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rth’s envoy heads to U.S. for nuclear talks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North’s envoy heads to U.S. for nuclear talks

테스트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Pak Ui-chun, right, talks to South Korean counterpart Kim Sung-hwan at the Asean Regional Forum in Nusa Dua, Bali, Indonesia, Saturday. [YONHAP]

North Korean first vice foreign minister, Kim Kye-gwan, will visit the U.S. as early as this week, according to diplomatic sources in the U.S., presumably to quicken the resumption of six-party nuclear talks.

Momentum was built to restart the talks, frozen since April 2009, at a security forum in Bali, Indonesia, last week.

Kim’s visit, diplomatic analysts said, could include talks between Pyongyang and Washington on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second of a three-step process.

The first step was surprising inter-Korean contact made at the three-day Asean Regional Forum in Bali, last week, including a foreign ministers’ meeting on Saturday.

The sources said that Kim, Pyongyang’s top negotiator at the six-party talks until recently, will likely visit New York at the invitation of a U.S. think tank as early as Thursday and meet U.S. experts dealing with Korean affairs, including Stephen Bosworth, Washington’s special envoy on North Korea policy.

The U.S. State Department is expected to announce Kim’s visit today, the sources said. Kurt Campbell, assistant U.S.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also told reporters at the ARF that consultations about Kim’s visit to the U.S. had been underway among Washington, Seoul and Tokyo. Re-engagement of the North on the denuclearization-for-aid negotiations came suddenly, after the two Koreas, which have been bickering over Pyongyang’s deadly attacks on a South Korean warship and a populated island last year, dropped that issue to discuss the nuclear talks on the sidelines of the ARF.

Wi Sung-lac, Seoul’s top nuclear envoy, met North Korean counterpart Ri Yong-ho in the first-ever inter-Korean nuclear talks on Friday, and the two agreed on joint efforts for the early resumption of the six-party talks.

Then on Saturday, the two Koreas’ foreign ministers met for the first time in three years. South Korean Foreign Minister Kim Sung-hwan said he shared views with North Korean Foreign Minister Pak Ui-chun that the two Koreas should lead denuclearization talks. The six-party denuclearization talks involve the two Koreas, the U.S., Japan, China and Russia. “During the brief meetings with Pak, I think that we built significant common understanding on joint efforts for denuclearization dialogue,” Kim told reporters.

Policy makers in Washington are welcoming the series of inter-Korean meetings, diplomatic sources said, as they grew increasingly impatient with the frozen progress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s.

The Barack Obama administration hopes to ease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before the U.S.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gets going in earnest by addressing concerns over a possible new nuclear test by the North.

After its two nuclear tests in October 2006 and May 2009, analysts are concerned it may conduct another test using uranium from an enrichment facility revealed to the world last year. The North’s older nuclear weapons program was based on plutonium.

A resumption of food aid to the impoverished North could lead to further changes in behavior by the North and lead to more cooperation on denuclearization, diplomatic sources said.

Seoul’s ruling Grand National Party, concerned about public disapproval of the government’s hard-line stand against the North ahead of parliamentary and presidential elections next year, also welcomed progress.


By Moon Gwang-lip, Kim Jung-wook [joe@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남·북 발리 회담 끝나자마자 … 김계관, 4년 만에 미국 간다
클린턴 “이번 주말께 뉴욕으로 초청”

북한의 핵 협상을 총괄하는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이번 주말께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 차 인도네시아 발리를 방문한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4일 워싱턴으로 출발하기 직전 성명을 내고 “지난 22일 남북 비핵화 회담 직후, 김계관 부상을 이번 주말께 뉴욕으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김 부상이 이번 방미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탐색적 대화’(exploratory talks)에 나설 것이며, 6자회담 재개 수순을 논의하기 위해 관계부처 당국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클린턴은 "김 부상은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들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 테이블에 돌아오는 것만으로 보상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지루한 협상을 추구하는 데는 흥미가 없다”고 말하고 "북한이 이미 합의한 것에 대해 새롭게 줄 것이 없다”고 밝혔다.

 22일 ARF를 계기로 이뤄진 남북 비핵화 회담이 끝나자마자 북·미 대화가 시작되는 모양새다. 북·미 대화는 2009년 12월 스티븐 보즈워스(Stephen Bosworth)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이후 1년7개월 만이다. 한·미·일·중·러는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남북 비핵화 회담→북·미 대화→6자회담의 3단계 틀을 유지하고 있다.

 정부 핵심 당국자는 “북한은 김 제1부상의 방미를 계산에 넣고 남북 비핵화 회담에 응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제1부상은 방미 기간 중 보즈워스 미 특별대표와 만날 것으로 보인다. 김 제1부상의 방미는 이명박 정부 출범 전인 2007년 3월 이후 4년4개월 만이다. 정부는 발리에서 미국과의 협의를 통해 “김 제1부상 방미 시 공식 레벨의 인물들을 만날 수 있으면 만나도 좋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미 국무부는 25일(현지시간) 김 제1부상의 방미 일정과 남북대화에 대한 환영 입장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 외교소식통은 “미국은 이번 남북대화를 중요 모멘텀으로 계속 끌고 간다는 입장”이라며 “대북 식량지원 재개 문제도 대선(내년 11월) 국면에 진입하는 9월 이전에 매듭지어 북한의 변화를 촉구하는 지렛대로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미국은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공격에 대한 한국의 강경 입장을 지지하면서도 북한의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이 진전되는 데 대한 우려를 가져 왔다.

 북·미 대화가 막을 올리면서 북한 비핵화 프로세스에서 한국의 주도권이 약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남북이 오해를 풀었다”(정부 당국자)지만, 북한은 여전히 핵 문제는 미국과 풀어야 할 사안이란 입장이다. 박의춘 북한 외무상은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북한 핵 문제에 대해 “미국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란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한국 정부가 주장해온 ‘선(先) 남북대화’가 이뤄져 북·미 대화가 현실화한 만큼 향후 한·미 공조에도 관심이 쏠리게 됐다. 북한의 이간책에 말려들지 않고 북한 비핵화의 진전을 이루기 위해선 한·미 공조가 불가결하다. 정부 핵심 당국자는 “이번 대화 흐름은 철저한 한·미 공조 속에서 이뤄진 것”이라며 “한국을 통하지 않으면 미국과 대화가 안 된다는 것을 북한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More in Politics

Moon appoints ally to keep pressure on Yoon

Injunction gives Yoon his job back, at least temporarily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lue House aide draws fire for football game amid virus restrictions

Tensions rise between prosecution, Ministry of Justice ahead of court review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