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times, the name says it all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ometimes, the name says it all



The name you give something can have a drastic effect on how it is viewed, especially in politics. One example is a recent proposal on school lunches in the Seoul education system that sparked controversy. It could be called either a “free lunch” program or an initiative for “school meals at no cost.” The choice of words completely changes the connotation.

The idea of a free lunch as bait first appeared in the late 19th century in New Orleans. Saloons there would serve a free meal with the purchase of at least one drink. Although it was not the finest fare, the food was worth more than the price of a single drink. The saloons believed that customers who came into the establishment for free food would buy more than one drink, but thought that even if that didn’t work the customer would become a regular patron.

What began as a business tactic soon became an unexpected social phenomenon, and some people began visiting restaurants only to take advantage of the free meals. The miners who went to California looking for gold but lost all their money equated the free lunches at saloons with meals offered by charity organizations.

Some saloon keepers were nice enough to give them the meals without purchasing a drink, but it had negative effects. Saloons soon started requiring customers to buy more than one drink to get the free lunch, which encouraged drinking. In 1896, the state of New York passed a law banning free lunches and the phrase “free lunch” came to have a negative connotation. The saying “there ain’t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 means that an offer may seem free but you will have to pay for it some other way.

In contrast, the phrase “school meals at no cost” certainly has a positive connotation. The United Kingdom was the first state to provide school meals at no cost. In 1944, the British government started providing meals at school and offered free meals to impoverished children. In 1980, under the Thatcher government, the school meal system was abolished, and contractors started selling meals at schools. As a result, the quality of meals grew worse. Research shows that British children now have more fat and sugar in their bodies than those in the 1950s.

The political debate over school lunches in Seoul grew overly heated, but soon there will be a referendum on the issue. The outcome will depend on whether citizens regard the plan as a “free lunch” driven by populism or a “school meal at no cost” based on health and welfare.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공짜점심, 무상급식

똑같은 일도 시각에 따라 호칭마저 변하는 법이다. 학생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점심이 그런 예다. 영어로는 똑같은 '프리런치(free lunch)'지만 '공짜 점심' '무상급식' 중 어느 걸 택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확 달라진다.

공짜 점심이 등장한 건 19세기말 미국 남부였다. 뉴올리언스 등에서 술 한잔을 시키면 점심이 거저인 술집들이 생겨났다. 최고급은 아니지만 그래도 술 한잔보단 비싼 음식을 내놨다. 공짜 점심에 혹해 들어온 손님이라도 대개 술을 더 시켜 본전을 뽑고도 남을거란 계산에서였다. 혹 밥만 축내고 가더라도 길게 보면 단골을 만드는 일이었다. 결국 공짜 점심은 일종의 미끼 상품이었던 셈이다.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There is no free lunch)"란 격언은 이렇게 나왔다.

단순한 상술에서 비롯됐지만 이는 의외의 사회현상을 낳는다. 공짜 점심이 흔해지자 아예 이걸로 연명하는 빈곤층이 생겨났다. 특히 금광을 찾아 캘리포니아로 왔다 빈털털이가 된 부랑자들 사이에선 술집의 공짜 점심은 자선단체의 무상급식과 다를 바 없었다. 맘좋은 주점에선 아예 가난한 이들에겐 술 없이도 점심을 줬다. 1894년 시카고에선 하루 6만여명이 공짜 점심으로 끼니를 때웠다. '공짜 점심꾼(free lunch fiend)'란 신조어까지 등장할 정도였다.

하나 부작용도 만만치 않았다. 공짜 점심을 즐기려면 술 한잔은 사마셔야 한다는 게 문제였다. 음주 풍조를 조장한다는 거였다. 이런 분위기를 타고 1896년 뉴욕주에선 법으로 공짜 점심을 금하기도 했다. 이런 탓에 공짜 점심엔 다분히 부정적 뉘앙스가 배여있다.

반면 '무상급식'엔 건강한 배려가 스며있다. 무상급식을 처음으로 도입한 건 영국이다. 1944년 영국 정부는 학생들에 대한 전면적인 급식을 실시하면서 빈곤층 자녀들에겐 돈을 안 받았다. 그러다 대처 총리 집권 후인 80년 급식제도 자체가 폐지되고 일반 업자들이 학교 내에서 점심을 팔기 시작했다. 그러자 학생들이 먹는 점심의 질은 형편없이 떨어졌다. 조사 결과 50년대 때보다 요즘 청소년들의 체내에 더 많은 지방과 당이 축적돼 있는 걸로 나타났다.

전면 무상급식을 둘러싼 정치 공방이 점입가경이다. 이를 두고 머잖아 서울시 주민투표까지 실시될 기세다. 승패의 열쇠는 결국 시민들이 포퓰리즘에 영합한 공짜 점심으로 볼지, 아니면 건강한 무상급식으로 여길지에 달렸다.

남정호 국제 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