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llas-Boas similar to Mourinho in many ways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Villas-Boas similar to Mourinho in many ways

LONDON - New Chelsea manager Andre Villas-Boas said it was inevitable he would be compared to his mentor and former Stamford Bridge boss Jose Mourinho.

Villas-Boas was a member of the backroom staff when Mourinho was in charge of Chelsea from 2004-07 before following his fellow Portuguese to Inter Milan.

“There is no way you can avoid comparison. It is something that interests the media,” Villas-Boas told the club’s Website on Wednesday after leaving Porto to sign a three-year contract with the Premier League club.

“[But] I didn’t take the Porto job nor the Chelsea job because Jose made the same steps. They are two of the most sought-after clubs in the world and in the end I had the opportunity.”

The 33-year-old acknowledged he had experienced a remarkable rise up the managerial ladder after leaving Mourinho’s backroom staff at Inter to take over as coach of Portuguese championship team Academica in October 2009.

“It is something that went crazy, there is no doubt about it,” Villas-Boas said. “In two years we have achieved so many things and they were two very happy years.”

Villas-Boas said he felt the time was right to break out on his own at Academica.

“When a chance to coach happened when I was at Inter, I just felt inside me that I wanted to take on another role and face the challenge .?.?. so I left Jose,” he said. “Coaching had not been an obsession and neither did I use Jose to arrive down that path. It was something that happened naturally and at the moment it is working out well.”

Villas-Boas joined Academica when they were at the bottom of the league and steered them away from the relegation zone before joining Porto in June 2010.

He then led his hometown club to a title treble in the Europa League and Portuguese league and cup as Porto became the first team since 1978 to finish the season unbeaten.

Villas-Boas, the seventh manager to be appointed at Chelsea since Russian billionaire Roman Abramovich took over as owner in 2003, said he would focus his offseason attention on winning over the players at Stamford Bridge.

“I feel confident we can motivate everybody. I feel confident I can respond to the ambitions of the supporters, the owner and the administration,” Villas-Boas said.


Reuters

한글 관련 기사 [조이뉴스24]
첼시 지휘봉 보아스, `리틀 무리뉴` 시선 깰까

`푸른피` 첼시의 일원이 된 34세의 젊은 감독 안드레 비야스-보아스는 조제 무리뉴와 같은 길을 걸을까.

첼시는 22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포르투갈 출신의 비야스-보아스 감독을 새 사령탑으로 선임한다고 밝혔다. 비야스-보아스는 지난 시즌 FC포르투의 무패우승을 이끌며 능력을 과시했다.

당초 첼시는 터키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거스 히딩크 영입에 무게를 두고 있었지만 고심끝에 비야스-보아스를 선택했다.

지난 시즌 첼시는 정규리그 2위와 챔피언스리그 8강 탈락이라는 쓴맛을 봤다. 자존심 회복이 급선무가 된 첼시는 패기를 앞세운 비야스-보아스 감독을 선택해 신선함을 불러일으키며 두 시즌 연속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내줬던 리그 왕좌 자리를 뺏어오겠다는 각오다.

비야스-보아스는 조제 무리뉴 레알 마드리드 감독과의 인연으로 프로 지도자의 길을 걸어왔다. 프로 경력이 없어 지도력이 검증되지 않았지만 2002년 FC포르투의 코치로 부임해 2009년까지 무리뉴 감독의 지도 방식을 흡수했다. 무리뉴가 포르투, 첼시, 인테르 밀란을 거치는 동안 비야스-보아스는 그림자처럼 따라다녔다.


2009~2010 시즌 인테르 밀란에서 무리뉴와 갈라서 나온 비야스-보아스는 2009년 10월 포르투갈의 아카메미카 데 코임브라의 지휘봉을 잡았다. 이후 2010년 포르투의 감독에 올라 정규리그 우승은 물론 챔피언스리그의 한 단계 아래인 유로파리그 정상을 이끌며 두 배의 기쁨을 맛봤다.

그에 대한 영국 언론의 평가는 `리틀 무리뉴`에 시선이 맞춰져 있다. 영국의 대중지 `데일리 메일`은 `무리뉴가 될 수 있다고 미리 예상하는 것은 금물이지만 그의 계획과 야망이 무리뉴처럼 실현될지 지켜봐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비야스-보아스 감독의 부담감은 상당하다. 첼시의 목표는 유럽 정상이다. 이는 무리뉴, 카를로 안첼로티 등 이름값 있는 지도자들도 해내지 못했다. 배경이 화려하지 않은 비야스-보아스 감독은 더욱 강한 압박감 속에 빡빡한 상황을 견뎌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