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million yard’ Korea-Japan golf rivalry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A ‘million yard’ Korea-Japan golf rivalry

테스트

Yang Yong-eun tees off during a practice round for the 2011 Million Yard Cup at Jeongsan Country Club in Gimhae, South Gyeongsang, on Wednesday. [YONHAP]


Yang Yong-eun and nine other professional golfers from Korea will team up to square off against Japan at the 2011 Million Yard Cup, which kicks off today and ends Sunday at Jeongsan Country Club in Gimhae, South Gyeongsang.

The event, which was previously called the Korea-Japan Professional Golf Team Match, changed its name to the Million Yard Cup this year to build a brand name on par with prestigious international golf competitions like the Presidents Cup and the Ryder Cup.

The name “Million Yard” derives from the distance between Korea and Japan, which is thought to average about 950 kilometers (590 miles), or about a million yards. A comparable distance between major cities in the two countries is Busan to Tokyo.

Co-hosted by the Korean Golf Tour (KGT) and the Japan Golf Tour Organization (JGTO), and sponsored by KB Financial Group, the event organizers said that this year’s $200,000 purse will be donated in the winning team’s name to earthquake and tsunami relief efforts in Japan.

테스트

This is the third time the two East Asian countries have faced off on the fairways. In their first meeting in 2004, Korea won thanks to a long sudden-death birdie putt by Yang.

But the event was put on hold for five years due scheduling conflicts on both sides and was finally resumed last year at the Haevichi Country Club in Seogwipo, Jeju. And it was Japan that narrowly edged Korea last year.

This time, however, Korea is looking to take the series lead.

The 39-year-old Yang, known as Y.E. Yang in the U.S., has returned to the 10-man Korean roster after missing the second tournament last year and is ready to bring the title back to his home country.

“When I heard Korea lost to Japan last year, I felt somewhat angry and sorry for the Korean golfers,” Yang told the JoongAng Ilbo. “I want to help Korea when I’m at full condition.”

And it could be said that Yang is in such a condition. The first Asian to win a major title - the 2009 PGA Championship - tied for third in the U.S. Open at 6-under par and would have won most years with that score, if not for a historic performance by young Rory McIlroy, who shot 16 under. But the veteran Korean emphasized teamwork more than individual achievement for this three-day tournament.

“When playing on a team, you need to put your best effort to make good shots,” Yang said. “The Korea-Japan competition is something special and you need to be focused until the last shot.”

테스트

Yang is paired in the first round with Kim Kyung-tae, the top money earner in the JGTO last year. Yang and Kim, 25, will play against Shingo Katayama and Yuta Ikeda.

“Japanese golfers play very smart and elaborate golf,” Yang said. “They are not easy opponents, but I believe Korea will win this year.”

The event organizers said that the format of this year’s event is not much different than last year.

On the first day, the golfers will play foursome stroke play, in which the pair on both sides take turns hitting their ball. The following day will see players in a four-ball match, while the final day will see Koreans and Japanese play one-on-one in single matches.


By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한·일 골프전 첫날, 다시 만난 ‘그때 그 사람’

밀리언야드컵 오늘 개막
작년 대회선 배·강 조 2타 차 승
양용은-김경태 조, 한국 필승카드

“이시카와 료의 고교 동문팀 코를 다시 한번 납작하게 만들겠다.”

결전의 날이 밝았다. 물러설 수도 없고 돌아갈 수도 없다. 한·일 프로골프 국가대항전 KB금융 밀리언야드컵이 1일 경남 김해의 정산 골프장에서 개막돼 사흘간 열전을 벌인다. 한국과 일본의 최정예 멤버 각각 10명씩이 출전해 국가의 명예와 개인의 자존심을 걸고 맞붙는 대회다. 첫날 경기는 포섬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같은 팀 2명의 선수가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게임)으로 5경기를 치른다.

배상문(25·우리투자증권)은 30일 오후 7시 부산 해운대 파라다이스 호텔에서 열린 공식기자회견에서 “지난해에 이어 또 이시카와와 맞붙게 됐다. 이번에도 이겨 트로피를 되찾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배상문은 대회 2라운드에서 강경남(28·우리투자증권)과 팀을 이뤄 일본의 수퍼스타 이시카와 료(20)-소노다 슌스케(22) 조를 2타 차로 꺾었다.

이시카와와 소노다는 고교 선후배 사이로 일본 최고의 빅카드였지만 배상문-강경남 조에 격침됐다. 이시카와는 지난해 대회 마지막날 경기에서는 김경태(25·신한금융그룹)와의 1대1일 싱글 스트로크플레이에서 7타로 대패하며 일본 팀을 충격에 빠뜨렸다. 공교롭게도 배상문-강경남 조와 이시카와-소노다 조는 올해 첫날 네 번째 경기에서 맞붙는다.

얼마 전 일본의 간사이TV는 ‘왜 한국 골프가 강한가’라는 특집 방송을 통해 “이시카와가 세계 정상으로 가기 위해서는 우선 한국의 김경태부터 넘어야 한다”고 충고를 했다. 그러나 이시카와는 첫날 김경태가 아니라 배상문 조에 승리해야 하는 부담을 안게 됐다. 이시카와는 “최선을 다해 우승컵을 지키겠다”고 말을 아꼈다. 또 다른 빅매치는 제5경기다. 한국의 필승카드로 동양인 첫 메이저챔프인 양용은(39·KB금융그룹)과 지난해 일본프로골프 상금왕 김경태가 한 조로 나서 가타야마 신고(38)-이케다 유타(26) 조와 격돌한다. 7년 전 한국 팀을 승리로 이끌었던 양용은은 “후배들과 함께 우승컵을 되찾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승리한 팀은 승점 1점을, 무승부면 0.5점씩을 나눠 갖는다. 2004년 첫 대회에서는 한국이 이겼지만 지난해는 일본이 10.5-9.5로 승리했다. 역대 전적은 1승1패다. J골프는 7월 1~2일 대회 1·2라운드는 낮 12시부터, 3일 마지막날은 오후 2시10분부터 생중계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