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l cocaine ‘czar’ back in Korea to face charge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Int’l cocaine ‘czar’ back in Korea to face charges

An international cocaine czar who managed to distribute cocaine worth 160 billion won ($147 million) from South America to European countries was revealed to be a 59-year-old Korean man with Suriname citizenship, prosecutors said. The man is said to have formed ties with the largest drug cartel in South America and distributed an unprecedented amount of cocaine.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said yesterday that the Korean man surnamed Cho has been indicted on charges of smuggling cocaine from South America into Europe using Koreans as carriers after forming a drug ring in both Korea and South America. He was extradited to Korea in May. Cho hired 12 Koreans residing in South America and delivered a total of 48.5 kilograms (107 pounds) of cocaine into European countries from 2004 to 2005. But prosecutors said the Koreans he hired were unaware of the fact that they were taking part in the drug smuggling. After forming a drug ring with Europeans, Surinamese and Koreans, Cho delivered 37 kilograms of cocaine to French Guiana in 2004 and 11.5 kilograms from Peru to Spain in 2005, prosecutors said. The total amount of 48.5 kilograms of cocaine is reported to be the largest amount for a drug smuggling case ever investigated by Korea. The amount was enough for 1.6 million people to be using the drug at the same time. Prosecutors said that Cho “used naive Koreans including housewives and young women in South America as carriers by tricking them into thinking they were carrying a gemstone.” Cho paid them 5 million won per trip. Four hired Koreans were caught at airport customs in France and Peru.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뉴스엔]
한국출신 국제 마약왕 구속기소 ‘국내 코카인 범죄사상 최대규모’
사상 최대 규모의 코카인을 유통한 한국 출신 ‘국제 마약왕’이 검찰에 붙잡혔다.

서울중앙지검은 남미와 국내에 마약밀수 조직을 구축하고 1600억원 상당의 코카인을 유통한 혐의로 조 모씨(59)를 구속 기소했다고 6월19일 밝혔다.

검찰은 조씨가 1994년 사기 행각을 벌이다 수사선상에 오르자 수리남으로 도피해 현지 국적을 취득한 뒤 마약 거래를 시작 하면서 남미 최대 마약카르텔과 연계, 사상 최대 규모의 코카인을 유통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어 그는 한국인, 수리남인, 유럽인 등 다국적 마약조직을 결성, 2004년 프랑스령 가이아나에서 프랑스로 코카인 37kg을, 이듬해에는 페루에서 스페인으로 코카인 11.5kg을 운반하도록 하는 등 총 48.5kg을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조씨는 ‘보석을 운반하면 400만~500만원을 주겠다’며 어린 딸을 둔 주부와 결혼을 앞둔 여성, 미용실 종업원, 조경기술자, 용접공 등 순진한 서민들을 유혹해 운반책으로 활용한 것으로 검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이들 운반책 가운데 4명은 프랑스와 페루에서 검거돼 대서양의 프랑스령 외딴섬과 페루 교도소에서 억울한 옥살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씨를 검거하기 위해 추가 범행을 위해 중국으로 간 조 씨를 브라질로 유인, 2009년 7월 상파울루 공항에서 현지 경찰이 검거하도록 한 뒤 범죄인인도 결정을 이끌어내 지난달 6월 26일 국내로 압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측은 외국 국적을 취득한 뒤 국제마약 조직을 구축한 대형 마약사범을 적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조 씨가 유통한 마약의 양은 16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으로, 국내 코카인 관련 범죄 수사사상 최대 규모로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Moon's adoption comments continue to upset

Gwangju's club owners get restive over restrictions

Sewol probe ends with a whimper

Verdict on Samsung's compliance committee is mixed

Moon may be first to get vaccinated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