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de and prejudice in the prosecution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Pride and prejudice in the prosecution



The John F. Kennedy administration was comprised of the smartest and most elite talents from Harvard and Yale, so how did they get into one of the most serious fiascos in the history of the United States? American writer and journalist David Halberstam begins his book, “The Best and the Brightest,” by answering this question before investigating how the United States got involved in the Vietnam War.

With Korean prosecutors once again in crisis, I started thinking about the very same question. How did the prosecutors get themselves into this situation when they are arguably the most elite group in the country? How did they lose their credibility?

The prosecutors must have felt desperate. They must have thought hard about how they could show their sincerity to citizens. They claimed that there has to be a means of controlling police investigations in order to protect human rights, and their argument is convincing to a degree. But they’ve crossed a line. Top prosecutors tendered their resignations to protest the National Assembly’s revision of the investigative powers of prosecutors and the police, and they went beyond their authority and the principles of the Constitution.

We cannot be assured that such an unbelievable failure of judgment will not happen again just by appointing a new prosecutor general and replacing top prosecution officials. A similar misjudgment is likely to happen again because the fundamental causes lie within the culture of the prosecution and the group psychology of the prosecutors. Their mentality is best illustrated by a phrase that prosecutors like to say that shows the great pride they take in their position: “I am a prosecutor of the Republic of Korea.”

But pride should be limited to the fight against evil in the name of social justice. If they use their pride to highlight the dominance of their authority, they are misusing and abusing their power. When their arrogance is combined with the exclusivity of their organizational culture, catastrophe ensues.

A prosecutor’s job is making inquiries into crime and punishment. At the same time, they must not forget that they, too, are standing trial in front of the public. If there is no apparatus to monitor their operations, the current crisis will only be repeated. When the prosecutors have the will to do their duty and make sincere efforts to reinvent themselves, they will finally be able to reclaim the public trust.

*The writer is the deputy editor of national news at the JoongAng Ilbo.

By Kwon Suk-chun

“나는 대한민국 검사다”

하버드대·예일대 출신의 당대 최고 인재들이 모였던 존 F 케네디(John F. Kennedy) 행정부가 어떻게 미국 역사상 최대의 실패 속으로 빠져든 것일까. 베트남전 개입 과정을 추적한 데이비드 핼버스텀(David Halberstam)의 『가장 우수하고 똑똑한 자들(The best and the brightest)』은 바로 이 물음에서 출발한다.

또 다시 위기에 놓인 검찰을 지켜보면서 품게 된 의문도 비슷했다. 최고의 엘리트 집단이라 자부하던 검찰이 어쩌다 이런 상황에 스스로를 밀어 넣은 것일까. 국회 입법에 맞서다 최소한의 명분마저 잃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

검사들로선 절박한 심정이었을 것이다. 자신들의 진정성을 국민들 앞에 어떻게 보여줄지 고민했을 것이다. “인권 보호 차원에서 경찰 수사에 대한 통제장치가 필요하다”는 논리에도 설득력이 없진 않다. 그럼에도 사태는 파국으로 치달았다. 넘어선 안 될 선을 넘은 탓이다. ‘검사장 집단 사의표명’이란 카드로 국회의 검·경 수사권 조정안 수정에 항의하고 나선 것은 삼권분립의 헌법 원칙을 뛰어넘는 월권이었다.

이처럼 믿기지 않는 판단의 실패가 새 총장을 임명하고 간부들을 교체한다고 해서 재연되지 않으리라 장담할 수 있을까. 답은 ‘아니다’에 가깝다. 검찰 내부의 조직 문화에, 검사들의 집단 무의식에 근본 원인이 있기 때문이다. 그 내부 문화를 드러내는 것이 “나는 대한민국 검사다”라는 말이다. 검사직에 대한 한 없는 자부심이 담겨 있다.

그러나 이 자부심은 거악(巨惡)에 맞서 사회 정의를 지킨다는 테두리 안에 머물러야 한다. 검찰권의 우위를 부각시키기 위해 쓰인다면 오용이요, 남용이다. 여기에 폐쇄적인 조직 문화가 맞물려 상승 작용을 일으킨다.

검사는 법정에서 죄와 벌을 묻는 직업이다. 하지만 자신들도 국민의 법정 앞에 서 있다는 점을 망각해선 안 된다. 스스로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장치를 마련하지 못하는 한 검찰의 위기는 반복될 수 밖에 없다. 그런 각오와 자성의 노력이 다져질 때 검찰이 그토록 원하는 국민들의 박수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할 것이다.

권석천 사회부문 차장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