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bodia’s help sought in Busan cas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ambodia’s help sought in Busan case

Following Seoul’s request last week for help from Canada in extraditing the super-lobbyist Park Tae-gyu, 72, over the Busan Savings Bank Group scandal, Prosecutor General Kim Joon-gyu again requested cooperation.

This time it was from Cambodia in investigating Busan Savings Bank Group’s development project in Cambodia and the redemption of concealed properties of the group in Cambodia.

According to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yesterday, Kim held talks on Saturday at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building in southern Seoul with the prosecutor general of Cambodia, who was visiting Seoul to attend the World Summit of Prosecutors General. The Cambodian official agreed during the meeting to help Seoul in its investigation.

At the meeting, Kim asked for Cambodia’s help to determine “whether the Busan Savings Bank’s loan that was invested on the ‘Camco City’ and ‘Campo Airport’ projects in Cambodia was properly used.”

The prosecutor also requested cooperation on tracing the whereabouts of the money as well as its redemption.

According to prosecutors, Busan Savings Bank Group illegally invested 419.5 billion won ($394 million), including 353.4 billion won on the Camco City Development Project since August 2005 and 66.1 billion won on the development project of a new international airport in Siem Reap since August 2007, by giving out illegal loans to its special purpose companies based in Cambodia.

Most of the group’s development projects in Cambodia were halted and the whereabouts of the funds that reached about 600 billion won are unknown, according to the prosecutors.

Prosecutors suspect most of the funds were used to raise secret, illegal funds.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김준규 총장, 캄보디아에 저축銀 수사공조 요청
加에 박태규 조기송환 요청 이어 은닉재산 추적
도이치뱅크 사건 금융자료 홍콩측에 요청도

김준규 검찰총장이 해외로 도피한 부산저축은행측 거물급 로비스트 박태규(72)씨의 송환을 위해 캐나다 검찰총장에게 협조를 구한 데 이어 캄보디아 검찰총장에게도 해외 은닉재산 추적을 위한 협력을 요청했다.

김 총장은 2일 서초동 대검청사에서 세계검찰총장회의 참석차 방한한 추온 챈타 캄보디아 검찰총장과 양자회담을 열고 부산저축은행그룹이 추진한 캄보디아 개발사업에 대한 수사와 은닉자금 환수를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고 대검찰청이 3일 밝혔다.

김 총장은 "캄코시티 및 캄코에어포트 등 캄보디아 개발 사업에 투자된 부산저축은행 대출금이 적정하게 사용됐는지 수사하기 위해 캄보디아 측의 협조를 구한다"고 요청했다.

또 캄보디아에 은닉된 것으로 의심되는 돈의 추적 및 환수를 위한 공조도 협의했으며 캄보디아 측은 이에 대해 적극적인 협조 의사를 밝혔다고 대검은 전했다.


검찰에 따르면 부산저축은행그룹은 2005년 8월부터 캄보디아 캄코시티 개발사업에 3천534억원, 2007년 8월부터 시엠립 신국제공항 개발사업에 661억원 등 총 4천195억원을 현지 특수목적법인(SPC)에 불법대출하는 방식으로 투자했으며, 현재 대부분의 사업이 중단돼 자금의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김 총장은 또 전날 케빈 저보스 홍콩 검찰총장과도 양자회담을 갖고 도이치뱅크의 `옵션쇼크` 사건과 관련해 홍콩 금융당국의 자료를 공유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으며, 이에 홍콩 측은 적극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도이치뱅크는 작년 11월 주가가 하락하면 이익을 얻는 풋옵션 11억원 어치를 사전에 매수한 뒤 현물 주식을 대량으로 팔아치워 주가지수를 급락시키는 수법으로 448억여원의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로 검찰에 고발됐으며, 서울중앙지검이 이 은행의 해외지점 임직원들에 대한 수사를 벌여왔다.

앞서 김 총장은 국제검사협회(IAP) 연례총회 참석차 방한한 브라이언 손더스 캐나다 연방 검찰총장에게 박태규씨의 조기송환을 요청했으며, 검찰은 박씨에 대해 `여권취소-강제퇴거-본국송환` 절차를 밟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Barflies, dancing queens face dull nights with Level 2

Yoon's mother-in-law indicted on fraud charges

Ban's NCCA proposes no diesel vehicle sales by 2035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