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rbing crooked practic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urbing crooked practices



Public corporations are run with taxpayer money. That’s why a high work ethic is required of their employees. In reality, however, many executives and other employees of our state-run companies seem to believe their workplaces are without owners, as evidenced by their frequent deviation from the code of ethics.

A multitude of them were recently discovered to have engaged in online stock trading during working hours. The government’s ethics code for all employees of state-owned corporations - both high-ranking executives and the rank and file - prohibits them from trading shares for private purposes during working hours.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recently overhauled the code of ethics at five public financial entities, including the Korea Export and Import Bank (Koreaexim), Korea Development Bank (KDB),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Kamco), Korea Teachers Pension (KTP) and the Public Officials Benefit Association (POBA).

According to the results of BAI’s inspection, which started in September 2010 and ended in March, 10 to 29 percent of managers and ordinary workers - a total of 699 employees - had done stock trading on the Internet while on duty. Among them, 34 turned out to be directors or heads of branch offices who are responsible for employee supervision. In the case of POBA, even the audit team chief was found to have bought and sold stocks during the workday.

Meanwhile, an employee working for POBA’s stock management unit made improper gains of 118 million won ($108,700) by buying shares in a company he knew his corporation would invest in and selling them after the share price went up. The authorities should determine if he and others leaked their corporations’ stock investment plan to relatives and acquaintances.

At the KTP, 29 percent of the entire workforce was caught doing online stock trading - 922 occasions per worker on average - for two years since 2009. The head of its stock investment team earned 200 million won in profits by trading stocks over 247 days - 83 percent of his time at work - during the period.

The BAI recommended the public corporations in question dismiss employees who engaged in stock trading for more than 80 percent of their time at work and take disciplinary action with others. But the prevalence of the problem proves that public companies mete out punishments that are too mild. They should find more effective ways to curb these crooked practices.

주식투자하러 회사 다니는 공기업 직원들

공기업은 국민 세금으로 설립된 기업이다. 공무원에 버금가는 책임의식이 요구되는 이유다. 하지만 현실은 한참 다르다. 아직도 상당수의 임직원들은 ‘주인 없는 기업’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경영 부실이나 직원들의 일탈행위가 끊이지 않는 게 그 증거다. 이번엔 근무시간 중에 주식투자를 한 직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공공기관 임직원 행동강령은 근무시간 중 사적인 주식 거래를 금하고 있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한국수출입은행·한국산업은행·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사학연금공단·대한지방행정공제회 등 5개 금융공기업을 대상으로 감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회사별로 임직원의 10~29%가 지난 2년간 근무시간 중에 주식매매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적발된 임직원 수는 모두 699명이었다. 이 중 34명은 직원들을 관리·감독해야 할 부장 또는 지점장급 이상의 간부였다. 지방행정공제회에서는 감사팀장도 걸렸다.

사학연금공단의 경우 2009년부터 2년간 전체 직원의 29%가 걸렸다. 주식거래 횟수는 한 사람당 평균 922회에 달했다. 주식운용팀장이었던 A씨는 올 1월까지 총 근무일수의 83%인 247일간 주식에 매달려 2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전 채권운용팀장도 비슷했다. 사무실에 앉아 거의 온종일 제 자신의 재산 불리는 일에 매달렸다는 말이다.

지방행정공제회 주식팀에 근무하는 직원은 2년간 공제회가 매입하려는 주식을 사전에 파악해 해당 종목을 미리 산 뒤 주가가 오르면 되파는 방식으로 1억1800만원의 부당이득을 취했다. 이는 선행(先行)매매로 불법행위다. 사학연금공단의 전 주식운용팀장에게도 이런 의혹이 제기된다. 이들이 공단·공제회의 주식매매 정보를 사전에 친지들에게 누설했는지도 조사할 필요가 있다.

감사원은 근무일수의 80% 이상 주식거래를 한 임직원은 해임하고, 그 외는 알아서 징계하라고 해당기관에 통보했다. 하지만 이런 비리가 사라지지 않는 걸 보면 벌이 너무 약하다는 생각이 든다. 신도 부러워하는 직장이니 만큼 해임 요건을 넓히는 징벌이 가장 효과적일 것으로 판단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