, police said yesterday.

Jeong Man-hwa has allegedly made his marathoners inject themselves since April with illegal substances that increase red blood cells, said a spokesman for the Gangwon Provincial Police Agency, adding that these substances are undetectable in drug tests.

Police are also examining records at a rehabilitation hospital in Jecheon, North Chungcheong, where most of Jeong’s athletes were treated and may have been injected with banned substances.

Among the athletes is Ji Young-jun, a top local marathoner who won the gold medal at the Guangzhou Asian Games last November.

Police said they have already questioned two athletes and will expand their probe into about 20 others, including Ji.

Substances that control red blood cell production are known to improve stamina for athletes. Cyclists, distance runners, triathletes and cross-country skiers have been known to use erythropoietin (EPO), a high-profile blood doping substance.

The investigation comes about two months before the southeastern provincial capital city of Daegu hosts the 2011 World Championships in Athletics. Korea has never won a medal at the world championships, and the marathon is regarded as the host’s best chance for a medal.

“We’re being careful with this investigation because it could send huge shock waves throughout the athletics community ahead of the world championships,” a police investigator said. “We will announce the results as soon as our analysis is done.”

According to the Korea Association of Athletic Federations, Jeong has told KAAF President Oh Dong-jin that he is innocent, and Oh urged Jeong and the marathon national team to stay focused on their preparations for the world championships.

Oh chaired an emergency meeting at the federation Friday, and the KAAF decided to form its own in-house committee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Oh later told reporters that Jeong admitted to giving iron supplements to some female athletes “to help them gain stamina.” But the president said he had confirmed “through various channels” that the supplements were not banned substances.

“I hope the police will wrap up their investigation quickly and allow athletes to train without further distractions,” Oh said.

KAAF officials said their own investigation found no evidence of doping among marathoners, insisting someone conspired against Jeong and gave false tip-offs to police.

Jeong had been a coach for a girls’ middle school and high school in Gangwon. KAAF officials said some coaches of semi-pro clubs became angry with Jeong when he refused to let them recruit his athletes. Oh said he suspected that other coaches might have resented Jeong for his success in producing top-class athletes.

“President Oh said he will try to identify just who made these false accusations and take legal action against them,” said Seo Sang-taek of the KAAF.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기록 단축의 비밀? … 조혈제 암초에 걸린 한국 마라톤

세계육상 60일 앞두고 … 국가대표 지영준·이선영까지 조사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앞둔 한국 육상계가 약물 파문이라는 암초를 만났다.

강원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국가대표 마라톤 팀의 정만화(51) 감독을 수사하고 있다고 17일 발표했다. 정 감독은 선수들의 경기력을 높이기 위해 충북 제천의 모 재활의학과의원과 모의해 금지 약물인 조혈제를 선수들에게 투여토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혈제는 혈액 내 적혈구를 증가시키는 약이다. 이 약을 마라톤 선수가 사용할 경우 피로감을 덜 느껴 기록을 단축할 수 있다고 한다.

경찰은 대한육상경기연맹과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 등으로부터 받은 자료와 정씨가 지도하는 20여 명의 선수가 치료를 받은 병원의 진료기록 등을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특히 이 병원에서 항암 치료 목적의 조혈제를 발견, 해당 의사를 상대로 선수들에게 투여했는지 캐묻고 있다. 일단 KADA는 경찰이 의뢰한 약물이 철분이 부족한 사람이 치료 목적으로 복용하는 ‘페로빈 주’로서 금지약물은 아닌 것으로 판정했다. 그러나 강원경찰청 박재삼 마약수사대장은 “관건은 금지 약물 등을 사용해 비정상적인 방법으로 경기력을 향상시켰는지 여부다. 경기에 영향을 끼쳤다면 업무방해죄로 처벌할 수 있다”고 했다. 수사 결과는 다음 주에 나올 전망이다.

경찰의 수사 대상에는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지영준(30·코오롱) 선수, 여자 마라톤 간판 이선영(27·SH공사) 선수 등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파문은 8월 27일 개막하는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불과 2개월여 앞둔 시점에 벌어져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우려된다. 마라톤은 ‘10개 종목 10위 내 진입’을 목표로 삼은 한국이 입상을 노리고 있는 전략 종목 중 하나다.

대한육상경기연맹은 이번 사태가 스카우트 문제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 실업팀 감독이 고교 장거리 최강팀인 상지여고 선수의 스카우트를 요청했다가 정 감독이 이를 거절하자 수사기관에 제보를 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문제의 제보자는 2년 반 전에 정 감독 외에도 A고교의 육상부 감독에 대해서도 금지약물 복용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상택 연맹 기획홍보이사는 “조혈제뿐 아니라 조혈제와 비슷한 성분이 든 약물도 복용하면 검사를 통해 곧바로 드러나게 돼 있다”며 “최근까지 각종 대회에서 도핑테스트를 한 결과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지영준도 아시아육상경기연맹 주관으로 철저한 도핑검사를 했지만 이상 없이 통과했다.

대한육상경기연맹은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 정만화 감독과 지영준은 이날 연맹을 통해 결백을 주장했다.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를 기다리면서 훈련에 열중하겠다”고 밝혔다.

연맹 역시 지영준과 이선영의 음성 판정 도핑 자료와 기록 추이를 공개해 약물의 도움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Chuseok travelers discouraged, warned to be careful

Honk against Moon this Saturday, lose your license

No wrongdoing by Choo or family, prosecutors find

Law firm Shin & Kim announces new recruits

Most social distancing rules to remain through Chuseok break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