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erils of yellow journalis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perils of yellow journalism



Media mogul Rupert Murdoch’s chosen strategy to build his massive media empire has been undisguised sensationalism. In 1969, the Australian businessman acquired The Sun, an uncharacteristic British daily newspaper, and turned it into a tabloid that targeted the voyeuristic public. He also created the daily “Page 3 Girl” - a picture of a scantily clad female model on page three of The Sun - which became the tabloid’s symbol. Conservative readers were enraged and condemned the excessive yellow journalism. Soon after the page three feature was regularized, member of Parliament Alex Lyon waved a copy of The Sun in the House of Commons and suggested the paper be prosecuted for indecency. However, Murdoch was undeterred by the criticism. A year later, The Sun responded by featuring topless models and Murdoch countered the criticism leveled against him.

The Sun saw its circulation explode and began to make money. More than 20 tabloids around the world copied Murdoch’s paper’s layout. It was a huge victory for the model student in yellow journalism.

Yellow journalism mainly focuses on scandals, sensationalism and exaggerating events to sell the product. The term originated from the late-19th-century newspaper war between William Hearst’s New York Journal and Joseph Pulitzer’s New York World. In 1889, the New York Journal scouted the creator of the popular comic character, the Yellow Kid, who has previously only been featured on the New York World. Pulitzer then had another artist draw the same cartoon to continue the series on the World. The two newspapers ended up featuring the same Yellow Kid comic strip at the same time. The World and the Journal waged a fierce battle of sensationalism, which prompted another New York daily to criticize the two papers and coin the new term.

Until recently, the pinnacle of yellow journalism was Murdoch’s British weekly News of the World. It was even more sensational and exaggerated than The Sun. However, a recent phone-hacking scandal has ended News of the World’s run after 168 years in print. Even for a yellow tabloid, illegal phone tapping isn’t tolerated.

Recently, a Korean broadcaster was also involved in phone-tapping allegations. The case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but if the media organization has indeed hacked phones, whether for the purpose of yellow journalism or not, it won’t be able to avoid harsh criticism and consequences like News of the World.

*The writer is a senior international affair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Nam Jeong-ho

황색 저널리즘

'미디어 황제' 루퍼드 머독이 자신의 언론 제국을 짓기 위해 택한 전략은 노골적인 선정주의였다. 호주 출신인 그는 1969년 영국의 그저 그런 신문이었던 '더 선'을 인수한 뒤 대중의 관음증과 야합한다. 그리하여 만든 게 대중지의 표상이 된 '페이지 쓰리 걸 (Page 3 girl)'이다. 더 선은 1면 다음으로 주목도 높은 3면에 매일 가슴을 풀어헤친 여자 모델의 사진을 대문짝만하게 실었다. 보수층에선 도를 넘은 '황색 저널리즘 (Yellow Journalism)'이라며 난리를 쳤다. 한 의원은 의회에서 더 선 흔들며 "당장 처벌해야 한다"고 흥분했다.

하나 머독은 끄떡도 안했다. 도리어 1년 뒤 아예 토플리스 사진을 게재하기 시작했다. 쏟아지는 비난에도 당당하게 대꾸했다. "껌을 팔든, TV를 팔든, 누구나 과장을 하며, 중요한 건 어떻게든 많이 파는 것"이라고. 부수는 폭발하듯 늘어 한해 500만 달러 이상의 적자였던 더 선은 흑자로 돌아섰다. 영국 경쟁지는 물론 전 세계 20여개 대중지들이 이 신문을 다투어 베꼈다. 황색 저널리즘의 우등생인 더 선의 완벽한 승리였다.

스캔들·성추문 위주의 선정적 보도를 뜻하는 황색 저널리즘은 19세기말 미국 뉴욕의 신문전쟁에서 유래했다. 1889년 당시 언론재벌 윌리엄 허스트 소유의 뉴욕 저널은 경쟁지인 뉴욕 월드의 만화 ‘옐로우 키드(The Yellow Kid)’ 가 인기를 끌자 해당 작가를 스카우트한다. 그러자 조셉 퓰리처가 경영했던 뉴욕 월드는 다른 작가로 하여금 똑같은 만화를 그리게 했다. 두 신문에서 엘로우 키드가 동시에 실리는 해괴한 일이 벌어진 것이다. 이를 계기로 두 매체는 피나는 선정주의 경쟁을 벌이며 황색 저널리즘이란 신조어를 만들어냈다.

최근까지 황색 저널리즘의 최고봉은 머독 소유의 영국 주간지 뉴스 오브 더 월드였다. 이 신문은 자매지인 더 선 이상의 자극적인 기사를 게재해 주가를 올려왔다. 그 덕에 한 때 9백만부라는 세계 최고의 발행부수를 자랑하기도 한다.

그랬던 이 신문이 최근 전화 도청 사실이 밝혀져 11일 168년만에 폐간하게 됐다. 아무리 옐로우 페이퍼라 도 불법적인 도청은 용납하지 않는 영국 사회의 분위기 탓이다. 요즘 국내의 한 방송사도 도청 의혹에 휘말려 있다. 진상은 두고 볼 일이나 옐로 페이퍼도 아닌 정통 언론이 정말 그랬다면 혹독한 비판을 면치 못할 듯하다.

남정호 국제 문제 선임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