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mpaging marine may not have acted alone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Rampaging marine may not have acted alone

테스트

A joint funeral for the four victims of the rampage was held yesterday morning by the Marine Corps, at which they all received posthumous honors. [YONHAP]

The 19-year old marine who went on a shooting rampage that killed four fellow soldiers and wounded one may have been aided by another marin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Defense, military investigators in charge of the case arrested another recruit, Jeong Jun-hyeok, 19, after they found inconsistencies in his statements and statements by the shooter, who is surnamed Kim, from his hospital bed in Seongnam.

“We arrested a recruit surnamed Jeong at 1 a.m. and he was immediately sent to the military police,” said an official from the investigative team yesterday. The two had conspired to “cause a scene and desert,” according to the official.

Jeong has denied taking part in the attack, according to an official from the investigative team.

Corporal Kim went on a rampage midday Monday at a marine base on Ganghwa Island with a K-2 rifle, 75 live rounds and a hand grenade because his subordinates bullied him and failed to show him respect.

Because Korean men can do their 21-month compulsory military service between the ages of 19 to 35, younger men often outrank older soldiers.

Jeong had initially said that he talked to Kim in the barracks shortly before the rampage and Kim had said he intended to kill a soldier named Kwon Seung-hyeok, whom he blamed for organizing the bullying. Jeong said he told Kim not to do it.

He also said he saw no weapon or ammunition on Kim.

But from his hospital bed, where he is being treated for wounds sustained when he tried to blow himself up with the hand grenade, Kim told investigators that Jeong helped him get the ammunition from a locker in the base’s situation room. Jeong denies the accusation, investigators said.

An official from the investigative team yesterday said Jeong had been close to Kim at the post because he too felt like an outsider, although investigators had yet to figure out why.

He said that Jeong and Kim both admitted they had talked about ideas to escape the base and do something “to end the physical violence” there.

The official said the military did believe Jeong’s initial testimony that he had smelled alcohol on Kim’s breath. Whether Kim had actually been bullied by other marines has not been confirmed by the military. The official said its investigation was going slowly because of Kim’s poor medical condition.

“He can make simple conversation and small sounds with difficulty,” said the official. “Kim still has to go through surgery and because he has to be stabilized, the investigation can’t be hurried.”

As for the four victims of the rampage, a joint funeral was held yesterday morning by the Marine Corps, during which they all received posthumous honors. Marines commander Lieutenant General Yoo Nak-jun offered condolences to their families.

“We will make sure our marines do not hurt each other,” he said in a eulogy. After the funeral in Seongnam, Gyeonggi, the bodies were taken to Incheon to be cremated. Their ashes were taken to the Daejeon National Cemetery around 4:30 p.m. The families of the four dead marines had initially refused to attend the joint funeral in protest of accusations that the four marines had been bullies.


By Christine Kim [christine.kim@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다 죽이고 탈영하자” … 정 이병, 김 상병 부추겨
공모 혐의 정 이병 체포

강화도 해안 소초 총기 사고로 숨진 해병대원 4명에 대한 합동 영결식이 6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 연병장에서 해병대장으로 열렸다. 고 이승렬 병장의 영정이 도열한 병사 앞을 지나고 있다. 총을 쏜 김모 상병은 조사에서 이 병장이 제일 친한 친구라고 표현했다. 고인들의 시신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변선구 기자]

지난 4일 인천 강화도 해병대 소초에서 일어난 김모(19) 상병의 총기 난사 사건 당시 후임병의 공모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국방부 조사본부 김영수 수사 2과장은 “6일 새벽 1시 부대원인 정모(20) 이병을 사건 공모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군 관계자는 “최초 수사 단계에서 ‘사건 당일 오전 10시30분쯤 김 상병이 찾아와 ○○○일병(사망)을 죽이고 싶다고 말해 말렸다’고 진술했던 정 이병이 추가 수사 때 오히려 김 상병을 부추긴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 이병은 김 상병을 잠시 말린 뒤 ‘우리 다 죽이고 탈영하자’고 말했고 함께 탄약고 등으로 옮겨갔다”고 말했다. 정 이병은 그러나 “김 상병이 무기를 훔칠 때 동행은 했지만 실제 행동(무기 절취 및 총격)에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상병은 “함께 훔쳤다”고 진술했다. 지난 4월 전입한 정 이병은 부대 내에서 괴롭힘을 당하면서 김 상병과 가까이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이번 사건은 부대에서 따돌림을 당한 병사들이 조직적으로 일으킨 것으로 보인다.

 김 상병은 “내가 K-2소총에 실탄을 장전하면서 정 이병에게 수류탄을 건네주고 ‘생활관 옆 고가초소를 폭파하라’고 지시했다”고 진술했다. 정 이병도 “수류탄을 받아 들고 생활관과 고가초소 사이를 서성였다”며 “김 상병이 생활관에서 총격을 가하고 바깥으로 나온 뒤 ‘못 하겠다’며 수류탄을 다시 건넸다”고 진술했다. 군 관계자는 “겁을 먹은 정 이병이 수류탄을 던지지 않자 김 상병이 수류탄을 받아 들고 창고로 가 자살을 시도한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상병의 자살 시도 직후 정 이병이 부대 내 공중전화 박스 옆에서 숨진 동료를 안고 있는 상태로 발견된 사실도 새롭게 알려졌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이번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함께 해병대의 상습 구타와 ‘기수열외’(특정 병사를 선·후임병이 따돌리는 것) 조사도 지시했다고 한다. 국방부는 이날 합참 전비태세실장(이호연 해병 소장)을 단장으로 하는 합동조사단을 사고 부대에 보냈다. 조사단은 해당부대에서 구타가 있었던 것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발생한 해병대 2사단 8연대 1대대는 5년 전에도 선임병 등에 의한 폭행이 있었 다. 2006년 4월∼2007년 10월 이 부대에서 근무하다 전역한 A씨(24)가 “상급자의 가혹 행위로 정신질환이 발생했고 이 때문에 2층에서 추락해 골절상을 입었다”며 수원보훈지청장을 상대로 낸 국가유공자등록 거부 처분 취소 소송에서 지난달 23일 승소했다. 재판부는 “해병대 병사들이 구타·가혹행위를 견디는 것을 전통으로 생각한다”며 “폭행 사실을 상급자에게 알리면 가해자인 선임이 피해자보다 후임 기수로 하여금 피해자에게 반말·폭행을 하는 것을 허용함으로써 수치심을 주는 기수열외 등 폐쇄적 조직문화가 팽배해 있다”고 지적했다. 국가인권위가 지난 3월 낸 보고서에도 이런 내용들이 담겼다. 국방부는 이달 중 해병대 병영문화 개선을 위한 ‘대토론회’를 열 계획이라고 6일 군 고위 관계자가 신학용 국회 국방위원에게 보고했다.

More in Social Affairs

Schools are low risk for Covid, says research paper

Regional farmers find new customers online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Late mayor's victim tries to pin down the leakers

Hunt is on for vaccination centers nationwid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