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summer, go camping for leisure, sport or solitude

Home > Culture > Features

print dictionary print

This summer, go camping for leisure, sport or solitude

테스트

Ham Gil-soo, left, rests after setting up his camper at the Gapyeong Jara Island Camping Site in Gyeonggi on May 22. The island has about 125 sites for campers and trailers. By Kim Seong-ryong


Nature may be hard to find in the concrete jungle of Seoul, but trek outside the metropolitan area and a wealth of outdoor options await you. From kayaking and slacklining to enjoying nature from the comforts of a camper, camping season is upon us.

Although summer vacation is still a ways away, many camping sites near the Seoul area are already booked. So grab your gear and head for the hills before it’s too late.


Kayaking

For Song Chul-woong, there’s nothing like spending summers kayaking with his son. The outdoorsy 51-year-old, who has an affinity for motorcycling and jet skiing, traveled to Allyman camping grounds in Chuncheon, Gangwon, last month with his nine-year-old son.

There, father and son pitched their tent on the banks of the North Han River and set off in their kayak.

Song’s kayak can be disassembled to fit inside a bag. After folding the wooden frame and the fabric, the kayak weighs just 17 kilograms. But Song had already assembled the kayak beforehand, carrying it on the roof of his sport utility vehicle.

Their two-person kayak, Song says, is ideal for family recreation because it requires teamwork to ensure a smooth ride.

“There is nothing like kayaking for leisure,” Song said. “You feel sweating with your two arms to move along the river.”

Kayaking with his son, Song says, is another way to build their relationship, stroke by stroke, paddle by paddle.

Allyman is a favorite camping site for Song. The grounds offer various leisure facilities and equipment for water sports, and its location makes it an ideal place for kayaking.

Located in Gwancheon-ri, where the Hongcheon River and the North Han River meet, the campsite has a 33-square-meter dock where Song launched his kayak.

While the water level in the North Han River is not like last year due to this year’s drought, it’s not a problem for Song’s folding kayak, gliding across the water even at depths of just 30 centimeters.

Allyman has available for rent various kinds of water crafts, like banana boats, but it’s all about kayaking for Song and his son.

With Song at the helm, father and son kayaked for a little under an hour, but their faces were already red - sun-beaten and sweaty. That’s just the way Song likes it, he says: It’s the true look of an outdoorsy family.

Slacklining

테스트

Song helps his son with slacklining. [JoongAng Ilbo]

Song and his son have also taken up slacklining when they go camping.

Slacklining has become a popular leisure activity among camping enthusiasts in Korea. Part tightrope walking, part cardio exercise, slacklining involves walking across a taut rope tied between two trees about 50 or so centimeters off the ground.

The unusual sport began appearing at camp sites last year. The dense pine forests around camping sites made them a natural place for slacklining to take root as a fun summertime activity.

For many Koreans, this balancing act harkens back to namsadang, a traditional tightrope dancing troupe from the Joseon Dynasty. But the difference between slacklining and namsadang’s rope performance is that the latter is usually done three meters off the ground.

Slacklining is also different in that it uses a flat rope that is five centimeters wide, helping people remain stable and balanced.

To set up a slackline, first tie 10 to 20 meters of rope around a tree or any kind of supporting beam before making the rope tight. It will be helpful to set up the rope over soft ground for safety reasons. If the surface is hard, place some padding underneath. The rope should be about knee-level.

First-timers may have trouble keeping balance, as the taut rope makes your foot bounce off. For young children, parents must give them a hand to keep their balance. And while it may initially seem like a simple activity, it requires almost as much work as cardio exercise. In fact, slacklining has become popular among dieting women in Japan.

Campers

For many, camping is not just about outdoor activities but taking it easy.

Ham Gil-soo, 46, a travel writer, explores the outdoors alone in his hardtop camper about twice a month. He recently drove to Gapyeong Jara Island Camping Site, one of the best spots to bring a camper with 125 spots for the trailers. The site also offers about 20 camping trailers for rent.

After parking his camper, Ham went to work setting up camp: He put up the roof, connected the gas, set the mattress and plugged in the electricity.

What would have taken an hour if Ham camped the traditional way - pitching the tent, unfolding chairs and tables, organizing food in the ice box - took all of just five minutes for his camper.

Campers provide an easy option for those looking for a convenient escape to nature. With no need to load and unload your gear, there’s little preparation. Inside, campers usually include a refrigerator, stove and mattress, providing a little piece of home away from home. A rarity just two or three years ago, campers have grown in popularity, with more people looking for a comfortable camping experience.

“I like reading inside the camper,” Ham said. “Through the window, I see nature and I get a moment of meditation.”

For Ham, who often travels for business, his camper is a good way to rest and get away from everything. “It’s difficult to camp during the middle of summer or winter. But inside the camper, it’s just cozy and comfortable,” Ham said.

Another advantage of the camper: It’s weather resistant. “Especially when it rains during the summer, the scenery of Jara Island is beautiful to watch from inside the trailer,” Ham said.

On this trip, Ham brought a friend from church, Oh Sung-sik, who is also an avid trailer camper.

Oh, whose children have all left home, also goes camping alone. In fact, those who prefer camping in trailers are usually at least in their late 30s.

Ham and Oh barbecued that night. The weather was warm, and with their beds already ready for them inside the camper, they saw no need to hit the hay early. The two continued past midnight.

They woke up the next morning to the sound of rain pattering against their camper’s roof. Rain might have leaked through had they been in a tent, but Ham - dry and well rested - began to prepare breakfast. With clean drinking water and a gas stove inside, it was a comfortable end to their trip.

테스트

Song Chul-woong kayaks with his son on the North Han River near Allyman, a camping site in Chuncheon, Gangwon, on June 17. Allyman offers water sports including kayaks, banana boats and wakeboards.


*Allyman

This private camping site opened last June. To get here, take the Chuncheon Expressway and exit at the Gangchon IC before traveling 30 minutes farther into the forest.

Alongside the North Han River, Allyman offers 30 camping sites surrounded by pine trees. Reservations are recommended, but no reservations are necessary for Friday afternoons.

The camping site offers about 10 kayaks, wakeboards and other water sport craft. A camping site is 20,000 won per night plus 5,000 won for electricity. A two-person kayak rents for 30,000 won per hour.

For more information, call (031) 275-2012 or visit cafe.daum.net/allymancamping.

*Gapyeong Jara Island

There are about 40 camping sites that accommodate campers and trailers. The sites usually have electricity, cooking areas, rest rooms and shower facilities. Gapyeong Jara Island has the largest sites and facilities and hosted an international camping event in 2008.

General admission is 10,000 won, and trailer sites are 20,000 won per night. You can rent campers for 80,000 won per night and RVs for 90,000 won per night. All costs are weekend prices. For more information, call (031) 580-2700 or visit www.jarasumworld.net.


By Kim Young-ju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캠핑 시대 ④ 캠핑장서 즐기는 레저

아침엔 낚시하고, 낮에는 카약 타고, 밤에는 텐트서 놀고 …

여름이다. 본격 캠핑 시즌이 돌아왔다. 아직 휴가철이 시작되지 않았는데도, 수도권 캠핑장은 이미 예약이 어렵다. 그러나 여름 캠핑엔 고충도 따른다. 한낮 텐트 안을 가마솥처럼 달구는 강렬한 뙤약볕 때문이다. 아무리 비싼 텐트도 한낮엔 그늘막 역할을 하지 못한다. 이때는 밖으로 나와서 돌아다니는 것이 상책이다. 그래서 여름 캠핑을 할 때는 바비큐 못지않게 아웃도어 아이템을 준비해야 한다.

# 2인승 카약, 캠핑 아웃도어로 제격

지난주 금요일 오후 송철웅(46)씨는 아들 이건(9)군과 함께 강원도 춘천 관천리 알리만캠핑장을 찾았다. 송씨는 뭍에서는 산악자전거·산악오토바이, 물에서는 요트·카약·제트스키 등 익스트림 스포츠라면 가리지 않고 섭렵하는 ‘아웃도어 피플’이다. 이날은 강가에 텐트를 쳐놓고 아들과 함께 카약을 즐기기로 했다. 2인승 카약은 두 사람의 호흡이 중요하다. 송씨가 가족과 함께하는 레저로 카약을 첫째로 꼽는 이유다. 또 아들을 앞에 태우고 강물을 헤치며 나아갈 때, 아들의 뒷모습을 바라보는 마음은 흐뭇하기 그지없다. 2인승 카약은 그래서 부자(父子)간 아웃도어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알리만캠핑장은 보기 드물게 수상레저시설을 갖춘 캠핑장이다. 관천리는 홍천강과 북한강이 합수하는 지점. 캠핑장 앞으로 호수와 같은 강이 유유히 흐른다. 캠핑장과 북한강이 인접한 곳에는 33㎡(10평) 남짓한 수상 데크가 설치돼 있다. 배를 타는 선착장이다. 송씨는 캠핑장에 도착하자마자 뚝딱 텐트를 쳐놓고 강으로 향했다. 데크 아래 강물 위로 2인승 카약을 사뿐히 내렸다. “하나 둘 하나 둘” 송씨의 구령에 맞게 카약은 부드럽게 강을 헤치고 나간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니다. “힘들지 않으냐”는 아빠의 말에 아들은 “문제없다”며 능숙한 카약 선수처럼 응수했다.

알리만캠핑장에서는 카약 말고 모터보트를 비롯한 바나나보트·땅콩보트 등 다양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하지만 카약 부자는 다른 것에는 관심이 없었다. “두 팔로 땀 흘리게 노를 저어 강물을 지치고 나가는 카약만큼 재미있는 수상레저는 없다”는 게 아빠와 아들의 공통된 생각이다. 불과 1시간 남짓 강물 위에 있었지만, 얼굴이 대춧빛으로 변했다. ‘아웃도어 부자’다운 모습이었다.

# 슬랙라인으로 남사당패 외줄타기

요즘 캠핑장에 핫 아이템이 떴다. 이름하여 슬랙라인이다. ‘느슨한 줄(slack line)’이란 뜻의 슬랙라인은 최근에 소개된 신종 아웃도어 종목이다. 지상 50㎝ 높이 나무와 나무 사이에 줄을 연결하고 이 줄 위를 걸어서 다닌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하다. 남사당패의 줄타기와 진배없다. 실제로 슬랙라인을 개발한 독일인 로버츠 형제는 한국 줄타기를 벤치마킹했다고 한다. 다른 점이라면, 남사당패 줄타기가 구경꾼의 머리 위에서 벌어진다면 슬랙라인은 무릎 높이에 설치한다는 점이다. 또 슬랙라인의 줄은 둥그런 모양의 밧줄이 아니라 폭 5㎝의 띠라고 할 수 있다. 띠 위에 발바닥을 올려놓고 한 발 한 발 떼는 운동이다.

캠핑장에 슬랙라인이 등장한 것은 지난해부터다. 우리나라 캠핑장은 주위에 아름드리 소나무가 많아 설치가 용이하다. 설치 방법도 쉽다. 10~20m 안팎의 줄을 지지대에 묵는다. 그리고 줄을 당겨주는 기구를 이용해 최대한 팽팽하게 당겨준다. 라인 밑으로 부드러운 흙이나 모래가 있으면 더 좋다. 땅이 단단하다면 텐트 안에 깔아놓은 매트리스를 바닥에 깐다. 어른 무릎 높이지만 처음 올라가면 균형 잡는 게 쉽지는 않다. 그래서 아이들은 반드시 어른이 옆에서 손을 잡아줘야 한다.

이건군이 슬랙라인에 올라섰다. “어? 이거 재미있는데요” 줄을 설치할 때는 시큰둥하던 이건군이 정작 줄 위에 올라가 보더니 신이 났다. 남사당패에서 외줄을 타는 어름사니처럼 몸을 통통 튕기며 한 발씩 나아갔다. 물론 한 손은 아빠가 꼭 붙잡고 있다. 슬랙라인은 몸의 균형을 잡는 운동이다. 의외로 운동량도 상당하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하는 여성에게 인기가 높다고 한다. 10m 줄과 나무만 있으면 어디서든지 가능해 캠핑을 하는 동안 짬짬이 즐기기에 좋다.

여름 캠핑장에서 할 수 있는 아웃도어

● 카약·카누

국내 카약·카누 인구는 많지 않다. 그러나 최근 캠퍼 중심으로 저변이 늘고 있다. 강물 옆에 텐트를 쳐놓고 카약을 타는 풍경은 캠퍼의 로망이어서다. 카약은 조립식의 경우 300만원 이상으로 비싼 편이다. 섬유유리로 만든 일체형 카약은 100만원 안팎이면 구매할 수 있다. 수상레저 리조트에서 빌릴 수도 있다.

● 슬랙라인

최근 유럽·미국에서 익스트림 스포츠로 각광을 받고 있다. 절벽과 절벽 사이에 줄을 연결해 건너기도 한다. 국내에서는 아직 놀이에 가깝다. 기본슬랙라이닝(www.gibbon.co.kr)에서 수입·판매한다. 1세트에 20만원 안팎이다.

● 견지낚시·어항

한여름 강원도 홍천강에 가면 견지낚시를 하는 캠핑족을 흔히 볼 수 있다. 물살이 세지 않은 계곡, 흐르는 강물이라면 어디든지 견지낚시를 드리울 수 있다. 꺽지 등 민물고기를 낚는다. 어항을 준비하면 아이와 함께 전통 어로를 체험할 수 있다. 대형마트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6월의 캠핑장] 알리만캠핑장

알리만캠핑장은 지난해 6월 문을 연 사설 캠핑장이다. 춘천고속도로 강촌IC에서 나와 산길을 30분 정도 들어가야 한다. 북한강변 한적한 곳에 있지만 접근이 편리하며, 아직 입소문이 나지 않아 금요일 오후에는 예약을 하지 않아도 자리를 잡을 수 있다. 키 작은 단풍과 소나무가 있는 공터에 캠핑 사이트 30여 동이 마련돼 있다. 무엇보다 텐트 앞으로 내려다보이는 푸른 강물이 인상적이다. 캠핑장에서 카약과 웨이크보드도 빌릴 수도 있다. 캠핑장 사용료 2만원(전기 사용료 5000원 별도), 카약 대여료 1시간 3만원(2인용). 031-275-2012, cafe.daum.net/allymancamping.

[6월의 캠핑장비] 여름용 텐트

여름에는 무겁고 큰 텐트가 필요 없다. 무거운 텐트는 한여름 뙤약볕 아래서 치기도 어렵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으면 여름용 텐트를 따로 마련하자. 카리모어 오토캐슬 텐트는 폴과 본체가 연결돼 있어 초보자도 쉽게 설치할 수 있다. 메뚜기 다리처럼 생긴 이음매 부분을 펼치기만 하면 텐트가 완성된다. 210㎝의 너비의 리빙 공간은 야전 침상이 들어갈 정도로 넓고, 비가 오는 날이면 실내 취사도 가능하다. 플라이 하단에는 외부로부터의 빗물이 들어오는 것을 막아주는 ‘머드가드’가 있다. 재원은 폭 260㎝, 길이 520㎝, 높이 170㎝. 52만원.

More in Features

Kakao TV launches this month, takes on Netflix

[TURNING 20] In a sea of hate, change flourishes

Criticism of sex ed books for kids raises more questions than answers

When it comes to sex ed, this Danish author says just talk about it

The traveling grandma who's 'alive and kicking i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