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t move the NFS to Wonju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on’t move the NFS to Wonju



Snails and crimes have one thing in common: They always leave a trail. Crime scene investigations must be immediately conducted to solve the case and catch the criminal. For accuracy, it is important to collect evidence before it’s contaminated.

However, the National Forensic Service, which is in charge of pathological and scientific investigations, is in jeopardy as it may lose fundamental accessibility to crime scenes.

The agency has been listed among public offices subject to relocation to a new municipality in Wonju, Gangwon, as a part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relentless efforts to achieve mor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nation.

But that means the NFS would have to move its current headquarters in Seoul to the countryside,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plan. However, more than half of all criminal cases take place in Seoul and in areas near the capital.

Even if it leaves a branch office in Seoul, the NFS would have to move corpses in question or other forensic evidence for advanced and complex examination to its new headquarters 150 kilometers (93 miles) away.

Last year, the NFS conducted 153,000 scientific investigations. Against this backdrop, the cost of storing evidence and moving it to the new headquarters won’t be small. More worrisome, however, is that a large amount of crucial evidence will most likely be contaminated and even harmed because of deferred investigation and examination.

The relocation is a typical example of decisions made by know-nothing bureaucrats who work behind desks all day.

In pursuing the establishment of characteristic municipalities for decentralization, the previous Roh Moo-hyun administration made a faulty decision to include the NFS in the package without considering the type of work the agency deals with.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now lamely says that it didn’t closely study the inevitable consequences of moving the NFS when it readjusted the original plan because of a lack of money and manpower.

It is not too late to undo the mistake. The government should scrap the plan to move the NFS to Wonju as soon as possible. It should not go down a wrong path that would obviously end up wasting tax money and resources.

The Lee administration must come to a reasonable conclusion to keep our forensic investigative organization intact and in Seoul, before it’s too late.

‘국과수’ 특성 무시한 지방 이전은 탁상행정

달팽이가 지나간 흔적을 남기듯 모든 범죄는 증거를 남긴다. 범인 검거와 사건 해결을 위해 반드시 증거물에 대한 과학적 감정이 뒤따르는 이유다. 정확한 감정을 위해선 증거물의 훼손·오염 방지와 신속성이 기본 원칙이다. 그러나 범죄수사 증거물에 대한 과학적 감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한민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이런 원칙과는 엇나갈 상황에 처했다. 혁신도시 이전 대상 공공기관으로 지정돼 내년 12월 서울 신월동에서 강원도 원주로 이전해야 하기 때문이다.

국과수가 담당하는 사건의 50% 이상이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서 발생한다고 한다. 서울에 분원을 남겨 둔다고 하더라도 각종 증거물과 부검 대상 시신의 상당수를 150km나 떨어진 원주로 매번 이송해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해 국과수 서울 본원의 감정 의뢰 건수가 15만3000여 건임을 감안하면 결코 작은 규모가 아니다. 증거물 보관과 이송에 엄청난 추가 경비가 들어갈 수밖에 없다. 길 바닥에 세금을 줄줄 흘리고 다녀야 할 판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증거물 훼손이나 감정 지연으로 신속한 사건 처리에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점이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일은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산물이다. 노무현 정부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명분을 내세워 혁신도시 사업을 추진하면서 분초를 다투는 일을 하는 국과수의 업무 특성을 감안하지 않고 무턱대고 지방 이전을 결정해 버린 것이다. 당시 이전 대상 기관 선정을 하면서 국과수에 대해서는 예산과 인력 규모가 작다는 이유로 효과 분석도 제대로 하지 않았다니 그야말로 주먹구구에 박 터진 꼴이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국과수 원주 이전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 지난 정부 때 결정된 사안이라는 이유로 불 보듯 뻔한 세금 낭비와 업무 비효율을 그냥 내버려둬선 안 된다. 그나마 원주 신청사가 10월에나 착공하는 게 다행이라면 다행이다. 건물이 완공되고 이전이 완료된 뒤엔 돌이키기 어렵다. 다른 이전 대상 기관과의 형평성 문제를 따지며 미적거릴 일이 아니다. 더 늦기 전에 정부가 합리적인 대안을 마련해 주길 기대한다.

More in Bilingual News

Shame on the FSS (KOR)

Energy politics (KOR)

Remembering Lee’s message (KOR)

Trust in the experts (KOR)

Stop attacks on Yoo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