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ssing up the market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ssing up the market



Minister of Knowledge Economy Choi Joong-kyung has warned local oil refiners against a sharp hike in gasoline and diesel prices when a three-month price cut expires on July 6. But his approach was more than subtle.

On April 7, the country’s four oil refiners agreed to cut fuel prices by 100 won per liter and maintain prices at that level for three months in a half-hearted show of support for the government’s efforts to fight inflation.

The minister praised the cut as noble and indirectly urged the companies to raise prices in the same spirit in which they were cut. When asked if he was pressuring the industry, he was blunt. “I hope they feel that way,” he said.

GS Caltex, the second-largest in the industry, was the first to comply. It announced that it would raise fuel prices gradually instead of implementing a one-time hike as planned. The other three refiners will inevitably follow suit, as they did with the synchronized cut.

Choi is a veteran Finance Ministry bureaucrat. He was vice finance minister and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on economic affairs before he taking up his current post. Although he has a doctorate in economics, he has no economic basis for bullying private companies. He more or less sacked Oh Kang-hyun, chair of the Korea Petroleum Association, who was widely expected to serve an extended term, for resisting the government’s intervention in oil prices.

Cutting local fuel prices was not entirely Choi’s idea. He acted after hearing President Lee Myung-bak’s concerns about inflation. Yet the 100-won cut proved to be no more than a show. According to petroleum market monitoring group Consumers Korea, gas stations actually ended up lowering fuel prices by around 60 won. Of the 1,200 gas stations nationwide, less than 5 percent complied with the 100-won cut. As the three-month period nears expiration, gas stations are turning away customers as they wait for prices to increase and oil refiners have been reducing supplies. The government’s meddling has only ended up messing up the market.

If the minister really wants to stabilize oil prices, he should stop beating around the bush and instead present data showing that the industry has not fulfilled its promise on the cut and then outline clear guidelines for a price increase.



“아름다운 마음으로 가격을 내렸으니 올릴 때도 아름다운 마음을 유지해 달라.”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이 지난달 30일 이렇게 말했다. 4월7일부터 석달간 L당 100원씩 기름값을 인하키로 한 정유 4사의 조치가 오는 6일 끝나는 걸 앞두고 한 소리다. 100원 인하가 정부 압력의 산물인 것은 삼척동자도 다 안다. 그런데도 그걸 정유사들이 아름답게 내렸다고 추켜세운다. 환원할 때도 아름답게, 즉 조금씩 올리라는 압력을 넣기 위해서다.

이 발언이 정유사에 부담을 주지 않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그는 즉각 “부담 좀 느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GS칼텍스가 바로 단계적 인상을 약속했다. 나머지 3사도 따를 것이 뻔하다. 내릴 때도 그랬으니까. 당시엔 업계 1위인 SK에너지가 총대를 멨고, 이번엔 2위 업체가 앞에 나섰다. 웃지 못할 촌극(寸劇)을 보는 듯하다. 주인공은 완력을 가진 어른과 어린아이 넷이다.

최 장관은 재무부에서 전문 관료로 잔뼈가 굵었고, 현 정부에서 기획재정부 차관과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뒤 올 초 지금 자리를 맡았다. 하와이대 경제학 박사인 그가 경제논리도 없이, 장관으로서 체면도 팽개친 채 막무가내로 나가고 있다. 지난 2월 그는 연임이 확정된 오강현 석유협회장을 날려버리기도 했다. 정부의 집요한 기름값 인하 압력에 저항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기름값 인하는 사실 최 장관의 뜻이 아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의중을 읽고 밀어붙이고 있는 것이다. 100원 인하도 일종의 쇼였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소비자시민모임의 석유시장감시단 조사에 따르면 주유소 실제 인하폭은 60원 정도였다. 전국 1만2000개 주유소 가운데 100원 인하 약속을 지킨 곳은 5%도 안 됐다고 한다. 석달 기한이 임박하자 또 다른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 며칠만 참으면 100원을 더 받을 수 있다며 주유소들이 판매를 꺼리고 있다. 정유사들도 주유소 공급량을 줄이고 있다. 정부의 어설픈 개입이 시장질서만 왜곡시키고 있는 셈이다.

최 장관이 진정 기름값 안정을 바란다면 말로 민간정유사를 압박할 게 아니다. 인하폭이 100원에 못 미쳤다는 구체적인 자료를 찾아 올릴 때도 그 이상은 안 된다고 분명하게 말하면 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emotional approach, please (KOR)

Build a stronger alliance (KOR)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