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ngerous times inde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angerous times indeed



Ben Bernanke, chairman of the U.S. Federal Reserve, downgraded forecasts for the U.S. economy this year and next, retracting his earlier view that the slowdown was temporary. The slower pace of growth is persisting, he told a news conference on Wednesday, adding some of the head winds - problems in the financial sector and housing market - “may be stronger or more persistent than we thought.”

The Fed now projects the U.S. gross domestic product to grow from 2.7 percent to 2.9 percent this year, compared with estimates of 3.3 percent two months back and almost 4 percent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Unemployment in May went back above 9 percent and consumer prices rose 3.6 percent.

The world’s largest economy is getting hammered by weak growth, high jobless rate and inflation. There are many economy watchers who believe the U.S. economy has entered a soft patch, or a temporary slowdown common before reacceleration, but skeptics view the indicators as looming warnings of a double dip.

The problem is that the U.S. is running out of fiscal and monetary resources to reverse the head winds. Interest rates are kept at ultra-low levels and further quantitative easing may be too risky given the mounting inflationary pressure. The Fed confirmed that it will end the buyback program of $600 billion worth Treasury bonds to boost money supply at the end of June as planned and gave no sign of a third quantitative easing. The other option - budget increases - is also out of the question given the hawkish Republican stance on fiscal health. A recent Congressional Budget Office report predicted U.S. debt held by the public would exceed GDP by 2021 and its percentage of GDP may approach 190 percent in 2035, reinforcing Republican rationale for cut in fiscal spending. Some even are floating the idea of selling public entities like national parks to raise funds for investment and hiring.

When the U.S. is stuck in the mire, other countries of size should come to assist. But there are few that can afford to do so.

The worsening outlook for the global economy casts a shadow over the Korean economy, which relies on external markets for growth. But the country is inundated with reckless populist pledges ahead of elections next year that will threaten our fiscal health. Dangerous times call for alertness. If politicians have their eyes only on votes, the country’s future is bleak. They should take a look at the international news for a change and readjust their focus.



결국 벤 버냉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 의장이 한발 물러섰다. 그는 “경기회복이 예상보다 더디다”며 “역풍은 생각보다 강하고 지속적”이라고 말했다. 미 연준은 올해 실질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대 후반으로 낮췄다. 지난 4월 3.3%라고 자신하던 모습과 딴판이다. 5월 실업률은 9.1%로 다시 올라갔고, 연간으로 환산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6%를 기록했다. 저성장-고실업-인플레라는 삼각파도가 다시 미국을 위협하고 있는 형국이다. 미국 경제가 소프트패치(경기회복 국면 중 일시적인 침체)를 지나고 있다고 보는 전문가들도 많다. 하지만 나빠진 지수들이 잇따라 나오면서 더블딥(이중 경기침체)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미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추가로 동원할 수 있는 수단도 매우 제한적이다. 금리는 이미 제로 수준까지 떨어져 동원 대상도 못 된다. 돈을 더 풀기도 어렵다. 버냉키 의장이 3차 양적완화 조치에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이 재정투자 확대인데, 이건 공화당의 반대로 쉽지 않다. 일부에선 우체국과 국립공원 등을 민간에 팔아 마련한 돈으로 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까지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이 어려우면 다른 나라가 그 역할을 대신해야 하는데 이마저 여의치 않다. 그리스 재정 위기로 유럽도 여유가 없다. 중국은 인플레와 긴축정책 사이에서 줄타기하기 바쁘다. 일본은 대지진과 원전 사태로 기진맥진한 상태다. 뛰는 유가를 잡기 위해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에너지기구(IEA)가 전략비축유 6000만 배럴을 방출하겠다고 밝힌 것이 그나마 긍정적인 뉴스다.

지구촌에 비관적인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면 한국처럼 대외개방형 경제가 가장 큰 타격을 받게 된다. 그런데도 한국은 내년 총선·대선 정국을 앞두고 벌써부터 재정을 위협하는 포퓰리즘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상황이 어려울 땐 위기의식을 가다듬어야 한다. 그럼에도 여야가 나라살림은 뒷전이고 인기영합 정책만 편다면 미래는 어두울 수밖에 없다. 눈을 나라밖으로 돌려 우리의 좌표를 다시 한번 확인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