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evating the arts through sponsorship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levating the arts through sponsorship



Recently, five young Korean musicians surprised the world by winning prizes at the 14th International Tchaikovsky Competition. The competition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prestigious for classical music in the world. At this year’s competition, which ended last month, Son Yeol-eum received the silver medal in piano and Cho Seong-jin received the bronze. Lee Ji-hye won the bronze medal in violin. Bass Park Jong-min and soprano Seo Sun-young won the top prizes in the male and female solo vocal categories.

Son, Jo, Lee and Park are sponsored and supported by the Kumho Asiana Cultural Foundation, which has supported musical prodigies for the last 15 years based on the leadership of the late Park Sung-yong, former Kumho Asiana Group chairman.

Kumho’s sponsorship is a great example of mecenat, a French word that means corporate sponsorship of the arts. Son said that Park always sat in the front row at her performances, and his passionate applause was the greatest form of encouragement for her.

Althoug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recognized these outstanding artists, we still feel that something is missing. Individual artists still manage their careers without the comprehensive support of the government or society.

In November 2009, a law on art patronage and sponsorship, the Mecenat Act, was drafted to encourage companies to sponsor culture and the arts, but the bill still remains stuck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bill would basically allow tax breaks for companies that sponsor cultural and artistic activities, and it would certainly stimulate interest in donations and sponsorship. But the government is worried about a reduction in tax revenue if the law goes into effect. According to a study on the impact of the law, commissioned by the Korean Business Council for the Arts, a reduction of about 30 billion won ($28.3 million) in tax revenue is expected. But companies in the survey responded that they would expand their sponsorship of culture and the arts by 100 billion won when the law goes into effect. This will boost the arts and bring tremendous benefits to society as a whole.

The Mecenat Act is the best way to enhance culture in our country. The arts not only improve citizens’ lives but also become the roots of cultural industries that will lead economic growth in the future. The government and the National Assembly need to pass this act as soon as possible.

*The writer is the secretary general of the Korea Business Council for the Arts.

By Lee Byeong-gwon

차이코프스키 콩쿠르의 기적

최근 차이코프스키 국제콩쿠르에서 한국의 젊은 음악가 다섯 명이 무더기 입상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차이코프스키 콩쿠르가 어떤 대회인가. 1974년 마에스트로 정명훈이 피아노 2위에 오른 뒤 귀국하여 카퍼레이드를 벌이던 ‘클래식의 올림픽’이다.

콩쿠르의 꽃이라 할 수 있는 피아노 부문에서 2위를 차지한 손열음과 3위 조성진, 바이올린 3위 이지혜, 여자 성악 1위 서선영은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길러낸 인재들이다. 고(故) 박성용 금호아시아나그룹 명예회장이 뿌린 씨앗이 15년 넘게 음악 영재 발굴로 이어져 거둔 쾌거다. 기업 메세나(Mecenat)의 좋은 본보기다. 손열음씨는 "항상 좌석 맨 앞에서 열렬히 기립박수를 쳐주신 박성용 명예회장님의 힘찬 응원이야 말로 가장 큰 격려”였다고 말했다.

지금 세계는 한국의 뛰어난 예술인들을 주목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의 가슴은 허전하다. '예술 한류'가 국가나 사회의 전폭적인 지원과 전략에 기반하지 못한 채 지극히 개인적인 노력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와 국회, 우리 사회 모두가 그저 박수 한 번 쳐주는 관객 수준에 머물고 있는 현실이다.

2009년 11월 기업들의 문화예술 지원과 참여를 획기적으로 늘리기 위한 ‘메세나활동 지원에 관한 법률(메세나법)’이 처음 입안됐으나 아직도 국회에서 잠자고 있다. 문화예술지원 기업에 대한 세액 감면을 골자로 한 이 법안은 기업의 문화기부에 대한 의욕과 관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그러나 정부는 세액감면이 세수감소로 이어질까 우려한다. 한국메세나협의회가 전문가들에게 의뢰해 법안 도입 효과를 연구한 결과, 1년에 약 300억원의 세수감소가 예상된다. 반면 법안이 도입될 경우 기업들은 지원액을 약 1000억원 정도 늘리겠다고 응답했다. 세수감소액 보다 3배 많은 기업의 예술 지원이 생기고, 이를 통해 예술계의 창작활동이 활발해진다면 사회적으로 큰 이익이 될 것이다.

메세나법은 한 나라의 문화수준을 높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 기초예술은 국민들의 문화생활을 향상시킬 뿐 아니라 미래성장을 선도할 문화산업의 뿌리가 된다. 정부와 국회가 하루 빨리 문화 선진국으로 가는 디딤돌을 놓아주길 바란다.

이병권 한국 메세나 협의회 사무처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