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versity corruption uncovered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iversity corruption uncovered



Myungshin University in Suncheon, South Jeolla, is a typical example of the mismanaged private universities that have degenerated into a profitable business by selling diplomas. According to the latest audit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the university essentially allowed students to pay for grades and the school’s endowment has turned out to be a source of money for the founder’s family.

We are wondering how the school, notorious for corruption and irregularities, has managed to operate without any restrictions from the education authority since its foundation in 1999. The ministry had vowed to make it an example of schools that should be shut. Now the ministry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the mess.

The Education Ministry’s audit of the university reveals that the school is involved in all forms of corruption, including management based on nepotism, embezzlement and selling grades. The founder is the president, and his wife, a daughter and a son were employed as chairwoman of the board, president and vice president, respectively.

After the founder, surnamed Lee, left his position, the school gave him an allowance of 100 million won ($94,500) per year, in addition to paying for his apartment maintenance fees and gas for his car, all out of the university coffers. The total amounted to a whopping 6.8 billion won. The widespread rumor that the university gives credits to students who don’t attend class were also proven true after it was revealed that it faked the attendance days for 22,794 students and gave them grades to maintain student numbers. We are shocked that the ministry’s 2010 survey on the average scores of college students nationwide placed the university in first place - 91.92 out of a full score of 100.

Still, there are many universities that can’t even be called a “university.” They only exist to exploit students’ tuition for their own business. The results of the latest audit of Sunghwa College in South Jeolla - which created a big stir because it revealed that professors earn a scanty salary of 130,000 won per month - will also be made public soon.

These dire results come amid hot debates over reducing university tuition fees. Expensive tuitions can be lowered and the government can provide financial support if necessary. But the universities across the nation that have come under fire for budget abuses must first reform themselves. The government should avoid allowing these schools to sustain themselves at taxpayers’ expense.

학력장사 비리의 끝, 명신대

전남 순천에 있는 4년제 사립대인 명신대는 ‘학벌 장사’로 전락한 부실 대학의 전형을 보여줬다. 교육과학기술부 감사에 적발된 명신대에선 돈만 내면 학점을 줬다. 등록금 등 교비(敎費)는 설립자 가족의 쌈짓돈에 불과했다. 1999년 설립 때부터 각종 비리와 불법을 저질러온 이 대학이 지금까지 아무런 제재 없이 운영해온 경위가 더 궁금하다. 교과부는 명신대를 ‘부실 사학 퇴출 본보기’로 삼겠다고 공언했지만 감독 당국으로서 이 지경까지 오게 만든 책임도 함께 져야 할 것이다.

감사 결과 명신대는 족벌(族閥) 경영, 횡령, 학점 남발 등 온갖 비리로 얼룩져왔다. 설립자가 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처, 딸·아들, 외조카를 각각 이사장, 총장, 부총장, 총무처장에 올렸다. 총장직에서 물러난 설립자에게 1억원이 넘는 생계비와 아파트 관리비와 차량 유류대금까지 공금에서 줬다.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식으로 횡령하거나 부당하게 집행한 돈이 68억원에 이르렀다. 등록만 하면 출석과 상관없이 학점을 준다는 소문도 진실이었다. 지난해 재학생과 시간제등록생 2만2000여 명이 출석 기준에 미달하고도 학점을 땄다. 학점을 돈 주고 사는 것과 다를 바 없었다. 그런데도 이 학교가 교과부가 파악한 2010학년도 졸업생 평점평균 조사에서 100점 만점에 91.92점을 기록해 전국 1위를 차지했다니 어이가 없다.

‘대학이라고 할 수 없는 대학’은 곳곳에 숨어있다. 간판만 대학이지 교육을 장사 수단으로 악용하는 곳이 수두룩하다. ‘교수 월급 13만원’으로 파문을 일으킨 전남 강진의 전문대학인 성화대학에 대한 교과부 감사도 곧 공개된다고 한다.

교과부 감사 결과는 등록금 인하 논쟁 속에 나왔다. 비싼 대학 등록금은 내릴 수 있다. 등록금 인하를 위해 필요하다면 정부가 재정 지원도 할 수 있다. 하지만 부실 대학 퇴출과 대학의 자구 노력이 먼저 이루어져야 한다. 등록금 지원이란 명분으로 세금을 쏟아 부어 부실 대학을 연명시키는 산소호흡기가 되게 하는 실수를 저질러선 곤란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