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up says report tells of cannibalism in North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Group says report tells of cannibalism in North

An alleged North Korean police document reported a case of cannibalism, a South Korean missionary group said yesterday, in a development, if confirmed, that could support what has long been rumored in the North.

There have been accounts among some defectors of people eating human flesh amid chronic food shortages that culminated in a massive famine in the late 1990s that was estimated to have killed 2 million people.

The North has since relied on international aid to help feed its 24 million people. The North’s police released a 791-page report in 2009 to give guidance on how to deal with criminals, and its preface said the report was based on previous events and possible circumstances. The report, later obtained by South Korea’s Caleb Mission, provided a rare look into the alleged cannibalism and other crimes, but it did not say whether cannibalism has become a widespread practice.

In one account, a male guard who could not bear his hunger killed his colleague using an ax, ate some of the human flesh and sold the remainder in the market by disguising it as mutton, the report said, without giving any further details such as when the alleged crime occurred.

The Kukmin Ilbo, a local newspaper that first reported the case, said there were four more crimes related to cannibalism in the North’s police report, but no details were given. A North Korean defector also claimed he witnessed the public execution of a North Korean man charged with selling human flesh around 1997.

“There were many cases” of cannibalism at that time, the defector said. He asked not to be identified, citing safety concerns for his family.

Chun Hae-sung, a spokesman for the Unification Ministry handling inter-Korean affairs, told reporters that it’s not appropriate for the government to either confirm or mention the alleged cannibalism. He also said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the authenticity of the report, which his ministry plans to obtain for analysis.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북한 경비원 동료 인육 먹고 양고기로 속여 팔다 적발”
갈렙선교회, 북한당국 문건 입수
북한 사법당국이 달러 뇌물, 남한 문화 유입 등 체제 위협 범죄를 막기 위한 내부 지침을 전국 인민보안부서(우리의 경찰서)에 하달한 것으로 19일 파악됐다. 탈북자 지원 및 대북 선교활동을 하고 있는 갈렙선교회가 입수한 ‘법투쟁부문 일군들을 위한 참고서’에 따르면 북한의 인민보안성(현 인민보안부)은 2009년 6월 791쪽의 비밀 문건을 작성해 배포했다.

 문건은 형법·민법·형사소송법 등 3개 법과 관련한 721건의 불법 사건 내용을 구체적으로 예시하고 처벌 지침을 밝혔다. 문건에는 그동안 소문으로 떠돌던 인육과 관련된 사건이 언급돼 있다. 문건은 “노동재해(산업재해)로 불구가 돼 공장 합숙소에서 생활하며 경비원으로 근무하는 이만성은 동숙생인 한남호가 잠들었을 때 경비실의 도끼로 살해한 뒤 일부를 식용으로 먹고, 나머지는 시장에서 양고기로 속여 팔다 적발됐다”고 적고 있다. 문건은 또 약학대학 교원이 자기 집에 설비를 차려놓고 마약 생산 원료를 구입해 마약 500g을 제조·밀매하다 적발됐다고 밝혔다. 특수기관의 노동자가 8000달러를 주고 마약 1㎏을 구입한 뒤 북부 국경지대에 들어가 1만2000달러에 팔아 차익을 챙긴 사건도 적시했다. 북한 사법당국에서 마약 밀매를 적발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 밖에 컴퓨터 전문가나 화가들이 위조화폐를 제작·유통하거나 교직원이 뇌물을 받고 입학 비리를 저지른 사건, 남한에서 들여온 CD를 복사해 판매하다 적발된 사례도 드러나 있다.

특히 이 문건에는 불법을 저지른 인물의 소속과 직책 등 신상이 구체적으로 언급돼 있다. 사건 전말도 자세히 묘사돼 있어 북한 사법당국에서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이 문건을 작성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평가다.

한 북한 전문가는 “이렇게 방대한 북한 내부자료가 공개된 것은 처음”이라며 “북한 사회의 심각한 경제난에 따른 엽기적인 생계형 범죄가 발생하고, 남한과 서구문화의 침투가 생각보다 광범위하게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 문건의 진위에 대해서는 조금 더 살펴볼 필요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More in Social Affairs

Covid-19 cases pass 600 as Seoul hits a record high

Aide at center of Lee Nak-yon probe dies in apparent suicide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