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ears of chairman Lee

Home > >

print dictionary print

The tears of chairman Lee

Various emotional scenes unfolded after Jacques Rogge, President of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nnounced that Pyeongchang had won its bid to host the 2018 Winter Games. President Lee Myung-bak and other bid committee members beamed with joy, and Olympic figure skating champion Kim Yu-na shed tears of happiness and relief. Also wiping emotional tears was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an IOC member.

Arecent newspaper report said Samsung Group’s revenues of 260 trillion won ($246 billion) last year accounted for 22 percent of the country’s total gross domestic product of 1,172 trillion won. GDP excludes production costs, such as raw materials, while corporate revenue figures do, but we can get an idea of the power of a year’s worth of Samsung’s revenues.

Samsung’s 200,000 employees sold products at home and abroad equivalent to more than one-fifth of what our entire population has earned in a single year. Some raise concerns over a single business group’s share in the economy. We cannot deny conglomerates’ contribution to the Korean economy, with the combined revenue of the five major groups - Samsung, Hyundai Motor, LG, SK and Lotte - totaling 500 trillion won and accounting for up to 70 percent of the country’s GDP. We talk of polarization and a “double-structure” in our society because of their prominent place in the economy.

But at the same time we cannot tell large companies like Samsung to stop earning so much because they have turned too big. It is true some of the conglomerates have gotten greedy and want to encroach into the restaurant and stationary businesses, the traditional domain of mom and pop shops. But people are born with certain abilities. Some are good at earning money. Samsung has become a global company through strong leadership and the mighty toil of its staff. Without a competent leader, it could not have reached the status it owns today. We tend to applaud people who have paved the way to such undeniable successes, but are less appreciative of corporate successes in themselves when they can’t be attributed to an individual human being.

Our hearts warmed as the residents of Pyeongchang embraced the news of its city finally winning on its third attempt to get the Olympics. They are filled with pride and expectations of the potential financial rewards the international event will bring. Lives will turn richer and better with various new infrastructure projects, higher asset values, the inflow of tourists and more jobs. The Olympics can benefit not only one city, but all of Gangwon.

-ellipsis-



자크 로게 IOC위원장의 ‘PYEONGCHANG 2018’이 선언되던 순간 여러 감동적인 장면들이 보도됐다. 대통령을 비롯해서 유치위원들이 두 손을 번쩍 들고 기뻐하는 모습, 나라를 위해 어린 나이에 큰 짐을 졌던 연아의 눈물 등은 모두에게 큰 감동을 주었다. 그 중에서도 나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장면은 삼성 이건희 회장이 울먹이고 있는 모습이었다.

그 며칠 전 삼성의 지난해 매출이 260조원으로 우리 GDP 의 22%에 달한다는 기사가 실렸다. 우리 국민 전체가 1년 동안 생산한 규모(GDP)는 1172조였다. 물론 회사 매출액과 GDP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 GDP 수치는 생산과정에서 원자료 값을 뺀 순수한 부가가치의 규모이고 매출에는 원자료 값이 포함되어 있으니 이를 직접 대비시키는 것은 무리이다. 그러나 그 규모는 짐작케 한다.

삼성이 1년 동안 판 상품의 액수가 우리 국민 전체가 번 돈의 5분의 1을 넘었다. 20만 명의 직원이 이러한 업적을 남겼다면 대단한 일이 아닌가? 이 수치를 보고 우리 경제의 대기업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실제 현대자동차, LG, SK, 롯데의 매출총액이 500조가 넘으니 우리 5대기업 매출액수가 GDP의 70%에 달한다. 이런 쏠림 현상 때문에 양극화, 사회 2중구조 등에 대한 비판이 일어나고 ‘공정사회’가 이슈가 되고 있다.

그렇다면 삼성 등 대기업들에게 ‘당신들은 덩치가 너무 커졌으니 이제 그만 좀 하라’고 말해야 하나? 일부 재벌기업에서 요식업, 문방구류까지 그 범위를 넓혀가고 있어 그에 따르는 폐해가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사람은 누구에게나 잘하는 일과 못하는 일이 있다. 돈 잘 버는 사람에겐 버는 특기가 있는 것이다. 삼성이 이렇게 커진 데는 직원들의 노력과 헌신은 물론, 리더십도 큰 몫을 한 것이다. 능력 있는 리더가 있었기에 그런 회사를 만들 수 있었다. 우리는 다른 분야에서 성취를 이룬 사람들에 대해서는 박수를 치면서 유독 기업가에게만은 인색하다.

강원도민들이 환호하는 모습도 흐뭇했다. 올림픽이라는 국제행사를 치룬다는 자부심이 있었을 것이다. 더불어 올림픽을 계기로 잘 살게 되리라는 기대도 컸으리라 본다. 각종 시설이 들어서면 주변의 재산가치가 높아질 테고 관광객이 모여들면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다. 올림픽이 강원도 경제를 성장하게 만들어 주기 때문이다.

-중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