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ins and avalanches take victim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Rains and avalanches take victims

테스트

The Hwamyeong Riverside Park in Hwamyeong-dong, northern Busan, is submerged by the Nakdong River flooded by torrential rains, yesterday. [YONHAP]


At least eight people died and four were missing in seasonal monsoon rains that inundated southern Korea over the weekend.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forecast the monsoon rains will drench Seoul and Gyeonggi until Thursday. Some regions will have thunderstorms. Roughly 150 millimeters (5.9 inches) of rain will fall in Seoul and Gyeonggi regions today and there will be more than 250 millimeters in Chungcheong and Jeolla areas, the agency said.

A small temple in Boseong, South Jeolla, was buried by a landslide at around 9:30 a.m. yesterday, killing two women aged 92 and 86 who were sleeping inside. A 44-year-old fisherman trying to net crabs under a bridge in Yeoncheon County, Gyeonggi, was swept away at around 2:15 a.m. yesterday by raging streams. He is still missing. A 68-year-old woman and two of her grandchildren - a 15-year-old and a 4-year-old - died Saturday in Milyang, South Gyeongsang, when a landslide buried three houses, including theirs. A 72-year-old female neighbor was missing in the landslide.

In Busan, a 66-year-old captain on a ship dredging sand from the bottom of the Nakdong River as part of the four-rivers restoration project was swept away by the rampaging river at around 9 p.m. Saturday. Rescue workers haven’t found his body.

Three more people drowned in flooding rivers and streams on Saturday: a woman in her 20s in Cheongwon, South Chungcheong; a 73-year-old woman in Uiryeong, South Gyeongsang; and a 71-year-old woman in Yeosu, South Jeolla. A farmer in Uiryeong was went missing on his way to his field Saturday. A SM5 sedan crashed into an express bus yesterday at around 11:15 a.m. near Biryong Junction, Daejeon, on the Gyeongbu expressway, police said.

The sedan’s driver, surnamed Gweon, told police, “I couldn’t see the bus because the rain hampered my view.” Cars were stranded at around noon Saturday on an expressway in Cheongdo, North Gyeongsang, after 15 tons of dirt and rocks from a nearby mountain fell on the road.

A paper box factory was flooded Saturday in Daegu, due to a landslide that blocked its drains, resulting in about 200 million won ($189,214) in damage. About 200 pigs drowned in Maeho-dong, Daegu, Saturday, when six livestock farms were flooded.

Nearly 7,000 hectares of rice paddies have been flooded in South Jeolla, authorities said, and about 8,200 hectares in Jinju.

Over the weekend there were 357.5 millimeters in Gwangyang, South Jeolla, according to the weather agency; 377 millimeters in Jinju, South Gyeongsang; and 282.5 millimeters in Milyang.


By Kim Hee-jin [heeji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제트기류 가세 … 하늘서 폭포 쏟아졌다”

남부·중부 오르락내리락 … 럭비공처럼 변덕 심한 집중호우 왜?
제트기류·고기압·기압골 3중 충돌

9~10일 남부지방 곳곳에서 200㎜가 넘는 폭우가 내려 큰 피해가 발생했다. 전남 광양 백운산에는 이틀 동안 500㎜가 넘는 비가 내렸다. 이에 앞서 3일 경기도 광주에는 하루 동안 213㎜가 내렸고, 지난달 29일 경기도 가평군 하면에서도 하루에 234㎜의 폭우가 쏟아졌다.

지난달 하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이후 장마전선이 중부와 남부지방을 오가면서 전국 곳곳에 하루 200~300㎜의 ‘물폭탄’을 럭비공처럼 떨어뜨려 많은 피해를 내고 있다.

서울에서도 지난달 22일 이후 9일까지 모두 565㎜의 비가 내렸다. 20일도 채 안 되는 기간 동안 연평균 강수량(1981~2010년 평균) 1450.5㎜의 39%가 내린 것이다. 6월 22일~7월 9일 사이 서울 지역의 평년 강수량이 141.8㎜인 것과 비교하면 네 배가 쏟아진 셈이다. 전국적으로 상황이 비슷하지만 충북 충주 지역은 지난달 22일 이후 평년의 5.7배나 되는 747.1㎜가 퍼부었다.

기상청 정관영 예보분석관은 "올해 이처럼 장맛비가 폭우로 쏟아지는 것은 예년에 비해 일찍 발달한 북태평양 고기압에서 덥고 습한 공기가 대량 공급된데다 북쪽에서는 차고 건조한 공기 덩어리가 내려온 탓에 장마전선이 활성화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서쪽에서 들어오는 제트기류가 서해·남해에서 들어온 습한 남서기류를 장마전선 주변 상공으로 밀어 올리면서 대량으로 수증기를 공급했고, 이것이 물폭탄으로 이어졌다. 제트기류가 두 공기 덩어리의 충돌로 둑이 터진 곳에 커다란 폭포수를 쏟아 붓는 역할을 한 것이다.

광양 백운산의 경우 지형적인 요인까지 겹쳤다는 것이 기상청의 설명이다. 북태평양 고기압으로부터 들어오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백운산에 막혀 빠져나가지 못하고 집중호우를 뿌렸다는 것이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강약을 반복하면서 중부지방에 당분간 머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에 따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금요일인 15일까지 장맛비가 계속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한편 9~10일 이틀간 내린 폭우로 호남 지역에서는 3명이 숨지고 농경지 7000여㏊가 침수됐다. 10일 오전 9시30분 전남 보성군 회천면 화죽리 두곡마을 야산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인근 성불사를 덮쳐 문모(91ㆍ여)씨와 마모(86·여)씨가 숨졌다. 9일 오후 9시에는 여수시 상암동 작산마을 앞 농수로에서 이 마을에 사는 장모(71·여)씨가 급류에 휩쓸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에서는 6명이 숨지거나 실종됐으며 농경지 8000여㏊가 침수되고 하천 둑 28곳이 유실·범람하는 피해가 발생했다. 9일 낮 밀양시 상동면 신곡리 양지마을에서 야산 토사가 가옥 4채를 덮쳐 오모(68·여)씨와 오씨의 손자(15)·손녀(4) 등 3명이 숨지고 주민 금모(72·여)씨가 실종됐다. 또 같은 날 의령군 지정면 마산마을 배수로에서 급류에 휩쓸린 전모(73·여)씨가 숨지고, 의령군 궁유면 다현리 논에 물을 대러 나갔던 주민 설모(71·여)씨가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0일 오후 5시 현재 전남에서 27가구 52명, 경북에서 1가구 2명, 경남에서 61가구 157명 등 전국적으로 90가구 211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또 97채의 주택이 침수되고 10채의 주택이 전파되거나 부분 파손됐다. 도로도 36곳이 유실됐다.

경남지역에서는 이날 지방도 1002호 등 8곳의 도로가 통제되고 있다.

More in Social Affairs

Distancing measures raised nationwide, Seoul kept at Level 2

From dentist to lawyer to anticorruption advocator

Korea to host virtual anticorruption conference this week

New Covid cases surpass 500 for second day in a row

YG founder fined for gambling in Los Angele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