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pan’s erratic directiv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Japan’s erratic directive



Japan’s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as ordered its staff to boycott Korean Air flights for one month beginning July 18. The strange directive is meant as a protest against a two-hour test flight of the airline’s new A380 over the Dokdo islets in the East Sea last month.

Japan regards the flight as a violation of its air space and appears to have made the directive based on a domestic political need. Yet we should never make light of a decision by the Japanese government - especially this time, when its claim to the islets has taken a concrete form and is aimed at a private Korean company.

Immediately after the Korean Air flight last month, Japan’s foreign ministry lodged an official complaint about the flight through its embassy in Seoul, with Foreign Minister Takeaki Matsumoto expressing his “deep” regret about the incident.

But the Japanese government reportedly imposed the ban on the airline after the main opposition Liberal Democratic Party argued that such a complaint is insufficient. We understand that Japan’s ruling Democratic Party has been under pressure for a breakthrough in its political crisis, particularly after the earthquake, tsunami and nuclear accidents there. Japan, however, has crossed the line by expanding the territorial dispute between two governments into a civilian matter.

Whether a Korean airliner flies over Korean territory or not is a sovereignty issue that other countries can and should not meddle in. Yet the Japanese foreign ministry has taken an erratic - and irrational - action in prohibiting its employees from boarding Korean Air flights for a month.

Apart from the effectiveness of the measure, we cannot accept Japan’s decision, as it is related to our territorial rights. We urge the Japanese government to withdraw its over-the-top directive as soon as possible.

Our government must strongly respond to Japan’s decision - including an official letter from our minister of Foreign Affairs - rather than demanding a recantation of what was said.

Our government also needs to find ways to file suit with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as Japan’s decision clearly violates the WTO’s principle respecting member countries’ sovereign rights within their territories.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must recognize that this latest move will only harm its international image as well as its national interests.

독도 비행한 대한항공 이용 말라는 일 외무성

일본 외무성이 모든 직원들에게 18일부터 한 달간 대한항공 이용을 금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지난달 16일 대한항공의 A380기가 독도 상공을 시범비행함으로써 자국 영공을 침범한 데 대한 항의 표시라는 것이다. 국내 정치를 의식한 무리수 성격이 짙다. 그렇더라도 독도에 대한 영유권 주장이 한국 민간기업에 대한 구체적 제재 조치로 나타난 것은 처음이라는 점에서 결코 가볍게 볼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

일 외무성은 대한항공의 독도 비행 이후 주한 일본 대사관을 통해 항의하고, 마쓰모토 다케아키(松本剛明) 외상이 유감을 표시했다. 그러나 제1야당인 자민당이 “그걸로는 미흡하다”며 반발하자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일본의 집권 민주당 정부가 국내 정치적으로 코너에 몰려 있는 줄은 알지만 그래도 넘어서는 안 될 선이 있다. 지금까지 정부 차원의 갈등에 머물러온 독도 영유권 논란이 민간으로 불똥이 튄 건 처음이라는 점에서 일 외무성은 그 선을 넘었다.

대한민국 국적기가 대한민국 영토 상공을 비행하고 말고는 전적으로 대한민국의 국내 문제다. 다른 나라가 간섭할 수 없는 주권 문제다. 대한항공으로서는 독도에 대한 일본의 영유권 주장에 얽매일 하등의 이유가 없는 것이다. 그럼에도 일 외무성은 독도 비행을 이유로 대한항공에 대해 한 달간 이용 금지라는 극히 이례적인 제재 조치를 취했다. 실질적 효과의 경중(輕重)을 떠나 주권과 원칙에 관한 문제이므로 우리로선 결코 받아들일 수 없는 것이다. 일 외무성은 상식을 벗어난 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

정부도 말로만 철회를 요구할 게 아니라 외교장관 명의의 공식서한을 보내는 등 강력히 대응해야 한다.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 구체적 피해액을 산정하기가 쉽지 않고, 또 그 액수가 크지 않을지 몰라도 내국민 대우와 무차별 원칙을 기본으로 하는 WTO의 정부조달협정 위반으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일 외무성은 국내정치적 고려에서 취한 이번 조치가 일본의 국익을 해치는 자충수가 될 수 있음을 깊이 인식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