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sinos too tempting for public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asinos too tempting for public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houng Byoung-gug said in a recent breakfast forum sponsored by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he will campaign to allow Korean nationals to have access to casinos that are exclusively for foreigners.

Currently, Kangwon Land Casino in Jeongseon, Gangwon, is the only casino that permits Koreans to enter. There are three casinos exclusively for nonKoreans in Seoul, eight in Jeju, two in Busan, and one each in Incheon, Daegu, and Sokcho, for a total of 16 nationwide.

Gambling is still considered a taboo in our society. Kangwon Land opened in October 2000 to revive the region’s economy after its mining industry dwindled, has been connected to corruption and a proliferation of gambling addicts. The casino has been too lenient about guest control and setting betting limits. Should Korean nationals be accepted at other casinos, they must be strictly regulated.

Gambling is a basic human instinct. Outright prohibition can only breed abnormal hybrids. Law enforcement authorities have been struggling to fight illegal gambling but it is rampant in various forms and places. Illegal hideouts are reported to be popular. The 10 billion won found in a garlic field in April in Gimje, North Jeolla, has been traced to an illegal gambling ring. If not underground, the gambling funds head out to Macau. We must be cool-headed about these realities when dealing with the casino problem.

The minister said he is confident our society is mature enough to fight the temptation. But he is mistaken. Our people like to go all the way. There is no middle ground. It is why Kangwon Land produced a cascade of consumer bankruptcies. If the government wants to consider greater local access to casinos, it must take safety measures. Spending caps on a daily, monthly and annual basis could be employed. Lottery causes less of a problem because tickets are cheap.

A strict society like Singapore eventually agreed to allow locals access to casinos after too many Singaporeans crossed the border to gamble in Malaysia. The project could also be helpful in spurring jobs and tourism and new casinos wouldn’t entail much maintenance during the nonpeak season.

카지노 막는 것만 능사 아니다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엊그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조찬간담회에서 “외국인 전용 카지노에 내국인의 출입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현재 내국인이 드나들 수 있는 카지노는 강원랜드가 유일하다. 외국인 전용 카지노는 서울 3곳, 제주 8곳, 부산 2곳, 인천·대구·속초 각 1곳 등 모두 16곳에 있다.

우리 사회에서 도박장은 여전히 판도라의 상자 같은 이슈다. 폐광지역을 살린다며 2000년 10월 개장한 강원랜드가 부정적인 이미지만 더했기 때문이다. 도박중독자를 양산한 카지노는 한 곳으로 충분하다는 의견이 많다. 강원랜드가 이런 비난을 받는 것은 베팅 상한이나 출입제한 등 규제를 너무 등한히 한 결과다. 이제는 안전장치 구비를 전제로 내국인 카지노를 거론할 때가 됐다.

도박은 인간 본성 가운데 하나다. 금지가 통한다면 그렇게 해도 좋지만 막으면 막을 수록 변종만 나온다. 몇 년 전 ‘바다이야기’란 불법도박이 온 나라를 휩쓴 적 있고, 지금도 은밀한 곳에서는 온갖 종류의 불법이 판친다. 요즘은 오피스텔에서도 미니 카지노가 유행이라고 한다. 올 4월 김제 마늘밭에서 캐낸 100억원도 불법 도박장에서 번 돈이었다. 지하로 잠적하지 않으면 마카오 등 해외로 나가서 돈을 쓴다. 이런 현실을 감안하고 카지노 문제의 해법을 찾아야 한다.

정병국 장관은 우리 사회에 자정(自淨) 능력이 있다고 말했지만 동의하기 힘들다. 한국 사람들은 뭐든 끝장을 보려 한다. 강원랜드가 파산자를 쏟아낸 것이 증거다. 내국인의 카지노 출입을 허용한다면 특별한 장치가 선행돼야 한다. 하루, 한달, 일년에 잃을 수 있는 돈의 상한을 정하는 것이다. 복권도 도박심리를 이용한 제도인데 별 문제가 되지 않는 것은 베팅금액(장당 가격)이 낮기 때문이다.

거리에서 침 뱉는 행위에도 벌금을 물리는 싱가포르도 도박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자국인들이 말레이시아 등으로 가서 돈을 쓰는 걸 보고 결국 지난해 5월 카지노를 허용하고 말았다. 관광산업 진흥과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도 볼 수 있다는 말이다. 제주도나 새만금·영종도도 장차 중국 등 외국 관광객을 염두에 둔 카지노를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