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scandal, bloggers soul-search for legitimacy

Home > Culture > Features

print dictionary print

After scandal, bloggers soul-search for legitimacy

테스트

The uproar over a popular blogger, Babyrose, who gushed about and peddled an unsafe product in exchange for money has sparked soul-searching within the country’s blogosphere.

Are the portal sites to blame? The gullible readers who trusted whatever they read online? Or perhaps it’s the bloggers, who failed to disclose their fuzzy ethics?

In the process, the country’s blogosphere is being faced with a growing existential question: How, exactly, should Korea’s legions of bloggers see themselves?

Local media have dubbed bloggers as “one-man media” outfits that can influence thousands on any given day. Some of the so-called “power bloggers” attract over 10,000 daily visitors.

테스트

But at its core, at least in Korea, blogging is still the domain of the private individual, a medium on which to gripe and rhapsodize about restaurants, electronics and travel or just share their lives with the public at large.

Unlike in other countries where bloggers have come to challenge the traditional media structure and have been legitimized as an alternate media outlet, few in Korea seem to consider its bloggers the same way.

“Blogging is neither journalism nor a form of media outlet,” said Professor Lee Gun-ho of Ewha Womans University. “Bloggers are not trained to report information objectively, and they are not trained to filter what’s trustworthy information and what’s not.”

Many bloggers agree, saying that they do not see themselves as part of the country’s established media.

“First of all, blogging is mostly done anonymously,” said one blogger who reviews restaurants. “It’s more like a personal diary, so bloggers don’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information in their postings, even if that information turns out to be incorrect.”

And despite the unregulated, unchecked blogging, few Koreans seem to mind. Many readers say that they know the information on blogs is subjective.

“Reading blogs is the same as asking friends for their opinion on certain products they use,” said Kim Hye-jin, a frequent blog reader.

Kim said that many blogs include details about restaurants not available on their Web sites, such as detailed information on dishes and directions to the restaurant.

She also said that blogs, despite their subjectivity, come in handy when keeping up with current events. Instead of reading brief breaking news stories on traditional media outlets, she said she preferred to follow blogs for their different angles.

While keeping up with the latest about Pyeongchang’s successful bid to host the 2018 Winter Olympics, Kim said she went to the blogs.

“By looking at one posting, I got to know how each presentation was like. I actually got a video link to each presentation, and I learned what clothes Kim Yu-na was wearing and how President Lee Myung-bak reacted when the announcement was made,” said Kim.

테스트

Bloggers meet with executive directors of LG Electronics to discuss business strategies at the company’s research center in Gasan-dong, Seoul. [JoongAng Ilbo]


Blogs in Korea have only exploded in popularity in the past few years, and with the uncharted territory has come questions of ethics and disclosure, especially when money comes into play.

“Where there’s a lot of people gathering, a market develops, since we live in a capitalistic world,” said Hwang Gyo-ik, a food columnist who runs a food blog.

As in the Babyrose controversy, bloggers with high traffic have transformed their sites from personal diaries to revenue-generating advertisements.

“It’s not like most bloggers approached companies to get compensated for their postings. Some companies just naturally came to see blogs as a marketing opportunity,” Hwang said.

Some bloggers have taken care to state on their sites if they are sponsored, whether through a link to a company Web site or an advertisement displayed on the main page.

But problems arise when companies wish to market in more discreet ways without letting the public get wind of bloggers’ windfall.

“What happened [with Babyrose] was not right,” said Hwang. “If you were to do such commercial activities, you have to be registered as an online seller and let everyone know that you are being sponsored. You’d have to take responsibility for the products you sell through your blog.”

In fact, Hwang proposed that blogs that peddle wares for revenue shouldn’t call themselves “blogs.”

“Bloggers can do online group buying. But if they want to do that, I think they should call their blogs online shopping malls,” he said.

Late last year, a group of bloggers founded Blonet Korea to start addressing the issues facing the country’s blogosphere and began efforts to legitimize blogging as an alternate media outlet and money-making venture in line with good business practices.

A statement on Blonet’s Web site reads, “Many bloggers suffer because of a few bloggers’ irresponsible activities. Bloggers should get together and keep our basic rights over our blogs.”

The organization holds monthly seminars and debates that provide participants with tips on how to run their Web sites.

“People who have been blogging for a long time know how to write well, how to display information well on their sites, and some know how to make a profit,” said Lim Byeong-do, who founded Blonet Korea. “For the people who want to learn how to generate revenue, we’ll continue to have seminars so that bloggers can improve their postings and blogs together with others.”

The government has also begun a program to educate bloggers on various topics including online marketing. Students enrolled at Jobtube Skills Professional School learn how to write, display images, attract readers and generate revenue on their blogs.

Sponsor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the 24-session programs cost less than 100,000 won ($94).

“It is true that blogs have become one of the internet’s marketing sources. There are many bloggers who are doing it just for fun, but I think about 20 to 30 percent of bloggers are doing it make a profit,” said Kim Woon-hyun, president of Jobtube Skills Professional School.

If blogs wish to be accepted as a legitimate form of media, Hwang says that bloggers have to take the lead by adopting standards and regulations.

“It’s been only a few years since this sort of blogging began. It’s usually a one-man operation, so if bloggers want to become legitimate they’ll have to set up guidelines for themselves,” he said.

And while bloggers navigate their way through their collective identity crisis, blog visitors should be cautious when reading posts.

“I don’t rely on just one blog,” said Kim. “I go to as many as I can, and single out only the common information there.”


By Lee Sun-min [summerle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돈 받고 상품평, 기업엔 무리한 할인 요구…파워블로거의 ‘입소문 권력’

기업 입장에선 무시할 수 없는 영향력
일부 블로거 ‘기업 지원’ 안 밝혀 문제
“사업으로 커진 블로그, 가이드라인 절실”

지금 온라인 세상은 한 유명 블로거의 공동구매 알선 논란으로 떠들썩하다. 150만 회원을 둔 ‘파워 블로거’ H씨가 안전성에 문제 있는 상품의 공동구매를 알선하고 2억여원에 이르는 수수료를 받기로 한 것. 이를 계기로 일부 유명 블로거들의 ‘도덕 불감증’에 대한 비판의 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원고료’나 수수료를 받은 사실을 숨긴 채, 특정 제품에 대한 긍정적 리뷰를 쓰거나 공동구매를 독려하는 행위다. 논란이 커지면서 불로거들 사이에선 자정 노력도 시작됐다.

“무명 중소기업의 오존 세척·살균기를 단기간에 3000대나 팔 수 있었던 게 바로 파워블로거 H씨의 힘이었죠.”

녹색소비자연대 조윤미 본부장은 최근 문제가 된 파워블로거 H씨의 공동구매 알선·독려 논란에 대해 5일 이렇게 말했다. 네티즌들은 H씨가 고액 수수료 수령 사실을 감춘 채 문제 있는 제품의 공동구매를 알선한 사실에 놀라움과 배신감을 토로하고 있다. 하지만 블로그 마케팅의 세계를 잘 아는 이들은 터질 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지난해 말 국내 문화·예술 분야의 유명 블로거 5명이 유럽의 한 도시로 여행을 떠났다. 여행 경비를 댄 것은 전시마케팅업체 A사. 이 업체는 블로거들에게 답사여행기를 블로그에 올리되 반드시 그 도시 출신 모 화가의 작품을 언급할 것을 요구했다. 곧 열릴 이 화가의 전시회를 미리 홍보하려는 것이었다. 여행을 다녀온 블로거들은 자연스럽게 이 화가의 작품을 블로그에 노출했고, 이들의 글을 본 사람들은 “너무 멋진데요. 이 화가의 전시회는 언제 하나요?” 등의 댓글을 올렸다. A사로선 소기의 목표를 달성한 셈이다.

이처럼 파워블로거의 영향력을 기반으로 한 기업 마케팅이 본격화한 건 3~4년 전이다. 유명 블로거들의 막강한 영향력에 눈 뜬 기업들이 이들을 통해 제품을 홍보하거나 대량 판매를 시도하기 시작한 것. 전문 업체도 여럿 생겼다. 대기업들까지 나서 블로거에 제품을 기증하거나 일종의 ‘원고료’를 지급하고, 신제품에 대한 긍정적 리뷰를 부탁하는 일이 관행화됐다. 문제는 일부 업체들이나 블로거들이 이 같은 ‘지원’ 사실을 감춘 채 마치 자발적 선택인양 긍정적 리뷰를 반복적으로 게재하고 있는 점이다. 한 정보기술(IT) 업계 관계자는 “블로거 수준에 따라 리뷰 한 건당 10만~70만원의 원고료를 제공한다”며 “기업체 의뢰를 받고 리뷰를 쓰게 되면 아무래도 단점보다 장점 위주로 쓰게 되는 경향이 있다”고 전했다. 한 블로그 마케팅업체 관계자는 “입소문이 중요한 제품일수록 블로거의 힘을 빌리게 된다”며 “우리 회사도 수십 명의 파워블로거를 상시 관리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다.

일부 블로거들은 기업 지원 사실을 회원들에게 고지하지 않는 점에 대해 "문제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요리·살림 분야의 한 파워블로거는 “조리기구나 식품에 대한 리뷰를 하려면 직접 요리를 해봐야 한다. 재료 구입비부터 조리와 리뷰 작성에 걸리는 시간까지, 투자해야 할 것이 많다”며 “원고료를 받는 것은 당연한 일 아니냐”고 되물었다. 공동구매 추진 때 기업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문제에 대해서도 “그것도 일인데 공짜로 진행하리라 믿는 이는 별로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블로그들은 특히 유통망과 광고 채널이 부족한 중소기업들의 마케팅 창구로 각광받고 있다. 한 파워블로거는 실제로 “힘 없는 중소기업의 좋은 제품을 널리 알리는 데 일조한다는 자부심이 있다”고 말했다. 그 또한 블로그를 통해 소형 가전제품과 식품들의 공동구매를 수십 차례 진행한 바 있다.

하지만 모든 파워블로거들이 기업 마케팅에 참여하는 것이 아니다. 요리 관련 유명 블로그인 ‘올리브엣홈’ 운영자는 “파워블로거가 되니 기업 이곳저곳에서 공동구매 문의가 많이 들어온다”며 “그러나 나를 믿는 이들에게 혹시나 피해를 줄까 걱정돼서 한번도 응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일부 블로거들은 자신의 블로그 회원들에게 혜택을 준다는 명목으로 기업체에 공동구매 압력을 가하기도 한다. 지난해 말 한 파워블로거는 청소기를 판매하는 기업체에 공동구매를 하고 싶으니 가격을 15% 할인해 달라고 요구했다. 당시 ‘노세일’ 전략을 구사하고 있던 이 업체로서는 이런 요구가 당혹스러웠다. 파워블로거는 그러나 “우리 회원들의 수가 3만여 명이다. 이 정도면 할인 혜택을 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압박했고, 파워블로그의 강력한 힘을 무시할 수 없었던 이 업체는 해당 블로거와의 밀고 당기는 협상 끝에 5% 할인한 가격에 제공했다.

조윤미 녹색소비자연대 본부장은 “일부 파워블로거는 이제 개인기업의 수준으로 성장했으며 취미 삼아 한다고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부터 장사하는 사람이라고 했다면 영업을 위한 얘기라고 감안해서 들었을 텐데 그렇지 않았던 것에 대한 배신감이 크다”며 “블로그와 기업의 연계 자체보다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가 없었다는 것이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국블로그산업협회의 명승은 회장은 “블로그의 영향력이 기존 미디어를 위협할 만큼 커졌지만 이를 운영하는 일부 블로거들의 전문성이나 책임감은 이에 못 미치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가 블로거들이 자신이 제공하는 정보에 대해 보다 높은 책임감을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또 차제에 블로그의 상업적 활동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생겼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