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need ‘invisible hands’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We need ‘invisible hands’

I often think of my deceased parents these days. With eight siblings, their worries deepened every new school year. Fortunately, I became less of a burden because I attended a national university. The yearly tuition at a state university equaled the cost of half a term at a private high school. But it was a different case with my sisters who attended private universities. My parents had to sell their pigs in order to raise money to meet each term’s tuition. At the end, they had to take out a loan to help them finish college.

Our childhood days were in a poorer era. Many of my peers were sent home from school weeping because they couldn’t afford the tuition. Many had to give up their education. It is a painful past to recall. My generation finished schooling in times of great need. Our country today is one of the richest, but parents and students are nonetheless burdened by the cost of education.

I was able to hear about the hard times college students are undergoing today from an acquaintance who was a professor at a local university. He said more than half of his students work part-time at convenience stores or restaurants to pay for their education. Too tired and busy to concentrate on their studies, they naturally get poor grades and cannot build up foreign language or other skills to broaden and build their r<00E9>sum<00E9>s to get jobs. They are disadvantaged compared to their peers who have parents who can more easily afford their education.

Our society should no longer let students lose their aspirations to study and follow their dreams because of hard financial circumstances. We have built enough wealth to support students either through affordable tuition or scholarship programs. Universities should be initially responsible because they know their students best. If they really cared for their pain and suffering, the controversy over tuition fees may not have culminated into today’s crisis.

The current crisis made me turn my attention to freedom and responsibility in society. Starting in the Roh Tae-woo administration, universities were given the liberty to adjust student quotas, or the number of students they admitted. New schools mushroomed while existing colleges expanded their student bodies. Tuitions are their primary source of income, and the more students the more the revenue. Freedom turned into means of profit-making. School foundations concentrated on expanding their revenues and became negligent in their public obligation to educate and generate talent for society.

-ellipsis-



요즈음 돌아가신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난다. 팔남매를 두셨던 나의 부모님은 학기 때마다 돈 걱정에 시름이 깊으셨다. 다행히 나는 국립대를 다닌 덕에 등록금 걱정은 그리하지 않았다. 당시 한 학기 등록금이 사립 고등학교의 한 분기 학비와 비슷했으니까. 그러나 사립대학을 다니던 누이들의 등록금 때문에 봄 가을은 너무 힘든 시절이었다. 부모님은 그 때를 맞추어 기르던 돼지를 팔기도 하셨지만 종당에는 급변을 내서야 등록금을 마련할 수 있었다.

우리의 어린 시절은 그랬다. 월사금( 학비)을 안가지고 온다고 선생님이 학교에서 쫓아내 울면서 집으로 돌아가던 아이들이 많았고, 아예 학교를 중도에 포기하는 경우도 있었다. 가슴 아픈 추억들이다. 우리 세대의 대부분은 그런 가운데서 공부를 했다. 그러나 세계가 놀랄만큼 경제가 성장한 지금도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근심은 끊이지 않고 있다.

얼마 전 지방 도시에서 교수를 하고 있는 후배를 만나 이야기 하던 중에, 요즘 대학생들의 사정을 들을 수 있었다. 높은 등록금때문에 학과생 절반 이상이 편의점이나 식당에서 시급을 받고 아르바이트를 하며 학교에 다닌다고 했다. 공부할 시간이 없다보니 자연히 학점도 나쁘고, 취직을 하려면 영어 등 별도의 스펙을 쌓아야 하는데 그럴 여유도 없다. 부모가 학비를 대주는 학생들과는 그래서 졸업 후에도 차이가 날 수 밖에 없다. 악순환이다.

공부를 하고 싶어 하는데, 열심히 살려고 애쓰는데 환경 때문에 중도에 포기하는 사람이 이제는 없어야 한다. 등록금을 낮추든, 장학금을 늘리든 이 정도의 나라를 만들었으면 그 정도의 책임을 져야할 때가 됐다. 그 1차적인 책임은 대학에 있다고 본다. 학생들의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다. 대학이 그들의 고통을 아파하고, 눈물을 닦아줄 자세가 되어 있었다면 등록금 문제가 이렇게 악화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번 사태를 보면서 우리 사회의 자유와 책임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았다. 노태우 정부 때부터 대학에 자유를 준다는 명분으로 정원 조정을 쉽게 만들었다. 그 이후 우후죽순처럼 사립대가 늘어났고, 기존 대학들도 정원 늘리기 경쟁이 붙었다. 학생 등록금이 그들의 수입이 되니 학생이 많을수록 이익이 나는 것이다. 자유가 이권이 된 것이다. 학교 재단은 이익의 극대화만 생각했지 좋은 교육을 시켜 좋은 인재를 배출하는 책임과 의무에 대해서는 소홀했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