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way, bus fares may increase 10%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Subway, bus fares may increase 10%

Subway and bus fares in Seoul and its adjacent cities will likely jump by 10 percent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dding to the already heavy financial burden on households under inflationary pressure.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nounced guidelines for local governments’ management of public service fares on Thursday, allowing them to marginally raise mass transit service fares while leaving most other fares in place during the second half to stabilize prices.

The guidelines required local administrations to decide the rates of subway and bus fare hikes based on the annual average rate of consumer price increases since the last time the fare was raised.

For instance, municipal governments of Seoul, Incheon and Gyeonggi were allowed to raise fares within the limit of 10.4 percent, according to the ministry.

The basic subway and bus fares for adults in the capital area are currently set at 900 won ($0.80) and 1,000 won each, and were both last raised in 2007.

The fares, if changed, will be frozen for the next two to three years, it said.

Ministry officials said the public service fare hikes are inevitable because the long-term accumulation of deficits and rising production costs have aggravated management conditions of the operators.

Local governments have injected a total of 2.35 trillion won ($2.19 billion) last year alone to make up for the losses incurred by the inner-city bus, subway and water and sewage operators, they said.


Yonhap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버스·지하철요금 15% 오른다

서울시 “휴가철 뒤 폭·시기 결정”
쓰레기봉투·하수도료도 인상

하반기 중 서울 등 수도권 시내버스와 지하철 요금이 15%가량 오를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30일 ‘지방공공요금 관리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적자가 누적된 분야는 요금 인상을 제한적으로 허용하기로 했다. 공공요금 인상 기준은 요금이 동결된 기간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다. 이를 반영해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는 2007년 4월부터 4년간 동결했던 시내버스·지하철 요금을 15.1% 정도(150원) 올릴 수 있게 됐다. 상수도의 경우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기준으로 하고, 원가 대비 요금이 크게 낮은 하수도(원가 반영률 41.1%)는 원가 상승률을 반영해 요금을 인상하도록 했다. 또 정화조 청소료와 쓰레기봉투료, 문화시설 입장료 등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자율적으로 결정하되, 물가상승률 범위 내에서 단계적으로 추진하도록 했다. 지난해 지방자치단체가 시내버스와 지하철, 상·하수도 분야의 적자를 메우기 위해 투입한 예산은 모두 2조3500억원에 달했다.

송영철 행안부 지역발전정책국장은 “공공요금 안정 기조를 유지하되, 장기간 적자 누적이 심해 조정이 불가피한 분야에 대해서만 인상 폭을 최소화해 요금을 올릴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행안부는 요금 인상 폭이 큰 경우 단계적으로 올리도록 하고, 교통요금처럼 단계적 조치가 어려운 경우는 한 번 요금을 인상하면 2년간은 다시 올리지 못하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 이종현 대변인은 “여름 휴가철이 끝난 뒤에 정부의 가이드라인에 맞춰 공공요금 인상 시기와 폭을 신중하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Surging cases could soon create I.C.U. shortages, health officials warn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