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lebrating our citizen heroe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elebrating our citizen heroes



Noh Geum-ja, 65, has been looking after poor children and senior citizens for 34 years in Cheongju, North Chungcheong. Upon receiving a medal of honor from President Lee Myung-bak for her charity work, she said she helped others for her own happiness.

Noh was among 24 recipients of the medal of honor. Others included the late priest Lee Tae-seok, famously called Sudan’s Schweitzer; 87-year-old former comfort woman Hwang Geum-ja, who donated her life savings of 100 million won to go to student scholarships; 51-year-old Kwang Kyung-hwan, who has been helping needy neighbors despite not having hands; and Park Jong-weol and Ahn Hyo-sook, a couple who has been traveling to poor regions across the nation to provide free eye glasses.

The award was established to discover and celebrate hidden heroes who have helped and saved lives through their charity and aid work. They are nominated by average citizens through the Internet and by post, are short-listed and then chosen by a civilian committee. It is a refreshing idea, considering previous government awards had mostly been led by government officials.

Noh said her charity had been self-gratifying. But many lives have been made happier because of her. If we look around, our society has so many better sides than the corruption and individualism we see and hear on the news. We must uncover more stories of these citizen heroes and be inspired to follow them.

The United States has a long tradition of showing respect and appreciation to heroes. President Barack Obama recently awarded Sgt. First Class Leroy Petry with the highest military honor for his brave actions in a 2008 fire fight in Afghanistan that cost him his right hand. Obama showed respect to the hero by shaking his prosthetic hand. The White House invited injured soldiers and their families to celebrate Independence Day.

During the State of the Union in January, the first lady invites citizen heroes and honors them for their extraordinary service to society. Daniel Hernandez, a college intern in U.S. Representative Gabrielle Giffords’ office, who administered first aid on the congresswoman after she was shot in Tucson, was among the guests this year.

Back in Korea, the people’s award had 361 nominations even though they were received for just a month. There would be a lot more undiscovered heroes around us if we were to show the proper respect and appreciation for their heroics.

‘시민 영웅’이 대우받는 사회

노금자(65)씨는 충북 청주에서 34년간 불우 어린이·독거노인을 돌보아온 ‘자원봉사 여왕’이다. 노씨는 15일 청와대에서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국민포장을 받으면서 “누가 알아주길 바라서 한 게 아니라 내 스스로의 행복 찾기였다”고 말했다. 이날 노씨와 함께 국민추천포상을 받은 사람은 ‘수단의 슈바이처’로 불리는 고(故) 이태석 신부, 평생 모은 1억원을 장학금으로 기부한 일제 위안부 피해자 황금자(87)씨, 양손을 잃은 장애를 극복하고 염전을 운영하며 이웃돕기를 실천한 강경환(51)씨, 전국을 다니며 무료로 안경을 맞춰주는 안경사 부부 박종월(60)·안효숙(59)씨 등 24명이다. 국민추천포상은 각계에서 봉사·기부·선행을 해온 ‘숨은 영웅’을 발굴해 기리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일반 국민이 인터넷·우편·방문 추천을 하면 민간인 위주의 심사위원회에서 대상자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기존의 틀에 박힌 공직자 위주 포상 행태를 벗어난 참신한 제도다. 앞으로 더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

“내 스스로의 행복 찾기”라고 노씨는 말했지만 이런 ‘시민영웅’ 덕분에 우리 국민은 행복하다. 사회가 온통 부정부패와 약삭빠른 이기주의에 물든 듯해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꼭 그렇지는 않다는 증거다. 세상의 소금 역할을 하는 작은 영웅들을 널리 알리고 본보기로 삼아야 한다. 미국만 해도 각계에서 크고 작은 영웅을 찾아내 최고의 경의를 표하는 전통이 확립돼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아프가니스탄 전장에서 동료 두 명을 구하고 자신은 수류탄에 오른손을 잃은 르로이 페트리 상사를 지난 12일 백악관에 초대해 그의 의수(義手)와 굳은 악수를 나누었다. 올해 미 독립기념일에는 부상 군인·가족을 백악관 파티에 초대해 ‘영웅’이라 부르며 치하했다. 매년 1월 미 대통령의 의회 국정연설 때는 대통령 부인인 퍼스트 레이디가 지난 1년 동안 미국사회에 헌신한 시민영웅들을 특별히 초대하고 의원들은 이들을 기립박수로 맞이한다. 올해는 애리조나주 총기난사 사건 때 위험을 무릅쓰고 활약한 개브리얼 기퍼즈 하원의원실의 인턴 직원도 초대받았다.

이번 국민추천포상은 올 봄 딱 한 달 간 접수를 받았는데도 361명이나 추천돼 최종 포상자 24명으로 압축하는데 애를 먹었다고 한다. 봉사·선행 외에 다른 분야에도 숨은 영웅이 많을 것이다. 예를 들면 고양시 경전철 사업의 수요 예측이 부풀려진 것을 밝혀내 세금 낭비를 막은 주민도 시민영웅 아니겠는가. 사회가 걸맞은 대우를 할 때 우리 사회의 영웅은 계속 늘어날 것이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