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do Shipping chairman hit with raising slush funds

Home > National > Social Affairs

print dictionary print

Cido Shipping chairman hit with raising slush funds

테스트

Kwon Hyuk

Cido Shipping Chairman Kwon Hyuk, who was reported in April to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on charges of evading taxes, was summoned before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yesterday. Kwon appeared at court in the afternoon, accompanied by his lawyer, and was questioned by the prosecutors on allegedly dodging about 900 billion won ($852 million) in taxes.

Kwon’s alleged illicit act of raising slush funds was detect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while conducting a tax investigation in June last year.

After conducting its investigation, the NTS reported Kwon’s case to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penalized Kwon with an additional unprecedented tax figure of 410.1 billion won, including general income and corporate taxes. The NTS said that Kwon’s case is a typical example of offshore tax evasion. Kwon disguised himself as a resident of a foreign country and his company as a foreign company despite running his business in Korea and smuggling out money to foreign banks, the NTS said.

The court will rule whether Cido Shipping violated domestic laws and whether it is liable for the extra tax.

The biggest controversy of the Cido Shiping tax scandal is whether Kwon Hyuk is a resident or a nonresident residing in Korea or whether he is a nonresident residing overseas.

Kwon has denied the tax evasion charges, saying that he is a “foreign resident and Cido Shipping is a foreign company, therefore it is not subject to Korean taxes.”

Kwon is reported to have obtained permanent residency in Hong Kong and before that, Kwon had a residency in Japan.

Kwon owns 175 large vessels in the international marine transportation industry. He established Cido Shipping in Japan from scratch and has been gaining great profits ever since.

Early this month, prosecutors searched and seized a subsidiary company of Woori Financial Group to obtain records of the financial transactions of Cido Shipping. A week later, on July 13, prosecutors combed Cido Shipping’s Seoul office.

During the search and seizure procedures, prosecutors are reported to have found a note that recorded Kwon paying hundreds of millions of won to three lawyers who were former prosecutors as the lawyers’ fees.

Despite the NTS’s confident accusations that it has secured sufficient evidence against Kwon, he has been determined to overturn the results of the audit through a countersuit.

Upon receiving a report from the NTS, prosecutors searched and seized three companies on July 16 including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Hyundai Mipo Dockyard in Ulsan as well as STX Offshore & Shipbuilding Co. in Changwon, South Gyeongsang.

Cido Shipping is accused of receiv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bribes from these companies when signing shipbuilding contracts and raising slush funds with it. Moreover, prosecutors said it will investigate large insurance companies as well to see if Cido Shipping received bribes from them while signing property insurance. Prosecutors suspect Kwon of taking rebates of about 5 percent of insurance charges from the insurance companies from 2007-10.

The NTS believes that Cido Shipping has evaded taxes by hiding behind tax haven companies while running its business actually headquartered in Korea.


By Yim Seung-hye [sharon@joongang.co.kr]


한글 관련 기사 [중앙일보]

‘선박왕’ 권혁, 홍콩·서울에 부동산 수천억대 의혹

시도상선, 홍콩에 1000억대 소유
지인 명의 빌딩·사찰 보유 혐의
권씨 검찰서 “세금 낼 이유 없다”
선박 커미션은 업계 관행 주장

국세청으로부터 사상 최고액인 4100억원대의 세금을 추징당한 선박업체 시도상선이 관계사를 통해 홍콩에 1000억원대의 부동산을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선박왕’으로 불리는 이 회사 권혁(61) 회장이 국내에서 사찰과 주상복합아파트, 상가 등 부동산을 차명으로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돼 검찰이 조사 중이다.

시도상선의 거액 탈세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는 25일 회사 측이 해외에 부동산관리업체를 설립한 뒤 홍콩의 빌딩과 아파트 등 1000억원대의 부동산을 매입해 보유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홍콩에는 시도상선 본사가 있다. 검찰은 권 회장과 시도상선 임직원들이 해운업을 하면서 얻은 이익의 일부를 빼돌리거나 거래 기업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아 조성한 비자금으로 이 부동산들을 매입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매입 자금의 출처를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시도상선이 조선·보험업체들과 선박 건조 및 선박보험 가입 계약을 맺으면서 선박 가격의 1%와 보험 가액의 5% 정도를 리베이트로 받아 수백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을 확인했다.

검찰은 또 권 회장의 가족과 지인들이 서울 강남 등에 주상복합아파트 여러 채와 상가 건물 등을 보유하고 있음을 파악하고 실소유주가 권 회장인지 여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권 회장 가족이 서울 인근에 사찰을 세웠다는 첩보도 입수해 진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이 사찰은 권 회장이 장모를 모시기 위해 지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시도상선이 1990년 설립 이후 2004년까지 일본에 본사를 두고 활동하다 2004년 홍콩으로 본사를 이전했다”며 “시도상선과 권 회장 등이 한국과 홍콩은 물론 일본에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까지 합치면 수천억원대에 이를 것이란 추정도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나 권 회장은 지난 4월 “시도상선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을 뿐 다른 재산은 없으며 월급을 받아 생활하기 때문에 홍콩에서 소득세를 내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검찰은 25일 권 회장을 소환해 이런 의혹들에 대해 집중 추궁했다. 이날 오후 1시49분쯤 은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를 타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출두한 권 회장은 ‘탈세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권 회장은 검찰에서 “해외 부동산은 한국에서 과세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매입 자금에 대해 설명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또 리베이트 부분에 대해서는 “보험 리베이트의 경우 시도상선 서울사무소 임원으로 있던 동서 박모씨가 독자적으로 받은 것이며, 조선업체에서 받은 커미션은 업계의 관행으로 정상적으로 회계 처리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9000억원대 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그는 “시도상선이 국내 사업체가 아닌 만큼 한국 국세청에 세금을 낼 이유가 없다”며 종전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권 회장이 “디스크 등 지병이 있어 장시간 조사받기 어렵다”고 호소해 오후 8시쯤 돌려보냈으며 조만간 추가 소환할 방침이다. 국세청은 지난 4월 “권 회장이 사실상 국내에서 사업을 하고 있으면서도 바하마 등 해외 조세피난처에서 사업을 하는 것처럼 꾸며 세금을 포탈했다”며 4101억원의 세금을 추징하고 검찰에 고발했었다.

More in Social Affairs

DP wants parliamentary probe of prosecutor general

Symposium illuminates Asian countries' responses to pandemic

Surging cases could soon create I.C.U. shortages, health officials warn

Justice minister suspends top prosecutor, accuses him of illegal surveillance, ethical violations

No new airport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