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ivil servants’ paradi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ivil servants’ paradise



Public office is an opportunity and obligation to serve the people and not to pursue private interests. That’s why we call government officials “civil servants.” But the result of a recent inspection of their work ethics tells a different story. According to a probe by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on civil servants at the Seoul city government, many of them are involved in shameful practices.

Some of them received financial support for renting their houses from the city government when they weren’t eligible for such a generous benefit, while others blithely went to graduate school classes during office hours. That irregularity is the perfect example of moral hazards prevalent in officialdom. The Seoul city government should firs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whole mess because it brought it on itself rather than doing the right thing and revamping its work culture.

The city’s policy to provide loans for employees who don’t own homes- up to 70 million won ($66,220) per person at a meager 3 percent interest rate and totalling 5 billion won each year since 2007 - has already drawn severe criticism for being way too generous.

We are dumbfounded that the city government prodigally wasted taxpayers’ money on its own employees instead of implementing the policy as fairly as possible. The inspection revealed that even homeowners enjoyed the financial benefit; others didn’t have to repay loans after buying houses. Worse, there was no regulation on how to pay back the loans so it’s impossible for the city government to retrieve the money. That’s a permanent leak of taxpayers’ money.

It’s also shameful for some of senior officials to have gone AWOL during business hours to attend graduate school. According to Article 50 of the Public Service Law, government workers are prohibited from leaving their offices without permission from bosses and for only legitimate reasons. That is dereliction of duty by Seoul city as it failed to oversee its employees properly. Indeed, the city even pays the basic charge for mobile phone usage to its 9,720 workers after being pressured by the labor union. Seoul can never be free from criticism that it’s a paradise for civil servants.

As a matter of simple fact, the employers are the citizens of Seoul. They will never be happy with civil servants who’d rather squander their tax money than do their best to serve them. We urge the city to enforce strict discipline on its workers before residents get further enraged.

서울시, ‘공무원 천국’인가

공직은 사익(私益)을 추구하는 자리가 아니라 국민에 봉사하는 자리다. 공무원을 공복(公僕)이라고 부르는 이유다. 그러나 최근 드러난 서울시 일부 공무원들의 행태는 이와는 거리가 멀다. 감사원의 서울시 기관운영감사 결과에 따르면 집이 있는 무자격자인데도 세금을 재원으로 하는 ‘무주택 공무원 전세자금’을 지원받거나 근무 시간에 버젓이 대학원에 다닌 공무원들이 한둘이 아니다. 공복 의식을 내팽개친 도덕적 해이의 전형이다. 이 지경이 되도록 직원 관리를 엉망으로 한 서울시의 책임이 크다. 공직 사회가 솔선수범을 해도 모자랄 판에 기강 해이로 불신을 자초한 꼴이다.

서울시가 2007년부터 매년 5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무주택 공무원들에게 연3%의 저리로 1인당 최고 7000만원까지 전세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가뜩이나 특혜 시비가 있는 사안이다. 그런데도 공정하게 제도를 시행하기는커녕 무자격자에게까지 돈을 퍼주었으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아파트가 있는 직원에게도 무주택 서약서만 받고 전세자금을 지원하는가 하면, 지원받은 직원이 집이 생긴 뒤에도 전세자금을 회수하지 않은 것이다. 더 한심한 건 관련 규정이 없어 이들의 부당 이익을 환수할 수 없다는 점이다. 결국 시민 세금이 허투루 새고 있는 것이다.

서울시 일부 간부들이 근무지를 무단 이탈하거나 공무출장으로 꾸미는 방법으로 주간 대학원에 다니고 있는 사실도 어처구니없기는 마찬가지다. 현행 지방공무원법 제50조 규정에 따르면 공무원은 소속 상사의 허가 또는 정당한 이유 없이 근무지를 이탈하지 못하도록 돼 있다. 서울시가 이들에 대한 복무감독을 소홀히 한 채 방치하고 있다는 얘기밖에 안 된다. 하기야 노조 요구에 떠밀려 편법으로 일반직원 9720명의 휴대전화 기본요금까지 대주는 서울시가 아닌가. 이러니 서울시를 두고 ‘공무원 천국’이란 비아냥이 나오는 게 무리가 아니다.

서울시 공무원의 사용자는 서울 시민이다. 시민이 일은 안 하고 세금만 축내는 공무원을 달가워할 리 만무하다. 서울시는 시민이 정말 뿔나기 전에 정신 바짝 차리고 직원 기강부터 다잡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