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rong words from police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Strong words from police

The head of the nation’s police said yesterday that his agency’s independent right to preparatory investigations will remain untouched by the latest agreement on the restructuring of investigative powers among law enforcement authorities, making it clear that police investigators won’t be under the prosecutors’ commands to carry out preliminary probes.

National Police Agency Commissioner Cho Hyun-oh called a press conference to make the argument yesterday, one day after the months-long dispute between police and the prosecution ended with an agreement.

On Monday, police and the prosecution agreed to grant police partial rights to initiate criminal probes under the broad supervision of prosecutors.

“If the prosecutors attempt to supervise the independent preparatory investigations of the police, it will be a complete violation of the agreement,” Cho said.

“Under the revision bill, Clause 1 of Article 196 stated that judicial police officers are under the prosecutors’ command for all investigations. But the police’s preparatory investigations are not included in the ‘all investigations,’ and the justice minister and prosecutor general have agreed to the interpretation,” Cho added.

A police preparatory investigation is intended to see if there is enough evidence to warrant pressing charges. It is not, however, a legal term stipulated in the Criminal Procedure Law.

Cho apparently made the move to stress the police’s power to start the preparatory probe, because the police will gain practically nothing from Monday’s agreement with the prosecution. Although the police currently do not report to the prosecution about their preparatory investigations, the situation may be changed depending on the interpretation of “all investigations” in the revised bill.

As Monday’s accord left the seeds of a feud, Cho apparently tried to calm the bitter reactions from police by calling yesterday’s press conference.

“If prosecutors tried to include the preparatory investigations under their supervision, the latest agreement is completely invalid,” Cho said. “I don’t think the justice minister and prosecutor general are senseless people.”

Under the revision bill, the Ministry of Justice is to decide the specifics of prosecutorial supervision. Justice Minister Lee Kwi-nam said Monday that the police’s preliminary probes are not under the prosecution’s command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special committee on judicial reform, but later changed his remarks.

“The Justice Ministry will issue an order to clarify the confusion on the definition of the preparatory investigation,” Lee said.

Cho also tried to soothe the police’s resistance to the accord by saying that the discussion to redistribute investigative power between police and prosecutors has just begun, not ended, with the latest agreement.

While the prosecution did not publicly react to Cho’s argument, it said the issue should be further discussed by the Justice Ministry.

“The agreement does not cover preparatory investigations,” said Hong Man-pyo, head of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department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Because the concepts of preparatory investigations and main investigations are unclear, we are seeing the confusion.”

“It is inappropriate to start a debate on something that is not included in the agreement,” said Han Chan-sik, spokesman for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If Cho’s argument is true, then there must have been a verbal agreement, but I am not sure on what he is basing his claim.”

By Ser Myo-ja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조현오 “내사, 검찰 지휘 안 받아”…홍만표 “합의문 그런 내용 없어”

수사권 ‘기묘한 봉합’ 후폭풍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경찰 내부의 반발이 커지자 조현오 경찰청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검찰이 현재 경찰이 독자적으로 수행하고 있는 내사(內査) 활동까지 지휘하려 한다면 합의를 완전히 깨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조 청장은 21일 오전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형사소송법 개정안 196조 1항에 ‘사법경찰관은 모든 수사에 관하여 검사의 지휘를 받는다’라고 돼 있는데 ‘모든 수사’에는 내사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법무부 장관·검찰총장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입장 표명은 내사에 대한 검찰의 지휘권을 인정할 경우 이번 수사권 조정 논의에서 경찰이 얻는 것은 사실상 아무것도 없다는 경찰 내부의 인식 때문이다. 내사란 통상 수사 대상자를 피의자로 입건하기 전에 실시하는 초기 단계의 조사를 말한다. 경찰은 현재 내사 단계 때는 사건을 검찰에 보고하지도 않고 지휘를 받지도 않고 있다. 하지만 196조 1항의 ‘모든 수사’에 내사가 포함된다고 해석하면 오히려 검찰 지휘권이 내사 단계까지 확대되는 것이다.

 이 같은 우려를 반영하듯 조 청장은 “검찰이 법무부령에 내사까지 포함시켜 지휘권을 강화하려고 한다면 이번 합의는 원천 무효”라며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그렇게 양식 없는 분들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형소법 개정안 196조 3항은 ‘검사의 지휘에 관한 구체적 사항은 법무부령으로 정한다’라고 돼 있다. 이귀남 법무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 사법제도개혁특별위원회에서 “경찰 내사 사건은 지휘 대상에서 빠진다”고 했다가 잠시 후 “내사의 정의가 혼선을 빚는 부분에 대해서는 법무부령으로 정리하겠다”고 정정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동석한 박종준 경찰청 차장은 “법무부령과 같은 정부 부처의 부령은 상위 개념인 법률의 취지를 훼손해가면서 만들 수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경찰과 검찰의 수사 실무에서는 ‘입건 여부’를 기준으로 내사와 수사를 구분하고 있다”며 “‘첩보수집 단계만 내사’라는 검찰의 주장은 수사 실무와도 동떨어질 뿐 아니라 ‘현실의 법제화’라는 이번 논의의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 검찰의 주장은 이번 합의정신을 위반해 현행보다 검사의 수사지휘권을 강화하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검찰은 참고인 조사 등을 하다가 갑자기 긴급체포해 버리는 관행이 있어 내사와 수사의 구별이 안 되는 모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맞대응을 자제하면서도 ‘내사도 검사 지휘를 받아야 한다’는 점에 무게를 뒀다. 홍만표 대검 기획조정부장은 “20일 타결된 합의안 원문에는 내사와 관련된 내용이 없다”며 “내사와 수사의 개념이 모호해서 혼선이 빚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찬식 대검 대변인도 “합의문에 없는 내용을 놓고 왈가왈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조 청장 주장대로라면 구두 합의가 있었다는 것인데 그렇게 말하는 근거가 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형소법 개정안 196조 1항의) ‘모든 수사’라는 표현은 함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며 “향후 법무부령 개정 과정에서 내사의 내용·단계·수준 등에 대해 세부적으로 논의해 반영해야 할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이같이 검찰과 경찰 간에 물밑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경찰청 소속 서모 경위는 이날 오전 8시쯤 “합의는 무효”라고 주장하며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 1층 로비에서 1인 시위를 벌였다. 서 경위는 “수사권 문제는 국회에서 다뤄야지 검경이 합의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며 20여 분간 로비에 서 있다가 다른 경찰관들이 제지하자 사무실로 올라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