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surprises as Evans stands on Tour podium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No surprises as Evans stands on Tour podium

테스트

Cadel Evans of Australia, wearing the leader’s yellow jersey, holds his bicycle in front the Arc de Triomphe as he celebrates on the Champs-Elysees after winning the 98th Tour de France cycling race in Paris, Sunday. [REUTERS/YONHAP]


PARIS - After two runner-up finishes, Cadel Evans finally stood on the top of the podium on the Champs-Elysees as champion of cycling’s great race.

Wrapped in his national flag and with tears in his eyes, Evans listened as Australia’s anthem played Sunday after he became the first Australian - and the oldest rider since World War II - to win the Tour de France.

“I couldn’t be any happier,’’ the 34-year-old Evans said. “A few people always believed in me. I always believed in me. And we did it.”

He celebrated after crossing the finish line in the pack on the Champs-Elysee, embracing riders from different teams as the massive crowd on France’s most famous thoroughfare cheered wildly.

Evans bounded up the steps onto the podium, taking deep breaths, then appeared at the top looking calm and waved the bouquet he received in the air. “Thank you to everyone. It’s really incredible,’’ he told the crowd.

Evans was joined on the podium by the Schleck brothers of Luxembourg - Andy, who finished second overall for the third straight year, and Frank. Andy finished 1 minute 34 seconds behind Evans in the final standings.

Australian singer Tina Arena sang the national anthem. Evans’ Italian wife, Chiara, stood beside him after the presentation ceremony.

“I think he’s worked very hard,’’ she said.

He’s only the third non-European to win the Tour since it started in 1903. Greg LeMond broke the European dominance in 1986, with the first of his three wins, and his fellow American Lance Armstrong won seven straight from 1999.

It’s been a long wait for Evans, who first showed himself as a challenger for major races in 2002, and twice finished second in the Tour, in 2007 and 2008, but couldn’t quite make it to the top of the podium until now.

Evans is the oldest winner of the Tour since World War II, narrowly eclipsing Gino Bartali of Italy - who was also 34 but slightly younger - when he won in 1948. The all-time record was set by 36-year-old Firmin Lambot of Belgium in 1922.

“Cadel was the best of the Tour and he deserved to win,’’ said Andy Schleck. “Second isn’t bad, and my brother was on the podium too. I’ll be back to win this Tour. We have a date for next year.’’

Sunday’s 21st and final stage - the most prestigious for the race’s sprinters - was won by Britain’s Mark Cavendish for the third year in a row, despite being forced to change his bike on the Champs-Elysees. He also took the green jersey for the overall best sprinter.

Cavendish crossed the line holding out the green jersey he was wearing, and then kissed it. Despite his 20 Tour stage victories, the jersey had eluded him until now.

“Finally!’’ he said.

Second place in the stage went to Edvald Boasson Hagen of Norway, and third to Andre Greipel of Germany.


AP


한글 관련 기사 [일간스포츠]

사이클 노장 카델 에반스, 20년만에 이룬 우승

세계 최고의 도로 사이클 대회인 투르드사이클 대회 마지막 날. 선두를 상징하는 옐로 저지를 입은 채 마지막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는 호주의 카델 에반스(호주)였다. 그의 나이는 34년 5개월로 2차 세계대전 이후 우승자 중 최고령이었다. 7번째 출전만에 최고의 무대에서 정상에 오른 에반스는 "내 오랜 꿈을 이뤘다"며 환한 미소를 지었다.

두 번의 준우승과 부상 불운

에반스는 1991년 사이클을 시작했다. 산악자전거(MTB)로 입문한 그는 1995년 19세 이하 세계선수권에서 3위에 오르며 유망주로 주목받았다. 1996년에는 애틀랜타 올림픽에출전해 9위를 기록했고, 2000년 고국 시드니에서 열린 올림픽에서도 크로스컨트리 7위에 오르는 등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했다.

에반스는 이후 도로 일주 경기로 종목을 바꾼 뒤에도 2006년 투르드로망디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승승장구했다.

에반스의 기량이 절정에 오른 것은 2007년이었다. 전 대회에서 4위에 오른 에반스는 알베르토 콘타도르(스페인)와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며 큰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최후의 승자는 콘타도르였다. 뇌출혈 이후 수술을 받고 돌아온 콘타도르는 에반스를 '제2의 랜스 암스트롱'이라는 찬사까지 얻었다.

두 사람의 시간 차는 고작 23초. 역대 투르드프랑스 역대 두 번째로 적은 1·2위 시간차였다. 에반스는 2008년에도 10구간부터 14구간까지 선두를 유지했지만 카를로스 사스트레(스페인)에게 밀려 2년 연속 준우승에 머물렀다. 지난해에는 8구간까지 선두를 달렸지만 충돌 사고에 말려 왼팔꿈치 골절 부상을 당했고 26위에 그쳤다.

누구도 예상치 못한 우승

98회를 맞은 이번 대회 개막 전 팬들의 관심은 3회 우승(2007, 2009, 2010)에 빛나는 콘타도르와 떠오르는 신성 앤디 쉴렉과 프랭크 쉴렉(이상 룩셈부르크) 형제 등에게 관심이 쏠렸다. 34살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 때문에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를 받은 에반스를 우승 후보로 꼽은 이는 많지 않았다.

그러나 에반스는 1~8구간까지 선두 그룹을 유지하며 선전을 펼쳤다. 9구간 이후 체력이 많이 필요한 산악 구간이 이어지면서 순위가 다소 내려갔지만 격차는 2분 내외였다. 대회 종료를 하루 앞둔 24일, 20구간에서 마침내 선두로 뛰어오른 에반스는 크레테일에서 파리 샹젤리제까지 이어지는 95㎞의 마지막 구간에서도 역주, 86시간12분22초의 기록으로 정상에 올랐다.

사이클 입문 20년만에 최고의 자리에 오른 에반스는 "나를 믿은 사람은 거의 없었다. 나는 나를 믿었다. 호주에 우승을 안겨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