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hints at exit plan over Cheonan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Lee hints at exit plan over Cheonan

In a message that signals a shift in his administration’s North Korea policy, President Lee Myung-bak said South Korea must not be tied up by insecurity over poor inter-Korean relations prompted by last year’s deadly provocations by the North.

“The Cheonan sinking, [which the North denies], and Yeonpyeong Island shelling created an unstable situation last year, but we must not just remain there,” Lee said at the launch ceremony of the National Unification Advisory Council’s 15th term on Friday. “Most of all, we must walk toward the path of dialogue and cooperation with sincerity and responsibility in order to restore trust.”

It was Lee’s third meeting with the National Unification Advisory Council since he made an offer in May to invit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to a nuclear summit, to be hosted in Seoul next year.

During a trip to Berlin in early May, Lee said he was willing to invite Kim to the global summit, scheduled for March 26 and 27, if North Korea agrees to denuclearize. At the time, Lee still insisted that North Korea apologize for the armed provocations as a precondition to inter-Korean dialogue as well as the six-party nuclear talks. And yet, his remarks have increasingly moderated.

During a meeting with the National Unification Advisory Council on May 25, Lee said “the time has come for the North to show a responsible attitude.” On June 21, Lee told the new members of the council that “the two Koreas must cooperate and trust [each other].” And on Friday, Lee even stressed what the South must do.

“It is still Lee’s fundamental belief that the North has every reason to apologize for its past terror activities if it truly wants to talk to us,” said a Blue House official. “But it is true that Lee’s approach toward the North has become largely softer.”

In contrast, the North has become more hostile. Recently, Pyongyang revealed what it claimed to be secret contacts with the South, stirring great concern in Seoul. The shift in Lee’s approach also comes as North Korea experts increasingly demand change in Seoul’s North Korea policy.

At the conference of the Korea Vision Forum last week, experts said the time has come for Seoul to seek an exit strategy for its hard-line policy toward the North, applied since the Cheonan’s sinking last March. Chun Young-woo, Lee’s senior secretary for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admitted at the forum last week that it is impossible to resolve all problems by pressuring the North. “Now is the turning point to use diplomacy,” he said.


By Ser Myo-ja, Ko Jung-ae [myoja@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천안함에 머물 수는 없다” MB, 대북 기조 전환 시사
민주평통 출범식서 밝혀
“5·24조치 출구 필요” 한반도포럼과 맥 닿아
이명박 대통령은 1일 남북관계와 관련, “지난해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사태로 불안한 정세가 조성됐지만 우리는 거기에 머물러 있을 수는 없다”며 “무엇보다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진정성과 책임감을 갖고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15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출범식에서다.

 이 대통령은 또 “남북이 함께 경제적으로 번영하고 이를 기반으로 평화통일의 길을 열어나가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이 5·9 베를린 제안(“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하면 내년 3월 26∼27일 핵안보정상회의에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초대하겠다”)을 한 이후 민주평통 인사들을 만난 건 이번이 세 번째다. 베를린 제안 당시 “북한 사과 문제는 6자회담이라든가 여러 가지 남북 문제의 기본”이라고 했던 이 대통령의 발언 수위는 점차 “이제는 북한이 책임 있는 자세로 나와야 한다”(5월 25일 자문위원 초청간담회), “남북이 협력하고 신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6월 21일 임명장 수여식)로 낮아졌다. 이번엔 ‘우리’와 ‘남북’의 진정성과 책임론을 강조하는 데까지 나아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북한에 대화의 진정성이 있다면 그간 테러에 대한 사과를 못할 이유가 없다는 게 이 대통령의 기본 인식”이라고 전제한 뒤 “그러나 예전보다 대북 접근법에서 유화적인 분위기인 건 맞다”고 전했다. 근래 남북 비공개 실무접촉의 문제점까지 폭로하는 등 공세를 취하는 북한과는 오히려 반대 기류인 셈이다.

그래서 정부 내에서는 대북기조가 바뀌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는 남북관계 전문가들의 “남북관계를 풀어가기 위해선 어떤 식으로든 변화가 필요하다”는 주문과 맞닿아 있다. 지난달 29일 서울 양재동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 ‘제2회 한반도포럼 학술회의’에서도 “천안함 사건 이후 취한 5·24 대북압박 조치에 대한 출구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란 의견이 다수를 차지했다. <본지 7월 1일자 1, 12, 13면>

천영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도 당시 “5·24 조치 등 대북 압박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본다. 지금은 그동안 쌓아온 대북 압박을 기초로 이것을 외교로 전환시켜야 할 시점”이란 말을 했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통일을 대비해야 한다는 지론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통일을 실질적으로 준비하는 자세로서 이를 위해 무엇보다도 강한 통일의 의지를 가져야 한다”면서 “통일이 우리에게 가져다줄 열매는 그 과정에서 지불해야 할 어떤 대가보다 크고 값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More in Politics

Moon calls for restoring communications with the North after killing at sea

North warns South not to violate NLL

Moon and Suga have their first phone call

Conservative groups shift Foundation Day plans to drive-thru rally

Lawmaker forfeits PPP membership amid corruption allegation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