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fter FTA, EU envoy busy man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After FTA, EU envoy busy man

테스트

EU Ambassador to Korea Tomasz Kozlowski talks about the Korea-EU free trade agreement in a July 13 interview held in his office at the EU Delegation Headquarters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By Oh Sang-min


The implementation of the Korea-European Union free trade agreement on July 1 made the already busy life of EU Ambassador to Korea Tomasz Kozlowski even busier, and stacks of files were piling up on his desk when a reporter visited his office in Seoul for an interview last Wednesday.

Kozlowski’s staff said the amount of work they do at the embassy has tripled since last month.

Kozlowski said the signing of the accord last October and parliamentary approvals are now being followed by “very practical things we have to do” during an interview at the EU Delegation Headquarters, which is located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We have achieved many things already,” he continued, “but our main task is to implement all the political declarations and legal agreements and so on.”

High expectations for the pact were confirmed this week when the Korea Customs Service announced that trade between Korea and the EU jumped significantly in first 13 days of the agreement’s implementation. Korea’s exports rose 19 percent and the EU’s 16 percent.

Under the pact, tariffs will be removed or phased out on 96 percent of EU goods and 99 percent of Korean goods within several years. Seoul estimates the deal with the world’s largest economic bloc will increase its gross domestic product by 5.6 percent and create 253,000 jobs within 10 years.

Kozlowski said the EU has yet to tally its benefits in detail, but said expectations are high in Europe for the “landmark agreement.”

“This is the first comprehensive FTA agreement that the EU has ever signed with a third party,” he said.

The ambassador said the pact would boost European economies, something the EU needs when financial crises are challenging some of its 27 member countries.

Pushing for further market openings at a time like this sends out a clear message that EU members refuse to budge from the principle of integration and solidarity, he said.

“The European Union’s stance is that during the economic crisis of the last three years, we should avoid any kind of protectionism,” he said. “No protectionism will help us overcome our problems, because in the long-term trade is very positive for economic growth and the labor market.

“There’s no doubt this FTA will help overcome problems that some countries in Europe have now.”

There is concern among some business players in Korea that the pact will only benefit large conglomerates. The ambassador dismissed that as groundless, saying small companies will have the same access to the European market as big companies if they do their homework and get some assistance in dealing with paperwork requirements.

Both sides have launched campaigns to instruct SMEs about the new paperwork requirements.

“Our objective is to engage these small- and mid-sized companies on both sides,” he said.

Kozlowski said the agreement will boost not only trade but the exchange of ideas, people and cultures, and ultimately bring both societies closer.

Inevitably, the popularity of Korean culture in Europe will rise further, he said. “For sure, the more trade you have, the more exchanges will happen,” the ambassador said. “There will be more recognition of Korea in Europe.”

Kozlowski said he liked Korean traditional restaurants so much that he discussed an idea with his wife that they open a Korean restaurant in Warsaw after he retired.

But he was told that already there are “number of Korean restaurants, Korean schools, and cultural festivals” being held in Poland.


By Moon Gwang-lip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연합]
세계 최대 경제권 유럽연합 무역빗장 열린다
7월 1일 0시 한-EU FTA 발효세계 최대 경제권인 유럽연합(EU)의 무역 빗장이 마침내 7월1일 0시에 열린다.

지난 2007년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공식 선언한 지 4년 2개월 만이다.

그러나 이번 한-EU FTA의 발효는 정식은 아니다. '잠정'이란 말이 앞에 붙는다. 문화협력과 지적재산권 형사집행 분야가 EU회원국 전체의 동의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체 교역품목의 99%가 당장 적용대상에 포함돼 사실상 정식 발효로 봐야 한다.

EU는 수입물품에 평균 6.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이번 협정으로 한국 제품들은 연간 3조원 이상의 관세가 철폐돼 일본 등 무역경쟁국에 비해 그만큼 비교우위에 서게 된다.

토마스 코즐로프스키 주한 EU대표부 대사는 30일 "오늘은 특별한 날"이라며 "역사는 이것을 유럽과 아시아의 자유무역협정의 시발점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도 "국내기업들이 이를 잘 활용해 스스로를 업그레이드함으로써 국가 경제 전체가 한 단계 도약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경제권과 무관세 교역

EU 측은 공산품 전 품목에 대해 5년 내 관세를 철폐하고 이 중 99%는 3년 안에 없애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3년 내 관세철폐 품목이 96%이며, 일부 민감한 품목은 관세철폐 기간을 7년으로 설정했다.

관심 품목인 승용차의 경우 양측 모두 배기량 1,500㏄ 초과 승용차는 3년 이내, 1,500㏄ 이하 승용차는 5년 이내에 관세를 단계적으로 철폐토록 했다. 민감 품목인 쌀은 관세 철폐 대상에서 제외됐다.

FTA의 발효로 절감될 관세 3조원 가운데 70%가 발효 당일부터 혜택으로 돌아온다.

이로써 한국과 EU 간 무역, 투자, 서비스 등 경제 각 분야에서 새로운 전기를 맞을 전망이다.

유럽 27개국으로 구성된 EU는 2009년 국내총생산(GDP)이 16조4천억달러로, 세계 전체 GDP의 30%를 차지할 뿐 아니라 미국(14조3천억달러)보다도 앞선 세계 최대의 단일 경제권이다.

또 우리나라와의 교역액이 지난해 922억달러로, 중국에 이어 두번째로 큰 우리나라의 교역 상대국이기도 하다.


◇10년간 GDP 5.6%↑... 고용 25만명 창출 기대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10개 국책연구기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ㆍEU FTA가 발효되면 우리 경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향후 10년간 최대 5.6% 늘어날 것으로 추산된다.

한ㆍEU FTA 이행에 따른 효과가 향후 10년간 우리 경제에 반영된다고 가정하면 연평균 0.56%의 성장률 제고 효과가 있는 셈이다.

당장 단기적으로도 한ㆍEU FTA가 체결되지 않았을 경우와 비교해 교역 증대와 자원배분 효율 개선 등으로 우리 경제의 실질 GDP가 0.1% 증가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GDP 증대 효과뿐만이 아니다. 관세 철폐에 따른 상품가격 하락과 소득 증대로 우리나라의 소비자 후생수준은 GDP 대비 3.8%(약 320억달러) 가량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기적으로는 서비스업 22만명, 제조업 3만3천명등 25만3천명의 고용증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특히 정부는 우리 산업의 주력 업종인 자동차, 자동차부품, 컬러TV 등의 분야에서 수출이 증가해 이 분야의 고용증대 효과가 높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KIEP의 최낙균 선임연구위원은 "우리 산업 중 수출 경쟁력이 강한 분야에서 무역흑자 확대가 가능하고, 유럽의 선진 기업들과의 외국인 투자나 기술협력 등을 통해 선진 경영기법과 선진기술의 도입이 원활하게 이뤄지면 경제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Corruption-slaying CIO officially starts up

To the loyalists go the spoils in Moon administration

Moon reshuffles to concentrate on North, security

New foreign minister named ahead of Biden inauguration

Moon's adoption comments continue to upse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