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bye bribes turn golden gifts to straw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odbye bribes turn golden gifts to straw



Saying farewell to a friend is heartbreaking. Hong Min expressed the pain of separation in his song “Farewell” from the 80s: “As I leave you and as you send me off, we can’t say everything we want to/ But I must tell you one thing/ I loved you only, and I loved you truly.” Parting is often accompanied by regret or tears. Sometimes, you think expressing your feelings is not enough so you give a gift or money as a token of friendship. This is a beautiful custom.

But the problem is that the material desire to possess more often makes you lose control. And that’s when a deal is made. American anthropologist Alan Fiske proposed three kids of deals. “Communal sharing” is when there is no distinction between what’s mine and what’s yours. It is often found in small groups like within a family. “Equality matching” is an exchange of goods and services: I scratch your back, and you scratch mine. “Market pricing” is based on a more complicated calculation. As money and goods are exchanged, gains and losses, credits and liabilities, gifts and bribes are traded.

Lately, the nature of the farewell gift has become more like a market pricing exchange, and sits on the ambiguous line between gift and bribe.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is simple. It is the difference between oblivion and memory. A gift is all about the satisfaction of giving. Since you don’t expect anything in return, you often forget about it. When you give a bribe, however you expect to be paid back. As if you are the creditor, you remember and wait for the benefits of the bribe. Just as French philosopher Jacques Derrida said, a gift exists when there is no exchange nor sense of liability. It is also in line with Confucius’ ideas on being a gentleman: “One should receive his share with a high moral standard.”

A high-ranking official at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was fired a few days ago for receiving 7.5 million won ($7,000) in goods and cash as farewell gifts. He received a gold key, valued at 2 million won, and 1 million won in cash from a ministry official working under him. From a contractor, he received a pearl ring, valued at 2.5 million won. The gifts were not motivated by sincerity and affection but seem to have been aimed at earning special favors. These people turned the farewell gift into a means of palm-greasing and accumulating wealth. It’s sad to see we are living in an age of distrust, when even innocent gifts from the heart are looked upon with jaundiced eye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o Dae-hoon

전별금

정든 사람을 떠나는 보내는 마음은 아쉬움이다. '떠나는 이 마음도 보내는 그 마음도/서로가 하고 싶은 말 다할 수는 없겠지만/그래도 꼭 한 마디 남기고 싶은 그 말은/너만을 사랑했노라 진정코 사랑했노라….' 1980년대 초 홍민이 부른 가요 '석별'의 한 대목이다. 석별(惜別)은 애틋하다. 떠나는 사람을 위해 잔치를 베풀어 주는 전별(餞別)의 정(情)을 나누는 게 인심이다. 마음만으론 모자라 선물로 주는 물건이나 돈이 전별금이다. 맹자는 “길 떠나는 사람에게 반드시 전별금을 주는 것이 예의"라고 했다. 남은 사람이 십시일반의 순수한 정을 담아 전별금을 건네는 풍속은 아름답기까지 하다.

문제는 인간의 끝없는 욕망이다. 물질에 대한 소유욕이 절제를 잃게 한다. 여기서 거래라는 게 성립한다. 미국 인류학자 앨런 피스크는 거래의 형태를 세 가지로 분류했다. 공동분배형(Communal sharing)은 네 것과 내 것에 구분이 없다. 가족이나 소규모 집단에서 나타난다. 평등조화형(Equality matching)은 상품이나 서비스를 교환하는 형태다. 내 등을 긁어줬으니 나도 긁어주는 식이다. 시장가격형(Market pricing)은 셈법이 복잡하다. 이익과 손실,채권과 채무,선물과 뇌물이 돈과 물건에 뒤섞여 오간다. 요즘 전별금의 속성은 선물과 뇌물의 경계선이 모호한 시장가격형 거래로 변질됐다.

선물과 뇌물의 구분은 의외로 간단하다. 망각과 기억의 차이에서 온다. 선물은 주는 행복이다. 반대급부가 없어 머리 속에서 잊어버린다. 뇌물은 대가를 바란다. 채권 의식이 있어 돌아올 뭔가를 기다리며 기억한다. 프랑스 사상가 자크 데리다의 말처럼 선물은 교환 관계,대응 선물, 부채 의식이 없어야 존재한다. 견득사의(見得思義),즉 얻은 것을 보면 옳은가를 생각하라는 공자의 가르침과도 통한다.

750여 만원 상당의 금품을 전별금 명목으로 받은 국토해양부 고위 간부가 엊그제 직위해제됐다. 200만원 대의 황금 열쇠 1개와 현금 100만원은 부하 직원 한 명에게서,250만 원짜리 진주 반지 1개는 업체 관계자에게서 각각 나왔다고 한다. 특혜를 노리고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낸 '보험용'이라는 냄새가 풍긴다. 전별금을 치부와 뇌물의 수단으로 만든 이들 때문에 세상이 각박해진다. 순수한 마음의 선물마저 삐뚤어진 눈으로 바라볼 수 밖에는 없는 불신의 세태가 안타깝다.

고대훈 논설위원

More in Bilingual News

Stop attacks on Yoon (KOR)

Power corrupts (KOR)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Fearing the jab (KOR)

Passion versus numbers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