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juvenate the middle clas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Rejuvenate the middle class



The middle class in countries across the world is on the verge of collapse. Amid accelerated globalization, high-income earners in specialized fields and low-income workers are on the increase. In contrast, jobs paying mid-level incomes are receding. The middle class is slipping into poverty. The forewarning of a “Global Trap,” or the fallout of globalization on civilizations by German scholar Hans-Peter Martin in 1997, may be coming true.

After the global financial crisis popped the credit bubble, the working middle class around the world faced the crude reality of frozen or lower incomes. Economies worldwide have been growing without generating jobs, due to higher productivity and IT development. Instead, jobs have gone to emerging economies that offer cheaper labor.

The job market around the world seeks either a cheap temporary or a highly-specialized workforce.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alerted member governments to actively address the collapse of the working middle class. Korea, too, faces the risk, with its share of middle-class families dropping to around 50 percent in less than decade, from 60.4 percent in 2003.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are agonizing to come up with policies to sustain the middle class. A solid middle class ensures social security, stability and economic prosperity. But income imbalances are worsening. There is no panacea. We would have to seek a revival of the middle class as a continuous long-term strategy.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 advises the government to seek ways to protect the middle class from falling into poverty.

To sustain the middle class, stable consumer and housing prices are crucial. Tax cuts and budgetary support should follow. The best solution is to address the supply of decent-paying jobs. The education and service industry should improve to increase employment. The service sector takes up a small share of the economy compared with other advanced economies. Vocational training and higher education is needed to generate a qualified workforce.

We must take the threat to the middle class seriously. The phenomenon is not a cyclical fallout, but a structural failure. If the middle class loses ground, social polarization will deepen. Elections around the world are ending in surprising outcomes due to middle class revolts. We must do everything we can to revive Korea’s middle class before a middle class rebellion strikes our country.



전세계가 공통적으로 중산층 붕괴에 직면하고 있다. 세계화가 진행되면서 전문성을 갖춘 고소득층과 단순 저임금 근로자가 늘고 있다. 반면 중간임금 근로자의 고용비중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 중산층이 고소득층으로 올라가기보다 대부분 빈곤층으로 추락하면서 중산층 몰락으로 이어지고 있다. 1997년 독일의 한스 피터 마르틴이 ‘세계화의 덫’에서 묘사한 불길한 예언이 현실화된 것이다. 한때 돈의 힘에 의한 ‘신용 붐’과 자산가격 거품 때문에 잠시 착시(錯視)현상이 생겼을 뿐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용거품이 걷히면서 전세계 중산층은 소득이 정체하거나 감소하는 당혹스런 경험을 하고 있다. 생산기술과 통신의 발달로 ‘고용 없는 성장’이 고착화된 지 오래다. 어중간한 일자리는 중국·인도 등 신흥개발국으로 넘어가 버렸다. 고용시장에선 값싼 비정규직 근로자나 고도의 전문기술을 지닌 고급 인력만 찾고 있다. 이런 흐름에 적응하지 못하는 중산층이 빈곤층으로 내려앉는 것은 시간문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중산층 몰락과 소득불균형이 지구촌의 공통된 현상이며 더욱 심화되는 추세”라며 각국 정부의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고 있다. 중산층 가구 비중이 2003년 60.4%에서 10년도 안돼 50%대 초반으로 떨어진 한국도 여기에서 예외일 수 없다.

각국 정부는 임금소득에 대한 과세를 축소하고 중산층에 대한 지원을 늘이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두터운 중산층’은 사회 안전판이자 경제 성장의 기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중산층 몰락에는 제동이 걸리기는커녕 소득 불균형이 더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현재로선 만병통치약을 찾기 힘들다. ‘중산층 복원’을 최우선 국정과제로 삼아 꾸준히 밀고 가는 수밖에 없다.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어느 때보다 중산층에 대한 빈곤 예방기능을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둬야 한다”고 기획재정부에 권고하고 있다.

중산층 몰락을 막으려면 물가와 집값 안정이 중요하다. 감세와 재정지원도 확대해야 할 것이다. 하지만 근본적 해법은 ‘좋은 일자리’를 늘이는 데서 찾을 수밖에 없다. 이를 위해 교육개혁과 서비스산업 선진화가 필수적이다. 한국은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서비스산업 비중이 턱없이 낮고 생산성도 떨어진다. 규제완화를 통해 서비스산업의 경쟁력을 높여야 새로운 중산층의 형성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평생교육을 확대하고, 대학교육과 직업교육을 손질해 급속한 기술 변화에 맞는 인력을 배출해야 중산층의 폭을 두텁게 할 수 있다.

중산층 감소는 매우 심각하게 봐야 한다. 일시적인 경기 변동이 아니라 세계화라는 장기적·구조적 요인에 따른 결과다. 중산층이 무너지면 사회 양극화가 깊어진다. 이미 세계 각국에서 ‘중산층의 이반(離叛)’이 고개를 들면서 주요 선거마다 대이변을 낳고 있다. 우리도 지난 4월 분당을 보궐선거에서 그런 조짐을 목도한 바 있다. 이제부터 ‘중산층 복원’을 우리 사회의 최대 화두로 삼아 총력전을 펴야 한다. 중산층의 반란은 결코 먼 나라 이야기가 아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