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guistics prof from France joins SNU

Home > National > People

print dictionary print

Linguistics prof from France joins SNU

테스트

Marc Duval

Marc Duval, 36, a professor of linguistics at the University of Zurich, made his first connection with Korea when he was a student at the University of Strasbourg in France, where he met several Korean students.

Soon, he will be teaching a class on Korea at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hen the fall semester begins in August.

After meeting so many Koreans at university, Duval’s interest in the country was piqued. A few years later in 1998, he was hired to teach French at the Korea Military Academy. During that time, he also studied Korean at Yonsei University’s Korean Language Institute. He would teach and study on weekdays and spent his weekends sightseeing around the country.

He eventually returned to France, but it wasn’t long before he had returned to Korea again after accepting a six-month position as a language research professor at SNU’s Kyujanggak Institute For Korean Studies.

Since beginning his study of Korean, Duval has given himself a Korean name, Ma Hu-jok. The name translates roughly to “horse hoof,” which may seem strange, but Duval said he chose it because of the way it harmonizes with his French name.

“Ma,” which is the Chinese character for “horse,” sounds similar to his French name Marc. He used his French surname to make his Korean first name, Hu-jok. In Korean, “hujok” is “back foot” and is similar in meaning to “dwibal,” which sounds like his French last name, Duval.

When he starts teaching next month, he will lead a course called “Languages of Korea.”

Kim Chang-sop, the dean of the department of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speaks highly of his new colleague.

“Professor Duval has a strong command of Korean,” Kim said. “But he will teach his first semester in English so he can adapt to life on a Korean campus.”


By Lee Han-gil [sakwon80@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프랑스인 뒤발, 서울대 국문학과에 첫 외국인 교수로
2학기 ‘한국의 언어’ 강의
직접 지은 한국명 ‘마후족’
서울대 국어국문학과에 첫 외국인 교수가 부임한다. 서울대는 프랑스인 마크 뒤발(Marc Duval·36) 교수가 올해 2학기부터 강의를 맡는다고 5일 밝혔다. 서울대 국사학과에서 외국인 교수가 임용된 적은 있지만 국문과에선 이번이 처음이다.

 스위스 취리히대에서 언어학을 가르치고 있는 뒤발 교수는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에서 일반언어학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소르본대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다.

뒤발 교수는 e-메일에서 “스트라스부르대 재학 당시 한국에서 온 학생들과 자연스레 어울리며 한국 언어와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뒤발 교수는 한국과 인연이 깊다. 그는 1998년 육군사관학교에서 프랑스어를 가르치며 처음 한국 땅을 밟았다. 당시 연세어학당을 다니며 한국어를 배웠고 주말이면 경복궁 등을 찾았다. 이후 2008년 다시 한국을 찾아 서울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에서 6개월간 연구교수로 있었다. 이때의 인연을 계기로 올해 초 서울대 교수에 지원했다.

 마크 교수는 부임 첫 학기에는 ‘한국의 언어’라는 제목의 학부 교양강좌와 대학원 논문지도 수업을 맡을 예정이다. 국문과 측은 “뒤발 교수가 한국어 강의는 물론 한국어 논문이나 책을 쓸 수 있을 정도로 유창한 실력을 갖고 있지만 첫 학기인만큼 일단은 영어로 강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뒤발 교수는 마후족(馬後足)이라는 자신의 한국식 이름도 직접 지었다. 그의 이름인 마크는 ‘말(馬)’과 발음이 비슷하고 성인 뒤발은 ‘뒷발’과 발음이 비슷해 ‘말 뒷발’이라는 뜻에서 만든 이름이라고 한다.

 김창섭 서울대 국어국문학과장은 “뒤발 교수는 프랑스에서 일반언어학을 주요 전공으로 했지만 문학 분야와 한국어에 대해서도 풍부하게 공부했다”며 “내국인 교수와 똑같은 조건으로 심사했기 때문에 외국인이어서 특별히 채용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뒤발 교수는 “앞으로 마 교수의 강의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More in People

The members of BTS finally acknowledge that they’ve ‘made it’

Virus-free, but still plagued by Covid-19's aftereffects

On the coronavirus frontline at Incheon airport

CHA University focuses on staying agile amid global changes

Prime minister envisions a post-pandemic recover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