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GNP chairman’s challenges

Home > Opinion > Columns

print dictionary print

New GNP chairman’s challenges



The ruling Grand National Party has elected new leadership - with less noise than usual over election procedures and fewer slanderous campaigns. We congratulate the new leadership, but know they have several challenges ahead.

First of all, this new group must take the initiative to stabilize governance for the remainder of President Lee Myung-bak’s term. The GNP and the Blue House have been out of tune ever since the party’s crushing defeat in the April by-elections. The party’s floor leader confounded the administration by siding with the opposition to call for increased government support in lowering college tuition fees. The ruling party and the administration were also at odds over a proposal to redistribute the investigative powers of prosecutors and police. Meanwhile, Prosecutor General Kim Joon-kyu tendered his resignation, despite the president’s advice to the contrary, in protest of prosecutors’ resultant loss of power.

At times like these, the ruling party should play a bigger role. With the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ahead, the ruling party must take leadership in governance. But it should avoid succumbing to the temptations of populism in order to win votes. Instead, it should exercise responsibility and work on stabilizing governance together with the administration.

For the longer run, the new GNP leadership should revamp the party. The candidates all called for reform, but the primary was stained by the usual slander campaigns and factional disputes. Voter turnout was a mere 25.9 percent.

We expect new party chairman Hong Joon-pyo will not only remain true to his statement that the party must be reborn but also get moving on making that happen.

The GNP must recreate itself to prepare for the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slated for April and December 2012, respectively. The ruling party was endlessly dogged by factional disputes after many of those loyal to the president won the chance to run in the 2008 general elections. In order to present itself as united and reliable, the party’s new leadership should select candidates without reference to their factional affiliations. A fair candidate selection process should be a priority as the party prepar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s.

Internal reforms within the ruling party and fair election procedures could provide some important momentum for Korean politics. But the outcome of next year’s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will depend on how voters view the party’s efforts to reform itself.

홍준표 한나라당 대표체제, 중심을 잡아라

한나라당 새 지도부가 구성됐다. 경선룰 결정과정에 대한 시비와 가처분 신청 등 일부 시비가 있었지만 큰 탈 없이 젊어진 지도부가 선출된 것은 다행이다. 집권당 지도부의 역할이 중요하지 않은 때가 없겠지만, 이번에 뽑힌 새 지도부는 다른 어느 때보다 막중한 과제를 안고 있다.

우선 발벗고 나서야 할 과제는 임기 말 국정운영의 중심을 잡는 일이다. 지난 4월 보선에서 패배한 이후 한나라당은 물론 청와대와 정부까지 중심을 잡지 못해왔다. 한나라당 원내대표가 갑자기 들고나온 반값등록금은 당정 사이에 손발이 맞지 않아 갈팡질팡했다.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싸움도 청와대까지 나섰지만 제대로 갈피를 잡지 못해 우왕좌왕 했다.

정권 말 권력누수는 불가피하다. 대통령이 만류했는데도 검찰총장이 수사권 조정문제에 대한 불만으로 사표를 던지는 지경이다. 이런 때일수록 집권당에서 중심을 잡아야 한다. 어차피 총선과 대선을 앞둔 국면에서 집권당이 행정부를 이끌어 가야 한다. 선거를 의식한 포퓰리즘 정책에 집착해선 안 된다. 국정운영의 주체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당정간 소통과 협력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장기적으로 새 지도부는 한나라당 자체의 내부 혁신에 발벗고 나서야 한다. ‘혁신’을 내세웠지만 전당대회 경선과정은 구태의연했다. 선거인단 투표율이 25.9%에 그친 것도 경선과정에 대한 실망감의 표현이라고 봐야 한다. ‘거듭나야 한다’는 홍 신임대표의 당선소감에 기대를 걸어본다.

한나라당이 거듭나는 모습을 가장 확실히 보여주어야 할 정치적 계기는 내년 총선과 대선이다. 한나라당이 계파싸움에 앙앙불락(怏怏不樂)하게 된 결정적 출발점은 지난 2008년 총선 공천 당시 친이(親李)의 독주였다. 다음 총선에선 계파를 초월한 공정한 공천으로 당의 단합을 꾀해야 한다. 계파를 초월한 공천혁명의 정신은 이어지는 대통령 후보 경선과정으로 이어져야 한다.

한나라당의 내부 혁신과 공정한 선거관리는 특정 정당의 이해를 떠나 한국정치의 선진화를 위해 반드시 이뤄야 할 과제다.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의 승패는 혁신에 대한 유권자들의 평가에 달렸다는 각오로 진력하길 바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