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ioneers of integration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pioneers of integration

Each nation has pioneers who have walked up to the front to show the way amid historical turmoil. We live in a free country today because pioneers fought at the front line of an independence movement against Japan’s colonial rule. The trajectory of 66 years since liberalization and post-war division was laden with struggles and toil. Yet we continue to march ahead to fulfill our common dream of uniting together as one community.

We were fortunate to have had three special religious leaders - the Rev. Kang Won-yong, Cardinal Stephen Kim Sou-hwan, and the Venerable Beopjeong - who guided and inspired us on the meaning and morals of community life in simple words and lifestyle at times of turbulence. The three were pioneers in different religions, yet their teachings and practice were the same.

We still remember and cherish the leaders who left our side over the past five years because they agonized more with troubles in the real world than words in the religious text, working with common people to help solve problems together. They focused on issues that concerned common people and neighbors more than expounding on ideals, abstract theories and religious principles.

Their religions - Protestantism, Catholicism and Buddhism, respectively - seek universal truth encompassing the lives and deaths of mankind living on this earth. But the three were not just religious leaders but also national leaders with deep roots in the Korean identity and connection with the people.

The staggering industrialization and democratization this country has accomplished in less than a half century came at the expense of many losses. But our society somehow endured the losses with more tolerance than rage and more compromise than conflict. And we have the three religious leaders to thank. They endlessly emphasized social harmony and justice, which was possible due to their common belief and philosophy on humanity and community.

-ellipsis-



온 세상이 요동치는 역사의 굽이에서 나라와 민족의 앞길을 보여주고 선두에서 걸어가는 인물을 선각자 혹은 선구자라고 부른다. 일제에 나라를 빼앗기고 암울했던 독립운동기에도 우리에겐 그런 선구자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게 되었다. 하지만 해방과 분단으로 시작된 지난 66년의 한국현대사는 수다한 시련과 우여곡절을 거듭해 온 고난의 행군으로 지금도 우리의 꿈과 힘을 모아 민족공동체건설을 달성하겠다는 대행진은 계속되고 있다.

이런 우리들에게 일상적 말씀과 몸가짐으로 공동체의 논리와 윤리가 무엇인가를 일깨워 주었던 우리시대의 선구자들 가운데서 강원용목사, 김수환추기경 그리고 법정스님 세 어른을 특별히 기억하는 것은 그들이 서로 다른 종교의 지도자였지만 지극히 공통된 가르침을 전파하신 분들이기 때문이다.

지난 5년 사이에 연이어 세상을 떠나신 세 어른들을 많은 국민들이 그리워하는 것은 그들이 지닌 공통의 성격, 특히 추상의 세계보다는 구체적 현실을 중시하며 항상 국민과 함께 어려운 문제를 풀어가려는 인간적 따뜻함을 잊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어렵고 추상적인 교리나 법리보다는 항시 국민과 이웃이 당면한 오늘의 문제에 초점을 맞추는 공통점을 지니고 있었다.

그들이 속한 기독교, 천주교, 불교는 한가지로 보편적 진리를 핵심으로 한 종교로서 인류 즉 지구촌 모든 가족의 삶과 죽음을 상대하고 있지만 강원용, 김수환, 법정 세 어른은 언제나 한국적 특수성에 깊이 뿌리를 내린 민족적 지도자들이었기에 국민들과의 끈끈한 일체감을 유지할 수 있었다.

우리 한국은 지난 반세기에 걸쳐 국민의 땀과 눈물에 힘입어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취할 수 있었으며 그 과정에서 치른 희생은 결코 적지 않았다. 그러나 고통을 함께 나누는 가운데서도 분노보다는 관용을, 대결보다는 대화를 추구하는데 적극적으로 앞장섰던 세 어른들의 공(功)은 결코 가볍게 넘겨버릴 수 없다. 이들이 끈질기게 사회적 화합과 정의를 강조한 것은 바로 이들이 공유한 인간과 공동체에 대한 믿음과 철학의 산물이었다고 생각된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