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s lack of decorum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ina’s lack of decorum



A senior Chinese military official lambasted the United States during a diplomatic meeting with visiting South Korean Defense Minister Kim Kwan-jin. During the meeting, Chen Bingde, the Chinese chief of general staff, spent some 10 minutes censoring Washington. He more or less invited a guest and criticized his friend to his face, showing a complete lack of diplomatic decorum.

Chen said that the U.S. orders other countries around, yet doesn’t listen to other countries. In the presence of reporters, he accused the U.S. of acting as a hegemonic power in every way. If he had any respect for the South Korean minister, he would not have made such am outburst in public. Moreover, he is below the defense minister in military rank.

Chen said he felt frustrated when talking with U.S. officials and added that Kim would have felt the same despite Korea’s close ties to the country. He comments implied that South Korea is a subordinate of the U.S. By criticizing our ally, Chen in fact made future talks difficult. He should have taken his comments directly to U.S. officials. But he did no such thing when he met with Admiral Mike Mullen, chairman of the U.S. Joint Chiefs of Staff, who had visited Beijing a day earlier. We cannot but suspect his disrespect for South Korean officials.

Kim responded coolly to Chen’s tirade and the meeting went smoothly overall, South Korean defense ministry officials said. Beijing’s role and support is imperative to contain North Korea’s provocations and resolve the nuclear problem. Sino-North Korean ties have never been closer and the two countries recently celebrated 50 years of their security alliance.

We inevitably have to be discreet in addressing China. Nevertheless, we should not tolerate actions and comments that go beyond common sense. We also should not appear feeble.

In his meeting with his Chinese counterpart Liang Guanglie, Kim agreed to hold regular senior-level strategy meetings. The first Seoul-Beijing defense meeting since North Korea’s two deadly attacks against a South Korean naval ship and inhabited island was successful in that it renewed cooperation in the area of security. But if China does not respect South Korea as an equal security partner, the exchange of words in meetings will be in vain. The incident has again underscored that China has a long way to go before it becomes a respected leader in the global community. If it really wants the same respect and influence as the U.S., it should learn basic diplomatic manners first.

중국 총참모장 외교적 결례 파문

중국을 방문 중인 한국 국방장관에게 중국군 총참모장이 한 발언이 외교적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천빙더(陳炳德) 총참모장은 그제 김관진 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10여분간 작심한듯 미국에 대한 맹비난을 쏟아냈다. 손님을 불러놓고 손님의 친구를 마구 욕한 꼴이다. 외교적 결례를 넘어 몰상식이다.

천 총참모장은 김 장관에게 “미국은 다른 나라에 이래라 저래라 하면서 다른 나라의 의견은 듣지 않는다”고 미국을 몰아세웠다. 취재진이 지켜보고 있는데도 그는 “미국은 항상 패권주의에 해당하는 행동이나 표현을 하는 패권주의의 상징”이라고 성토했다.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의 입장을 배려했다면 공개된 자리에서 한국의 국방장관에게 대놓고 할 말이 아니다. 더구나 한국의 합참의장에 해당하는 총참모장은 국방장관보다 격이 낮다. 안하무인(眼下無人)의 오만함이 느껴진다.

그는 “미국 사람들과 토의할 때 많은 어려움을 느낀다”며 “미국과 동맹인 한국도 그런 느낌을 받을 것”이라는 말도 했다. 마치 한국이 미국의 속국(屬國)같은 인상을 줌으로써 한국과 미국을 이간질하려는 냄새마저 풍긴다. 손님 면전에서 손님 친구를 욕보이는 자신의 발언이 오히려 중국과의 대화를 어렵게 한다는 사실을 모른단 말인가. 미국에 대해 할 말이 있으면 미국에 대놓고 당당하게 할 일이다. 전날까지 중국을 방문한 마이크 멀린 미 합참의장에게는 아무 말 않다가 엉뚱하게 한국에 대고 미국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으니 어이가 없는 것이다. 한국을 우습게 보고 길들이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스럽다.

천 총참모장의 발언에 대해 김 장관은 점잖지만 단호하게 대응했고, 전체적으로 회담 분위기는 좋았다는 것이 국방부의 설명이다.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북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국의 도움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더구나 북한과 중국은 혈맹으로, 며칠 전에는 군사동맹조약인 ‘북ㆍ중 우호조약’ 50주년을 기념하기도 했다. 우리 입장에서는 중국을 상대하기가 걸끄럽고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그렇더라도 상식과 규범을 벗어난 언행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우리의 입장이 어렵다고 소극적인 자세를 보여선 안 된다. 그럴수록 더 우습게 보일뿐이다.

김 장관은 어제 량광례(梁光烈) 중국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 ‘고위급 전략회담’을 정례화하기로 하는 등 의미있는 합의를 도출했다고 국방부는 밝히고 있다.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 이후 소원해졌던 한ㆍ중관계를 뒤로 하고, 양국이 군사 분야에서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의 틀을 마련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을 대등한 파트너로 인정하는 중국의 성숙한 태도가 전제되지 않는다면 공허한 말잔치로 끝날 공산이 크다. 유감스런 말이지만 국제사회의 존경받는 대국(大國)이 되려면 중국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진정으로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대국이 되고 싶다면 중국은 위상에 걸맞은 기본적인 예의범절부터 익히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Hong learns a lesson (KOR)

Corruptive private equity funds (KOR)

The BAI’s independence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