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WOL for 16 years, now ‘warrior’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AWOL for 16 years, now ‘warrior’

Lee Won-chun, who deserted the Army at the age of 20 and was AWOL for more than 16 years, has been given a second chance.

And he’s making the most of it.

According to the Army on Thursday, the 37-year-old private was selected as a “special warrior” by the Ammunition Support Command, an honor given to only a handful of the best-performing soldiers within a command.

Lee is the oldest rank-and-file soldier in the service. The usual maximum age for enlisted personnel is 35.

Lee deserted the Army in 1994 due to his grief and confusion following the death of his parents in a traffic accident.

It is hard for a deserter to live a normal life in Korea because every organization is required to cooperate to find runaways.

There is no statute of limitations for the crime, which the military calls a “violation of the order.”

Lee has not publicly disclosed how he lived during his 16 years AWOL.

Lee turned himself in last November and a military court sentenced him to 24 months of military service. He started his duties Jan. 11 in the seventh ammunition depot in Chungju, North Chungcheong.

He was not much of a warrior at the start. Lee sustained a back injury from a traffic accident during his AWOL period that made it difficult for him to perform his duty, let alone shine over his younger comrades.

At the beginning, he could only do five sit-ups in two minutes and had extreme difficulty shooting rifles due to psychological instability, the military said.

But colleagues helped him and he became resolved to improve. Being named a special warrior showed how far he came.

To be named a special warrior, a soldier has to be capable of doing 72 sit-ups in two minutes, 65 pushups in two minutes and run 1.5 kilometers (0.9 miles) in five minutes, 48 seconds. He also must be able to hit a target with a bullet 18 out of 20 times.

Change did not come overnight, the military said.

“We want to shine a light on Lee’s exemplary conduct to inspire other soldiers,” said Kim Young-chul, a colonel at the command.

“We will provide Private First Class Lee with more opportunities for self-development during the rest of his military duty.”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37세 최고령 병사 이원춘 일병, 17년 전에는 탈영병 … 지금은 당당한 ‘특급전사’다

체력·사격 평가전서 입상

한순간의 잘못된 판단으로 탈영했다가 37세의 나이에 현역으로 복무 중인 늦깎이 일병이 특급전사에 선발됐다. 23일 육군에 따르면 탄약지원사령부의 7탄약창에 근무하는 이원춘 일병은 지난 4월 치러진 부대 특급전사 선발대회에서 입상했다. 특급전사로 선발되기 위해서는 2분 동안 윗몸일으키기 72회 이상, 팔굽혀펴기 65회 이상을 해야 하고 3㎞ 구보를 13분15초 이내에 주파해야 한다(37세 체력검정 기준). 또 K-2 소총을 이용한 사격은 20발 가운데 18발을 표적에 명중시켜야 한다.

이 일병은 현역 병사 중 최고령이다. 육군 규정상 현역 입영 대상은 만 35세까지여서 이 일병은 현역 복무 대상이 아니다. 그러나 이 일병은 탈영 후 재입대라는 독특한 이력을 지니고 있다. 1994년 현역 복무 도중 탈영했다. 부모의 사망으로 인한 충격을 이기지 못했다고 한다. 그러다 지난해 11월 탈영 16년6개월 만에 자수했다. 이 일병은 “병역 의무를 마쳐 떳떳한 국민 으로 살아가기 위해 자수를 결심했다”며 “나와 같은 실수로 젊은 시절을 낭비하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수 이후 군사법원 재판에서 ‘24개월 복무’라는 판결을 받고 지난 1월 11일 7탄약창으로 배치받았다. 7탄약창은 그가 탈영 전 근무하던 부대다. 이후 이 일병은 부대 생활에 최선을 다했지만 녹록지 않았다. 동료 병사들과 나이 차이가 워낙 많이 나는 데다 건강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더구나 도피 생활 당시 교통 사고로 허리를 다쳐 정상적인 활동이 어려웠다고 한다. 윗몸일으키기도 5회밖에 못했고 공포감으로 사격도 제대로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이 일병은 부대원들의 관심과 잃어버린 세월을 극복하겠다는 본인의 의지로 이 부대에 10명도 되지 않는 특급전사의 대열에 당당히 합류했다. 김형철(대령) 7탄약창장은 “이 일병이 남은 군 생활 동안 더 많은 자기계발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tudents across the country take CSATs amid surging virus cases

Disciplinary hearing for top prosecutor is postponed

It's over!

After CSATs, students mustn't go wild, says gov't

Fire in Gunpo kills four but finds an on-the-spot her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