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rrect history textbook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rrect history textbooks




Teaching Korean history accurately with good textbooks is just as important as restoring its status as a mandatory high school subject. Younger generations should be entitled to a good history education focused on self-confidence, national pride and liberal democracy.

But today’s Korean textbooks are flawed in many ways. Many facts are inappropriate or biased. The government and scholars should collaborate to fix them.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History and a government-led steering committee on reforming history education will be taking up the task.

A recent seminar provided a platform where participants could debate the problems in high school textbooks and seek strategies to fix many areas. Of the six history textbooks available, two cited the Korean government as “authoritarian” 21 times, but referred the North Korean regime in the same way just five times. And five of the six textbooks described the hereditary power transfer of the Kim dynasty as a “succession of power” and an “establishment of heir.” We can hardly expect the young to grow up with a balanced perspective of South and North Korea in such an educational environment.

At the request of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Park Hyo-jong. a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conudcted a separate study on history textbooks that underscored the same problems.

In one textbook, North Korea’s land reform was said to be fairer than South Korea’s because the former appropriates land for free, while South Korea makes its farmers buy their land. But the textbook failed to mention that North Korea took back all the land for collective farming.

The South Korean industrialization model was also described negatively. The textbook described it as being driven mostly by conglomerates under the sponsorship of the government. The book ignored the merits of international trade, South Korean companies large and small making inroads in overseas markets and the economic benefits of hiring migrant workers. The textbook instead featured a farming activist killing himself at a ministerial meeting of the WTO in protest of opening up the Korean market.

Textbooks must comply with state-recommended guidelines. Content is published in line with a framework suggested in the guideline. The education guideline is being rewritten for the first time since 2009. The new framework should reflect modern history and economic accomplishments in an accurate perspective.

‘독재’ 표현 북한보다 대한민국 더 많아
눈부신 경제발전 성과 평가에도 인색
교육과정 잘 짜 좋은 교과서 유도해야


한국사 필수과목화 못지 않게 중요한 과제가 ‘좋은 국사교과서’를 만드는 작업이다. 우리 아이들에게 자유민주주의 이념에 바탕을 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사(史)를 가르치는 일이다. 그러나 현 고교 한국사 교과서의 현대사 서술은 여러 측면에서 미흡하다. 부적절하거나 편향된 서술이 적지 않다. 정부와 학계가 중지(衆智)를 모아 바로잡아야 한다. 첫 단추는 현재 진행 중인 한국사 교육과정 개정 작업이다. 국사편찬위·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가 사명감으로 임해야 할 중요한 시점이다.

어제 한국현대사학회 주최로 열린 ‘고교 한국사 교과서 현대사 서술의 문제점과 새로운 서술 방향’ 세미나에서도 많은 지적이 제기됐다. 6종의 교과서 중 둘은 ‘독재’ 표현을 대한민국 정부에 대해서는 21번이나 쓰면서 북한 정권에 대해서는 단 5번에 그쳤다. 6·25전쟁을 설명하면서 ‘좌익 혐의자에 대한 대량 학살은 인민군 치하의 보복을 불러왔다’고 해 마치 대한민국의 가해 행위가 앞서고 북한·좌익의 가해 행위는 단순한 보복이었던 것처럼 왜곡했다. 6종 중 5종은 멀쩡한 ‘세습’이라는 용어를 놔두고 ‘권력 계승’ ‘후계 구축’이라고 표현했다. 이런 교과서로 배운 학생들이 대한민국과 북한의 역사와 실상을 제대로 알 수 있겠는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박효종(서울대) 교수 등에게 한국사 교과서 분석을 의뢰한 결과도 비슷하다. 사실을 왜곡하고 진실을 외면한 대목이 한두 군데가 아니었다. 예를 들어 북한의 토지개혁은 ‘무상 몰수, 무상 분배’, 남한은 ‘유상 매수, 유상 분배’였다고 대비시켜 북한이 잘했다는 인상을 심어주었다. 북한이 집단농장을 만들어 토지를 다시 가져간 사실을 외면한 것이다. 한국의 경제발전 과정도 재벌중심 기업문화, 정경유착 등 부정적으로만 설명하면서 해외시장 개척, 민족자본 형성, 고용·소득 창출 등 역동적·긍정적인 측면에는 눈을 감고 있다. 세계무역기구(WTO) 각료회의 현장에서 농민운동가가 자살한 사건을 부각한 내용에 이르면 과연 다수 청소년에 대한 교육효과를 생각이나 해보고 만든 교과서인지 의문이 들 지경이다.

개별 교과서 서술은 모두 교육과정에 따르도록 돼 있다. 교육과정이 정한 밑그림과 목차에 따라 집필하는 것이다. 따라서 교육과정부터 자학(自虐)·자기비하 사관(史觀)이 스며들 소지를 남기지 말아야 한다. 우리 교육과정은 2007, 2009년에 이어 지금 또 개정 중이다. 정상적인 모습이 아니지만, 그렇더라도 바로잡을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 한국 현대사의 주체는 누구인지, 경제발전 성과를 깎아내리는 태도가 온당한지, 대한민국과 북한을 동등하게 병렬로 놓는 자세는 과연 옳은지 등을 이번 기회에 잘 따져보아야 한다. 마침 오늘 국사편찬위원회 주최로 ‘2011 역사 교육과정 개정안 공청회’가 열린다. 좋은 교과서를 만드는 출발점에 해당하는 행사다. 아이들에게 균형 잡힌 역사를 가르치는 일에 학계·시민사회도 적극 참여하기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