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expects new coach to save Daejeon

Home > Sports > Baseball

print dictionary print

Choi expects new coach to save Daejeon

테스트

Yoo Sang-chul / Choi Eun-sung

Daejeon Citizen FC goalkeeper Choi Eun-sung, who has been with the team since his K-League debut in 1997, said on Monday that he is relieved to see his friend Yoo Sang-chul become their new head coach.

Yoo, a star from the 2002 World Cup, was appointed on Sunday as the troubled Daejeon’s sixth head coach in club history. The details of the contract have yet to be revealed.

Choi and Yoo are both 40-years-old and close friends. The two have known each other since high school and were also members of the Korean national football team that reached the semifinals of the 2002 World Cup.

It might be awkward for Choi now that Yoo will be his boss, but the veteran player said that both will fight for one goal: to help Daejeon rediscover its magic.

“I feel all right [about Yoo’s appointment]” Choi told Ilgan Sports on Monday. “Aside from friendly relations, Yoo will do his job in his position and I will do mine.”

Daejeon was hit hard by a match-fixing scandal that has rocked the sport since last month. Of the 46 active and former K-League players who were indicted this month, Daejeon lost five, and for a small club like Daejeon, the loss was huge.

The team’s front office fired coach Wang Sun-jae on July 2 for poor management, saying he was responsible for the team’s actions off the pitch. Wang had served as both Daejeon’s assistant and head coach since 2007.

The team was without a head coach then for more than two weeks, during which Daejeon fell flat on its face in its last two matches, surrendering seven goals in each game - the first time any team allowed that many goals in two straight games in K-League history. On July 9, Daejeon was handed a 7-0 thrashing by Pohang Steelers FC, and last Saturday lost 7-1 to Gyeongnam FC.

Daejeon now sits at 15th in the K-League table with three wins, six draws and nine losses, only ahead of cellar-dweller Gangwon FC.

“There is a big difference for the team when there is a head coach,” said Choi. “Even if you are mentally prepared to play well, the game just doesn’t go well when there is no head coach.”

But with Yoo’s arrival, Choi believes the team will regain its energy and climb up the table with young players. “Yoo is an admired star among young players,” Choi said. “Young players can learn a lot from Yoo because he was a versatile player who played in various positions.”

Yoo was one of the star Korean footballers of the last decade. He played 122 matches for Korea and scored 18 goals. In the 2002 World Cup against Poland, the midfielder scored a beautiful goal from 20 meters (65 feet) out to put Korea up 2-0 and seal the country’s first-ever victory in the World Cup.

The former Ulsan Hyundai FC and Yokohama Marinos player was renowned for his versatility. Yoo was able to play in various positions, including striker, wing back, midfielder, center back. He was also the K-League’s top scorer in 1998. Yoo retired in 2006.

Daejeon said that Yoo had a meeting with the team yesterday and will officially begin his new job today. His K-League coaching debut will be at home on Saturday against Gangwon.


By Kim Min-gyu, Joo Kyung-don [kjoo@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대전 최은성 “동갑내기 유상철 감독 기대된다”

6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부자 구단 첼시의 선택이 주목받았다. 첼시는 34살의 젊은 감독 비야스 보아스에게 지휘봉을 맡겼다. 당시 영국 언론은 비야스 보아스 감독이 성공하려면 노장을 장악해야 한다는 분석을 쏟아냈다.

그래도 비야스 보아스 감독은 팀 내 최고참인 램파드(33)나 드로그바(33)보다 한 살 많았다. 약 20일 뒤 한국의 대전 시티즌에는 현역선수와 신임 감독의 나이가 같은 상황이 벌어졌다.

대전은 17일 유상철(40) 감독을 제6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대전에는 유 감독과 동갑내기인 최은성(40)이 골문을 지키고 있다. 1997년 대전에 입단한 최은성은 올 시즌에도 17경기에 출전하며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최은성은 최근 K-리그 두 경기에서 연속 7골을 내줬다.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최은성에게 동갑내기 친구의 감독 부임에 대해 물었다. 최은성은 유상철 감독과 함께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신화의 주역이었다.

-대전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경기에서 대패해 상처받은 선수들이 악성 기사에 또 상처받고 있다. 가혹 행위니 항명이니 하는 기사가 나와 심란하다. 절대 그런 것이 아니다. 심리적 문제가 컸다. 경기에서 감독님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의 차이는 크다. 아무리 잘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어도 감독이 없으면 안 되는 경우가 있다."

대전은 최근 K-리그에서 포항(9일)과 경남(16일)에 잇달아 0-7, 1-7로 대패했다. 이후 태업 의혹이 있다는 보도로 곤욕을 치렀다.


-새 감독으로 동갑내기 유상철 감독이 왔다. 소감이 남다를 것 같다.

"그냥 그렇다.(웃음) 상철이…. 아! 이제 유상철 감독이라 해야하는 구나. 유 감독은 감독이고 나는 선수다. 상황은 어떻게 변할지 모른다. 친분을 떠나서 유 감독은 자기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나도 내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다."

-2002 월드컵 때 함께 했다. 추억이 많을 것 같은데.

"유상철 감독을 처음 안 것은 고등학교 때다. 당시 시도대회가 있었는데, 함께 서울시 대표로 뛰었던 기억도 있다. 그러나 프로에 와서 유상철은 나보다 스타였다. 국가대표팀에도 먼저 뽑혔다. 2002 월드컵 대표에 합류해서는 동갑이라 친구처럼 지냈다. 다만 서로 위치가 틀려 월드컵 이후 자주 연락하지 못했다."

-유상철 감독 선임에 대해 어떻게 보나.

"우선 유 감독은 나보다 스타다.(웃음) 지금 대전의 어린 선수들에게 유상철은 선망의 대상이다. 마음을 잡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또 유 감독은 멀티플레이어로 모든 포지션을 소화했다. 어린 선수들이 보고 배울 것이 많다."

유상철 감독은 19일 선수단과 상견례를 하고, 23일 강원과 홈경기부터 지휘봉을 잡는다. 최은성은 왕선재 감독 시절부터 플레잉코치로 선수단과 감독을 이어주는 가교와 같은 역할을 했다. 유상철 감독이 대전에 연착륙하기 위해서는 1997년부터 대전에서만 뛴 터줏대감 최은성의 역할이 중요하다. 두 명의 월드컵 영웅이 시너지 효과를 내야만 축구특별시가 부활할 수 있다.

More in Baseball

KBO foreign stars assemble as teams prepare for spring training

Prolific base stealer Park Hae-min wants to reclaim his crown

SK Wyverns get Kim Sang-su in sign-and-trade deal with Heroes

New Wyverns manager looks to rebuild after nightmare season

Wiz reliever is first player to seek salary arbitration in nine years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