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sk force fails on reforming F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ask force fails on reforming FSS



The Prime Minister’s Office has created a task force in a desperate attempt to reform the scandal-plagued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hich has recently emerged as a “hotbed of corruption.”

But we wonder if people will see the task force as a success, given that it has only come up with the idea of establishing an agency to protect financial consumers.

Unfortunately, that’s what appears to have happened. The task force reportedly put the finishing touches on the idea last weekend. Under the plan, the FSS consumer protection unit will be spun off and a new body will be established under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If that’s the case, it’s shocking. Where are all their commitments to find the best possible solution to address the rampant irregularities involving the FSS? Did they ignore President Lee Myung-bak’s resolution to revamp it?

The task force was launched with the aim of rejuvenating the FSS by rooting out corruption and malpractice. The creation of an independent consumer protection agency has nothing to do with its original goal.

As we have stressed repeatedly, the reform drive must be pushed in two directions. First, the FSS must gain independence from the government and politics. Second, its supervisory power must be diffused.

The most important of these is the FSS’ independence. It can hardly expect to be independent in the current environment, in which various forms of pressure and lobbying are employed within its walls.

Moreover, it is impossible for the FSS, which is under the FSC, to conduct strict and neutral surveillance of financial companies because the FSC’s job is deregulation of the financial industry. Only when the FSC’s dominance over the FSS ends can the latter recover its sovereignty.

Also, the FSS’ power to oversee financial institutions should be shared by the Bank of Korea or the Korea Deposit Insurance Corporation. That could, of course, invite criticism. But the latest corruption scandal involving Busan Savings Bank proves that more damage is caused by its monopoly on power than redundancy in supervisory duties.

The FSS also needs to reflect on its actions. If its internal audit had worked, a crisis of this magnitude would not have occurred. Civilian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an internal audit, while increasing the number of auditing staff. The task force must not forget why it was created in the first place.

금감원 개혁, 그 정도로는 어림없다

금융감독원에 금융소비자보호원을 신설하면 저축은행 사태가 다시는 터지지 않을까. 총리실 산하 ‘금융감독혁신 태스크포스(TF)’가 두 달 가까이 논의해 엊그제 전체회의에서 최종 개혁안이라고 내놓은 것이다. 금감원에 있는 소비자보호 조직을 별도로 떼내 독립기구로 설립하겠다는 내용이다. 심지어 금융위원회는 그마저도 수용하지 못하겠다며 반발해 유보됐다고 한다. 사실이라면 기가 찰 노릇이다. TF가 출범할 때 금융감독 체계부터 운용 방식까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선안을 도출하겠다는 다짐은 어디로 갔는가. “근본부터 개혁하라”는 이명박 대통령의 지시는 묵살한 것인가.

TF의 설립 목적은 금감원 개혁이고, 그 방향은 부정부패 근절이다. 하지만 이것과 금융소보원은 관련이 없다. 물론 소보원은 필요하다. 소비자들이 금융사로부터 수없이 무시당하고 현혹당해도 하소연할 곳이 없었다. 금감원에 소비자보호 조직이 있지만, ‘가재는 게 편’이라며 소비자들이 불신한다. 하지만 이것은 금감원 개혁과는 별개의 문제다.

개혁 방향은 두 가지다. 가장 중요한 건 정부와 정치권으로부터의 독립이다. 금감원의 내부 승진에도 온갖 압력과 청탁이 들어오는 현행 시스템으로는 독립성을 확보할 수가 없다. 금융 규제 완화를 주창하는 금융위원회 밑에서 금감원이 감독을 엄격하게 할 수도 없다. 금융위와 금감원의 주종(主從)관계부터 끊어야 정책과 감독이 분리된다.

또 한 가지는 감독권력을 분산해야 한다. 한국은행과 예금보험공사 등에 단독조사권을 부여해야 한다. 물론 통합감독체계의 장점이 더 많고 중복조사의 폐해가 심각할 것이라는 반론도 있다. TF도 이 때문에 검토하다가 접은 모양이다. 하지만 이번 저축은행 사태에서 중복의 폐해보다는 권력 독점에 따른 폐해가 훨씬 더 심각하다는 게 입증됐다. 감독의 효율성보다는 견제와 균형이 더 중요하다는 방증이다.

금감원의 자체 감사기능 활성화도 시급하다. 내부 감사가 제대로 됐더라면 이 지경이 되지는 않았을 것이다. 감사 책임자를 민간 전문가로 바꾸고, 직급을 대폭 올리고, 인원을 늘리는 방안이 나와야 한다. TF는 출범 당시의 초심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그래도 안 된다면 청와대가 나서는 수밖에 없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