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s Sunderland adventure begins now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Ji’s Sunderland adventure begins now

테스트

Ji Dong-won

Korean football player Ji Dong-won, who signed with English Premier League club Sunderland AFC in late June, said he is confident he will succeed in the EPL and is not thinking about returning to the K-League.

In his farewell press conference at Gwangyang Football Stadium in South Jeolla on Sunday, Ji said he won’t repeat the same failure he experienced in 2007, when he left to play for Reading FC’s youth team in England. Ji only played four games during his 10-month stay there.

“When I was at Reading, I was too hasty,” Ji said. “But this time it’s going to be different and I will take the time to prepare.”

The 20-year-old striker officially became the youngest Korean and only the eighth to join an EPL team, when he passed a medical and signed a three-year deal with Sunderland on June 30. He will join Park Ji-sung of Manchester United and Lee Chung-yong of Bolton Wanderers in England’s top football division this upcoming season.

Ji, a former member of the Chunnam Dragons, signed autographs and said farewell to fans at his team’s match against Suwon Bluewings FC on Sunday. Ji, who debuted with the Dragons last year, scored 11 goals and added five assists in his 39 league matches.

Ilgan Sports, the JoongAng Ilbo’s daily sports newspaper, was at Ji’s farewell press conference on Sunday. Ji will leave Korea today for Sunderland’s preseason camp.


Q. Do you have any words for Chunnam fans who are sad about your departure?

A. I should have helped while my team is on a roll, but I’m sorry I can’t. I’m leaving because I have a dream and personal goal. I ask them to support me so I can do well (in England).

Did you get some rest after you came back from England?

I went to Jeju Island and said “goodbye” to people. I also ate lot of food, so I think I had enough rest. It will be difficult from the outset at Sunderland, so I will gradually improve my condition.

What EPL player do you want to face right now?

I’m looking forward to meeting Manchester United players. I want to face (Rio) Ferdinand and (Nemanja) Vidic. I want to see how good these guys play. As for attackers, I want to meet (Wayne) Rooney.

Do you feel pressure when you see the success Lee Chung-yong is having in England?

There is pressure because Lee really plays good. But I don’t think I have to be like Lee. Even if I don’t do well in my first try, I will not disappoint and train harder.

What aspect do you want to emphasize to EPL fans?

I’m confident with my first touch of the ball. If I can emphasize that aspect, I think I can succeed there. I know I don’t have great power, so I will continue to work on weight training.

How confident are you with your English?

I have learned English since I was a young boy, but I didn’t study hard. (Laughs). My English is still not that good, but I will work hard on my English. I will personally find a teacher and get lessons.

When do you expect to make your debut?

I noticed that (Sunderland’s) first game is against Liverpool on the road. I want to play in that game, but I don’t think it will be easy.

Are there any K-Leaguers who you think can follow you to the EPL?

I’ll choose Yoon Bitgaram (Gyeongnam FC). He is cold-hearted, so I think he can play well in Europe. (Laughs).

If you return to Korea in the future, will you come back to Chunnam?

Of course it’s Chunnam. But right now, I don’t have thoughts about going back to the K-League. I’m confident (I can succeed in the EPL).


By Kim Hwan,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지동원 “비디치·퍼디난드와 상대해보고 싶다”

"전남에 미안하지만 K-리그로 돌아오지 않겠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선덜랜드에 진출한 지동원(20)이 주먹을 불끈 쥐었다. 지동원은 10일 전 소속팀 전남 드래곤즈의 홈 경기장 광양전용구장에서 가진 고별 기자회견에서 "K-리그로 돌아오면 당연히 전남이다. 하지만 돌아올 생각이 없다"고 딱 잘라 말했다. 지동원은 2007년 잉글랜드 레딩으로 축구 유학을 떠나 실패하고 돌아온 경험이 있다. 두 번째 도전인 만큼 돌아오지 않을 각오로 뛰겠다는 의미다.

그는 기자회견 내내 자신감이 넘쳤다. "레딩에 진출했을 때 조바심을 내다가 다쳤다. 이번엔 다르다. 천천히 준비하겠다. 시기가 좀 늦더라도 성공할 자신이 있다"고 했다. '가장 고마운 사람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꼭 말해야 하나. 마음속에 한 분이 있는데 그걸 말하면 다른 분들이 서운해 할 것 같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지동원은 취업 비자가 나오는 대로 잉글랜드로 떠난다. 그리고 곧바로 독일 전지훈련에 합류한다. 그는 "내성적인 성격을 바꾸려고 한다. 적응을 위해서다. 가서 잘할 수 있게끔 많은 응원 부탁한다"고 말했다.

-전남 팬들이 서운해 하고 있다.

"팀 성적이 좋은 상황에 힘을 보탰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 개인적인 도전과 꿈이 있어 떠나게 됐다. 가서 잘할 수 있게끔 많은 응원 부탁한다."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제주도를 돌아다니면서 지인들에게 작별 인사를 드리느라 바빴다. 밥도 많이 얻어먹었다. 잘 쉰 것 같다. 그래서 선덜랜드에 합류하면 처음에는 조금 힘들 수도 있다. 천천히 몸 상태를 끌어올리겠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만나게 됐다. 누굴 가장 보고 싶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대결이 기대 된다. 퍼디난드와 비디치를 상대해보고 싶다. 어느 정도 레벨인지 궁금하다. 공격수로는 루니가 기대된다."

-빠르게 성공한 이청용을 보면 부담도 되겠다.

"부담이 있다. 청용이 형이 워낙 잘해서다. 그런데 꼭 청용이 형처럼 잘 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 처음에 잘하지 못하더라도 실망하지 않고 꾸준하게 훈련하겠다."

-어떤 부분을 보여주고 싶은가.

"퍼스트 터치에 자신이 있다. 그 부분을 강조한다면 성공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파워는 부족한 게 사실이다. 체계적인 웨이트트레이닝으로 파워를 늘리겠다."

-영어는 문제가 없는가.

"어렸을 때부터 영어를 배웠는데 열심히 하진 않았다(웃음). 아직 많이 부족하다. 하지만 영어 공부를 하는 걸 즐거워 한다. 개인 선생님을 구해서 교육을 받을 생각이다."

-언제 데뷔할 걸로 기대하는가.

"리그 첫 경기가 리버풀 원정 경기더라. 그 경기서 뛰고 싶은데 쉽진 않을 것 같다. 그래도 노력해보겠다."

-K-리그에서 본인 다음으로 프리미어리그로 갈 것 같은 선수는.

"윤빛가람(경남)이다. 가람이 형은 유럽에 와도 잘할 것 같다. 성격이 냉정하고 차가워서 유럽에 잘 어울린다(웃음)."

-훗날 돌아오게 된다면 전남으로 오겠나.

"당연히 전남이다. 하지만 K-리그로 돌아올 생각은 없다. 그만큼 자신이 있다."

More in Baseball

Almost everything still to play for as KBO enters final week

NC Dinos clinch first KBO regular season title

Choi Ji-man is first Korean to pick up a World Series hit

Eagles catcher Choi Jae-hoon reflects on tough season

KT's Rojas Jr. tests negative after coronavirus scare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