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 Hallyu’s success, look to Hong Kong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or Hallyu’s success, look to Hong Kong



Hong Kong may have been a British colony, but for two months every spring, the city-state celebrates French arts and culture. The 19th Le French May, which ended last week, presented 39 performances and exhibitions on French contemporary arts that are hard to find in Asia, highlighting France’s cultural power.

Le French May was first held in 1993 and is organized by the Consulate General of France and the Alliance Francaise of Hong Kong. French artists representing various contemporary art and cultural genres, such as opera, fine art, photography, pop art, cinema and dance, participate in the event.

Gilles Bonnevialle, consul for culture, education and science at the Consulate General of France in Hong Kong and Macau, said that Hong Kong was selected as the host of the festival because the city serves as the gateway to China and is the most Westernized Asian city. Behind the 19-year success of the event have been the 10,000 French citizens residing or working in Hong Kong. Although the French government hosted French cultural festivals in other countries, including Mexico, they remained one-time events because of lack of local support.

The K-pop concerts in Paris this month were an unexpected success. There, in the cultural center of Europe, European girls raved about Korean pop groups and foreign press paid attention to the start of the Korean Wave in Europe. In China, the Korean television series “Dae Jang Geum” really started the Korean Wave in 2005. Wherever you went, you could hear the drama’s theme song because so many people used it as their cellphone ringtone. Korean restaurants became a favorite date spot for savvy young Chinese. However, once the series ended, the Korean Wave receded in less than a year.

Korean pop culture should not be complacent about its French feat. In order to continue and boost the popularity of Korean culture around the globe, we need to promote various cultural products. How about works of calligraphy on traditional hanji paper? The fusion performances that meld traditional Korean music with b-boy dancing are also cultural products with great potential to garner widespread support abroad. Beijing and Shanghai would make the perfect bases from which to promote Korean culture. After all, the floating Korean population in Beijing and Shanghai is more than 200,000. The French consul said he was envious of the ticket-buying power of overseas Koreans.

*The writer is the JoongAng Ilbo’s Hong Kong correspondent.

By Cheong Yong-whan

홍콩의 ‘르 프렌치 메이’(5월의 프랑스)

영국의 식민지였던 홍콩에선 매년 5월을 전후해 2개월간 프랑스 현대 예술 축제가 열린다. 올해로 19년째를 맞은 ‘르 프렌치 메이(5월의 프랑스)’다. 아시아에선 쉽게 접하기 힘든 프랑스 현대 예술이 39개 공연ㆍ전시 프로그램으로 세분돼 문화대국 프랑스의 이미지를 쌓는다.

1993년 첫 테이프를 끊은 르 프렌치 메이는 프랑스 문화부와 주홍콩 프랑스총영사관ㆍ알리앙스프랑세스(문화원)가 주관한다. 오페라ㆍ미술ㆍ사진ㆍ팝 아트ㆍ영화ㆍ멀티 댄스 등 다양한 분야의 프랑스 현대 예술가들이 총동원된다. 홍콩에서 열리는 세계 각국의 문화행사 중 최초이고, 프랑스 밖에서 막을 올린 첫 예술축제다.

프랑스 총영사관 질르 본느비알 문화담당 영사는 ”중국의 관문이고 가장 서구화된 아시아 도시이기 때문에 홍콩을 선택했다“고 했다. 경륜 있는 행사로 뿌리 내린 배경에는 1만여명에 달하는 프랑스 교민ㆍ주재원이 있었다고 한다. 멕시코 등 몇몇 국가들도 일주일간 자국 문화행사를 열어봤지만 관객층이 얇아 명맥을 이어가지 못했다.

얼마 전 유럽의 문화 수도 파리에서 K팝 공연이 화제가 됐다. 유럽의 소녀들은 한국의 댄스그룹에 열광했고 외신들은 유럽에 불기 시작한 한류에 주목했다. 2005년 드라마 대장금이 불고온 한류 바람도 대단했다. 당시 중국 어딜 가나 대장금 주제곡이 핸드폰 통화음으로 들렸고 한식당이 당당히 젊은이들의 데이트 코스로 발돋움했다. 하지만 대장금이 막을 내린 뒤 1년도 못 가 식어버렸다.

한류가 유럽에서 이룬 쾌거에 안주해선 안 되는 이유다. 반짝 한류에 그치지 않으려면 다양한 저변의 문화 상품들이 더 많이 밖으로 나가야 한다. 전통 한지에 그린 서예 작품도, 퓨전 국악도 좋고 비보이들의 댄스도 좋다. 전진 기지로는 베이징, 상하이가 최적이다. 교민, 주재원을 포함해 한국인 유동인구가 20만명이 넘는 곳이다. 한국인들의 티켓 파워만으로도 프랑스 문화 영사가 부러워했던 무대다.

정용환 홍콩 특파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