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nch runners suspended after trading punches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French runners suspended after trading punches

MONACO - The French athletics federation provisionally suspended middle-distance runners Mehdi Baala and Mahiedine Mekhissi-Benabbad on Saturday after they traded punches during a Diamond League meet.

Baala and Mekhissi-Benabbad, who have had a tense relationship for years, clashed at the end of the 1,500-meter race during the meet at Louis II stadium in Monaco.

Baala headbutted Mekhissi-Benabbad, who responded by throwing several punches that mostly appeared to miss.

They were then separated but continued to exchange insults.

The French federation condemned the athletes’ “unspeakable behavior’’ and said they are suspended pending a hearing by a disciplinary commission, which will be held within eight days.

If they are banned, they could miss the World Championships in Athletics in Daegu, which start Aug. 27.

“Bernard Amsalem, the president of the French Athletics Federation (FFA), has decided to call an emergency meeting of the FFA disciplinary commission in order to make light of this incident and to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he federation said.

Baala finished ninth in the race won by Silas Kiplagat of Kenya, while Mekhissi-Benabbad came in 11th. Baala won silver at the 2003 World Championships and finished third in the 1,500 at the 2008 Beijing Olympics.


AP

한글 관련 기사 [연합]
프랑스 육상선수 경기장서 동료끼리 난투극
프랑스의 중거리 육상 대표팀 선수 두 명이 경기를 마치고 갑자기 난투극을 벌여 프랑스연맹이 조사에 나섰다.

중거리 선수인 메흐디 발라(33)와 마히에딘 메키시 베나바드(26)는 23일(한국시간) 모나코 몬테카를로에서 열린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다이아몬드리그 남자 1,500m 결승을 마치고 서로 주먹다짐을 벌였다.

AFP 보도에 따르면 이날 9위에 그친 발라가 11위 베나바드에게 다가가 말을 건네자 베나바드가 머리로 들이받았고, 이어 두 선수는 서로 여러 차례 주먹을 휘둘렀다.

관중석이 술렁이는 사이에 주변에 있던 대회 관계자들이 급히 둘을 떼어놓았으나 발라와 베나바드는 트랙을 떠난 뒤에도 험한 말을 주고받았다.


이 장면은 고스란히 유튜브 등 인터넷 사이트에 동영상으로 공개됐다.

발라는 2003년 세계선수권대회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남자 1,500m에서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따냈고, 베나바드는 베이징 올림픽 남자 3,000m 장애물 2위에 오른 간판스타다.

이 때문에 두 선수의 난투극은 작지 않은 파장을 일으켰다.

발라와 베나바드는 사건 직후 나란히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고 사과의 말을 전하며 수습에 나섰다.

두 선수가 주먹다짐을 한 원인이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프랑스육상연맹은 긴급 회의를 소집해 조사를 벌이기로 했다.

프랑스 연맹은 8일 내에 발라와 베나바드에 대한 청문회를 열기로 하고 그때까지 한시적으로 두 선수의 자격을 정지시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